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민주당 고양 덕양구(갑)지역에 출마하는 김기준씨.
참여정부 출범이후 처음으로 치뤄지는 4·24 재보궐선거에 정치권의 이목이 모아지는 가운데 현직 은행원이 ‘사회민주주의’라는 한국정치에서는 다소 생소한 이념을 내걸고 출마를 선언해 관심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외환은행에 근무하는 김기준(46·사진)씨로 그가 현직 은행원 신분이라는 점 때문에 출마배경이 남다르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4일 이번 재보궐선거의 최대 접전지역으로 꼽히는 덕양구(갑)지역에 출마하는 김씨를 추대하는 대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김씨는 “그동안 분단하에서 고통받고 있는 노동자와 서민을 위한 정치를 고민해 왔다”며 “유럽의 복지국가 모델인 사회민주주의가 우리정치의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과연 그가 평범한 은행원에서 국회의원 후보, 그것도 우리에게는 다소 생소한 사회민주주의를 내걸고 출마한 이유는 무엇일까.

◇ 모범학생이 은행원을 거쳐 노동운동가로

경기도 파주에서 빈농의 장남으로 태어난 김씨는 초등학교 5학년까지 그곳에서 학창생활을 했다.
이후 서울에서 유학한 그는 숭덕중·경기고를 거쳐 서울대 무역학과(현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한 소위 모범학생 축에 들었다.
대학졸업과 군 제대후 85년 외환은행에 들어간 김씨는 87년 6월항쟁과 7∼8월 노동자대투쟁을 거치면서 당시 유행처럼 번진 노동조합의 길로 들어섰다.
김씨는 “그 때만해도 노동조합이 제 역할을 하기 어려운 시기였다”며 “노조활동을 하면서 조합원을 위해 봉사하는 법을 배웠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95년도부터는 외환은행 노조위원장 역할을 맡아 은행내에서 여(女)행원들에 대한 인사 및 급여상 불이익을 시정하는데 커다란 역할을 했으며, 노동조합의 경영참여를 통해 행원들의 의견이 경영에 반영되도록 하는 토대를 마련하기도 했다.
김씨가 노조활동을 하면서 가장 시련을 겪던 시기는 역시 IMF위기로 인해 동료들이 직장을 떠나고, 고통을 분담하던 시기다. “당시 어려운 상황에서 조합원들과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 무던히 애를 썼다”“가장 어려운 때 조합원들을 위해 노력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그는 말했다.
특히 김씨가 결정적으로 정치에 관심을 갖고 활동을 모색한 것은 2000년 국민-주택은행 파업이후 두 번에 걸쳐 153일 동안 구속된 시기다.

◇ 두 번의 구속과 새 정치의 모색

“정부의 사람 자르기식 정책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면서 “미국식 신자유주의를 추종하는 정책을 보면서 사회통합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회민주주의에 대해서 고민하게 됐다”고 말하는 그에게 이시기는 여러 가지 깨달음의 시기였던 셈이다.
이처럼 평범한 은행원에서 잘못된 기성정치를 바꾸겠다고 다짐한 그에게 주변 사람들은 바보 같을 정도로 순수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이번 선거에도 당선이라는 목표만 보면 언뜻 결심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금융노조와 사회민주당의 조직적 요청을 끝내 거절하지 못하고 어려운 길로 들어섰다.

“처음에는 출마가 선뜻 내키지 않았다”는 김씨는 곧 “조직적인 요구도 있고 누군가는 나서야할 정치실험이라고 생각해 나를 헌신하기로 했다”면서 “함께 일해왔던 노동자들과 서민들의 뜻이 정치에 반영돼야 한다는 책임감도 있었다”고 출마의 심경을 밝혔다.

현재 정치권을 비롯한 진보세력내에서는 김씨를 비롯해 개혁적, 진보적 후보가 세명이나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어부리지로 특정후보가 당선될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김씨를 비롯해 그를 돕는 운동원들은 생각이 조금 다르다. “우리는 정의로운 분배와 공정한 경쟁 그리고 사회보장의 확립이라는 명확한 이념노선에 근거하고 있다”, “막연한 개혁을 외치지 않을 것이며, 당선목표가 막연한 꿈이 아니다”라고 자신감을 표명하고 있다.
화정역 근처에 있는 김씨의 선거캠프에는 금융노조와 한국노총 관계자 그리고 지역의 지인·지지자 등 150여명이 사무실에 상주하면서 본격적인 선거전에 대비하고 있다.

과연 현직 은행원으로 국회의원에 도전하는 김씨와 그의 지지자들의 꿈이 이루어질지 주목된다.

2003. 4. 9.
「 내 일 신 문 」

Atachment
첨부파일 '1'

더 많은 정보

  1. 노사가 동등하다고?

    비교적 공정한 언론이라는 평을 듣는 한 일간지가 '상생의 기업경영'이라는 주제로 야심찬 기획기사를 시작하면서 "새해를 맞아 노동자도 사용자도 갈등과 대립에서 벗어나 대화와 타협으로 '함께 사는' 틀을 찾아야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이어서 "노사가 지금...
    댓글0 조회15196 file
    Read More
  2. 비정규직 차별해소 정부가 앞장서라

    우리는 23일 열린 노동부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전재희 의원이 밝혔듯이'노동부 직원의 48.9%가 비정규직이고 산하기관의 비정규직 노동자 비율도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개탄과 분노를 금할수가없다. 참여정부는 출범초기 '비정규직노동자 규모를 줄이고 차별을...
    댓글0 조회16311 file
    Read More
  3. `로또 수익금은 비정규직을 위해 사용해야`

    '로또'수익금은 비정규직을 위해 사용해야 한다 지난해 12월부터 온국민의 관심속에 로또복권이 발행되고 있다. 로또복권의 발행은 2003년 5월 현재 3,000여억원에 이르는 로또복권의 수익금이 말해주듯이 우리국민들에게 일확천금의 환상을 심어주고 사행성을 조장한다...
    댓글0 조회16626 file
    Read More
  4. `유럽식 복지국가 모델이 대안` - 4·24보선에 도전하는 은행원 김기준씨

    한국사회민주당 고양 덕양구(갑)지역에 출마하는 김기준씨. 참여정부 출범이후 처음으로 치뤄지는 4·24 재보궐선거에 정치권의 이목이 모아지는 가운데 현직 은행원이 ‘사회민주주의’라는 한국정치에서는 다소 생소한 이념을 내걸고 출마를 선언해 관심을 끌고 있다. 주...
    댓글0 조회14849 file
    Read More
  5. 노동쟁위행위에 대한 민사책임 추궁은 반인권적 행위이다

    지난 1월9일 두산중공업 배달호씨가 두산그룹의 노동조합 탄압과 가압류 조치에 항의해 분신, 사망하였다. 배달호씨는 노동조합의 파업에 참여하였다는 이유로 2002년 7월23일 구속되었다가 9월 17일 석방되었고, 그 후 회사로부터 3개월 정직의 징계를 받았으며, 12월 2...
    댓글0 조회14891 file
    Read More
  6. 경제5단체 국적은 어디인가?

    우리는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5단체 상근부회장단이 기자회견을 갖고 반미 시위 확산자제 운운한 것은 살인미군에 대한 재판결과의 심각성과 국민정서를 전혀 고려치 않은 참으로 분별없는 처사로 규정하지 않을수 없으며,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다. ...
    댓글0 조회15103 file
    Read More
  7. `저희 롄변에선 말임돠~~`

    저희 롄변에선 말임돠~~ 구조조정이란거 엄씀돠. 고저 회사가 좀 어렵다 시퍼서리 인원 좀 감축하겠다고 노동자들이 직접 나설라치믄 경영자가 집 앞에 와서 석고대죌 함돠. 어찌나 큰 소리로 사죄하는지 창피해서 출근을 못 함돠. 임금체불 같은건꿈도 못 꿈돠. 롄변도 ...
    댓글1 조회24162 file
    Read More
  8. 6% 임금지침·연봉제 확산관련 2002년도 예산편성지침을 철회하라!

    정부는 6%임금지침·연봉제 확산관련 2002년도 예산편성지침을 즉각 철회하라! 정부의 공기업 6%임금가이드라인과 연봉제 확산 지침에 관한 입장 정부의 2002년도 정부 예산편성지침은 공기업의 자율경영체제 정착을 여전히 정면으로 부인하고 있다. 노사간에 자율적으로 ...
    댓글0 조회17746 file
    Read More
  9. 주40시간·주5일 근무제는 임금·노동조건 저하없이 시행되어야 한다!

    주40시간·주5일 근무제는 임금·노동조건 저하없이 시행되어야 한다! - 근로시간단축논의에 대한 한국노총의 입장 - 노동시간 단축은 노동자와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실업문제의 연대적 해결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실 노동시간은 줄어들어야 하며, 기존...
    댓글0 조회18454 file
    Read More
  10. 한국노총이 총력투쟁을 선언합니다.

    한국노총이 총력투쟁을 선언합니다! 공안적 노동탄압 규탄 및 총력 투쟁 결의 한국노총 긴급 기자회견문 존경하는 조합원 동지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 저는 먼저, 선배노동자들의 피나는 투쟁으로 쟁취한 '경축과 투쟁 그리고 연대'의 노동절을 앞두고, 먼저 가신 ...
    댓글0 조회1591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