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의 표시]
대법원 2008. 7. 10. 선고 2007두22498 판결 〔부당해고구제재심판정취소〕

[판시사항]
[1] 구 남녀고용평등법 제2조 제2항에 규정된 ‘직장 내 성희롱’의 전제요건인 ‘성적인 언동 등’의 의미 및 위 규정의 성희롱이 성립하기 위한 요건
[2] 직장 내 성희롱 행위자에 대한 징계해고처분이 정당하다고 볼 수 있는 경우
[3] 자신의 지휘․감독을 받는 8명의 여직원을 상대로 14회에 걸쳐 반복적으로 성희롱 행위를 한 카드회사 지점장에 대한 징계해고처분이 정당하다고 한 사례.

[판결요지]
[1] 구 남녀고용평등법(2005. 5. 31. 법률 제7564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2조 제2항에서 규정한 ‘직장 내 성희롱’의 전제요건인 ‘성적인 언동 등’이란 남녀 간의 육체적 관계나 남성 또는 여성의 신체적 특징과 관련된 육체적, 언어적, 시각적 행위로서 사회공동체의 건전한 상식과 관행에 비추어 볼 때 객관적으로 상대방과 같은 처지에 있는 일반적이고도 평균적인 사람에게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끼게 할 수 있는 행위를 의미한다. 나아가 위 규정상의 성희롱이 성립하기 위해서는 행위자에게 반드시 성적 동기나 의도가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당사자의 관계, 행위가 행해진 장소 및 상황, 행위에 대한 상대방의 명시적 또는 추정적인 반응의 내용, 행위의 내용 및 정도, 행위가 일회적 또는 단기간의 것인지 아니면 계속적인 것인지 여부 등의 구체적 사정을 참작하여 볼 때, 객관적으로 상대방과 같은 처지에 있는 일반적이고도 평균적인 사람에게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낄 수 있게 하는 행위가 있고, 그로 인하여 행위의 상대방이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꼈음이 인정되어야 한다.
[2] 객관적으로 상대방과 같은 처지에 있는 일반적이고도 평균적인 사람의 입장에서 보아 어떠한 성희롱 행위가 고용환경을 악화시킬 정도로 매우 심하거나 또는 반복적으로 행해지는 경우, 사업주가 사용자책임으로 피해 근로자에 대해 손해배상책임을 지게 될 수도 있을 뿐 아니라 성희롱 행위자가 징계해고되지 않고 같은 직장에서 계속 근무하는 것이 성희롱 피해 근로자들의 고용환경을 감내할 수 없을 정도로 악화시키는 결과를 가져 올 수도 있으므로, 근로관계를 계속할 수 없을 정도로 근로자에게 책임이 있다고 보아 내린 징계해고처분은 객관적으로 명백히 부당하다고 인정되는 경우가 아닌 한 쉽게 징계권을 남용하였다고 보아서는 안 된다.
[3] 카드회사의 지점장이 우월한 지위를 이용하여 자신의 지휘․감독을 받는 8명의 여직원을 상대로 일정 기간 동안 14회에 걸쳐 반복적으로 성희롱 행위를 한 사안에서, 그 성희롱 행위가 왜곡된 사회적 인습이나 직장문화 등에 의하여 형성된 평소의 생활태도에서 비롯된 것으로서 특별한 문제의식 없이 이루어진 것이라 하여 이를 가볍게 평가할 수는 없으므로, 그에 대한 징계해고처분은 정당하다고 한 사례.





더 많은 정보

List of Articles
휴업근로자에 대해 휴업수당외 상여금을 지급할 의무는 없다.
회사분할로 분할대상 사업에 종사하던 근로자들의 근로관계는 신설회사에 포괄적으로 승계된다
근로자가 집행유예 확정판결을 받은 사실을 당연퇴직으로 하는 인사규정은 위법하므로 무효이다
과장급 직원이 노조법에서 정한 ‘사용자 또는 항상 그의 이익을 대표하여 행동하는 자’에 해당하는지 여부
연수,교육목적이 아닌 근로목적의 해외파견근무 후 의무재직기간 근무 불이행시 경비를 반환하도록 한 약정...
근로계약 불이행에 대한 위약금 또는 손해배상액을 예정하는 계약의 의미와 효력
근로자의 정직, 직위해제기간을 연차유급휴가 부여에 필요한 출근일수에서 제외한 취업규칙이 근로기준법을 ...
노조활동에 대한 불이익처분을 할 만한 정당한 이유가 있다면 부당노동행위가 아니다.
기존에 제공하던 노조사무실을 폐쇄하는 등 편의제공을 일방적으로 거절하는 경우 부당노동행위이다.
영리로 타인의 취업에 개입하는 행위의 의미
포괄임금제에 관한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더라도, 전반적인 사정으로 보아 포괄임금계약이 체결되었다...
파견근로자의 산재사고에 대한 사용사업주와 파견사업주의 손해배상책임 부담 여부
불법파견도 파견근로자보호법에서의 직접고용간주 규정이 적용된다.
국가가 노동조합 및 노동쟁의조정법에서 정한 사용자에 해당하는지 여부
상당한 노력에 의하여 비밀로 유지된 정보라고 볼 수 없어 영업비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한 사례
인사규정의 징계시효기간에 관한 규정의 취지와 그 기간의 기산점
» 직장 내 성희롱 행위자에 대한 징계해고처분이 정당하다고 볼 수 있는 경우
원 고용주에게 고용되어 제3자의 사업장에서 제3자의 업무에 종사하는 자를 제3자의 근로자라고 볼 수 있다...
5인미만 회사에서의 해고제한 특약을 위반한 해고의 효력
차량임대차 형식의 지입차주 겸 운전기사는 근로자로 볼 수 없다.
회사를 퇴사하면서 원료의 배합비율, 제조공정, 각종 실험결과 등을 가져간 경우 절도에 해당
당연퇴직, 당연면직 처분은 해고처분이므로 합리적으로 판단해야
사전에 미리 중간정산하여 매월지급하는 퇴직금의 효력
명예퇴직후 재임용되는 경우 명예퇴직수당을 반환해야 하는지 여부
출근,퇴근중에 발생한 재해가 산재보험법상 ‘업무상 재해’에 해당하기 위한 요건
연차휴가 부여를 위한 출근율산정에 있어 부당해고기간의 처리 방법
계약직근로가 형식에 불과하다면, 회사의 정당한 사유 없는 갱신계약 체결거절은 효력이 없다.
회사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근로기준법상 사용자로 보아야 한다.
통상임금에 산입되어야 할 각종 수당을 통상임금에서 제외하기로 하는 노사간 합의의 효력
퇴직금을 일당 속에 포함하여 지급하는 약정의 효력 (무효)
생리휴가를 사용하지 않고 근로한 경우 생리수당을 지급해야 한다.
회사 외의 행사나 모임 중에 발생한 재해가 업무상 재해에 해당하기 위한 요건
해고절차를 거치지 아니한 것만으로 사용자를 처벌 할 수 있다고 볼 수 없다.
학교 시간강사는 임금을 목적으로 하는 근로자에 해당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하는지 여부의 판단 기준
과도하게 장기간 설정된 대기발령의 효력
근로자의 출퇴근 과정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업무상 재해에 해당하는지 여부
24시간씩 격일제로 근무하는 아파트 경비원의 실제 근로시간
노·사 동수로 징계위원회를 구성하도록 한 경우 노측 징계위원의 위촉 방법
정리해고의 요건으로서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성’의 판단방법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