한유승 2021.06.10 10:17

10년동안 일 한 곳에서 퇴사하기로 마음먹고

선임에게 말씀드렷어요

 

7월말일까지만 일하겠다고

근데 퇴사 예고를 한지 일주일이 다 되가는데 인수인계도 어떻게 하라는 말이 없고

사람 뽑으라는 말도 없고

원래부터 심각하게 무관심하셨거든요

 

제가 걱정되는건 제가 나가고 나서

저한테 연락오고 저한테 책임 떠넘길거 같고 다시 오라고 할거 같고

아님 퇴직한다고 한 일주일전에 무리하게 인수인계 시킬거 같고

아님 매뉴얼 만들어 놓으라던지 그제서야 막 저를 괴롭힐거 같아서 두려워요

 

정말 작은 회사 입니다. 어떠한 규정도 없어요 ㅠ  근데 대부업을 하고 잇어서 수익은 꽤 괜찮아요

5인 이하예요

 

궁금한게 퇴직하면서 모든 관계가 끝났다.

나에게 책임을 묻던가 어떠한  협박도 하지 못한다

이런거 계약서 처럼 작성 할 수 있는지 그런게 있는지 궁금합니다.

 

 

Extra Form
성별 여성
지역 서울
회사 업종 금융업
상시근로자수 1~4인
본인 직무 직종 사무직
노동조합 없음
연관 검색어 •
이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더 많은 정보

답변 글 '1'
  • 상담소 2021.06.22 10:01작성

    안녕하세요, 노동OK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입니다. 

     

    퇴직절차등은 노동관계법에 명시된 바 없으므로 당사자간 합의, 근로계약서 등에 규정한 내용에 따라 판단하시면 됩니다. 이마저도 없다면 민법660조에 따라 퇴사 통보 후 약 한달 가량 경과하면 퇴직의 효력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것과 상관없이 귀하께서는 남은 기간 인수인계에 최선을 다하시고(후임이 없다면 문서라도 준비) 약 한달이 지난 후 퇴사하시면 될 것 입니다. 근로계약이 종료된 상황에서는 별도의 계약서가 없어도 '모든 관계'가 끝납니다. 물론 귀하의 손해가 발생한다면 손해배상청구를 하게 되는데 온전히 귀하께 책임을 물을 수 없을 뿐더러 손해액도 법원에서 판단하게 되므로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닙니다.

     

    노동자의 권익향상과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저희 '한국노총'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휴일·휴가 6개월 단위 계약직의 연차 부여 1 2021.06.13 570
근로시간 야간고정 근무 주 52시간 관련 1 2021.06.12 306
임금·퇴직금 연장근로와 야간근로 수당 계산방법이 궁금합니다. 1 2021.06.11 139
임금·퇴직금 임금인상 관련 소급 적용 1 2021.06.11 147
노동조합 노조가 근로감독관의 조사 대상인지 1 2021.06.11 146
근로계약 산학장학생 의무근로기간 관련 문의 드립니다. 1 2021.06.11 172
기타 년차계산하기 1 2021.06.11 138
기타 퇴사일이 토요일인 경우 1 2021.06.11 218
임금·퇴직금 퇴직금 지급여부 궁금합니다. 2021.06.10 125
임금·퇴직금 퇴직금 산정 시 전전년도 연차수당 산입 여부 문의드립니다. 2021.06.10 289
임금·퇴직금 퇴직금 관련 문의드립니다. 1 2021.06.10 147
휴일·휴가 퇴직 시 생성된 연차 모두 소진 가능 여부 1 2021.06.10 230
임금·퇴직금 임금 지연 실업급여 자격 상담입니다 1 2021.06.10 163
해고·징계 무단결근 3일 퇴사처리및 급여 1 2021.06.10 737
고용보험 실업급여 수급 자격여부 1 2021.06.10 139
임금·퇴직금 퇴직시 미사용연차수당의 지급여부 1 2021.06.10 695
» 임금·퇴직금 퇴직후 회사와의 관계 1 2021.06.10 97
임금·퇴직금 현재 근무하고 있는 사업장이 지점 폐점이 진행되고, 같은 장소에... 1 2021.06.10 83
임금·퇴직금 법정수당, 주휴수당에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1 2021.06.10 187
고용보험 상실신고서와 이직확인서 불일치에 따른 실업급여 1 2021.06.09 602
Board Pagination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 5519 Next
/ 5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