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의 표시]
울산지법 2006구합1818 요양불승인처분취소

[판결요지]
근로자가 출퇴근에 승용차를 이용함에 대하여 사용자가 명시적으로 유류비나 차량유지관리비를 지급하지 않았으나, 근로자의 근로특성상 출퇴근에 승용차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고, 다른 근로자에 비하여 임금을 더 받은 경우, 당해 근로자의 출퇴근 과정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사례.

[판결내용]
(1)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4조 제1호 소정의 업무상의 재해라 함은 근로자가 사업주와의 근로계약에 기하여 사업주의 지배·관리하에서 당해 근로업무의 수행 또는 그에 수반되는 통상적인 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업무에 기인하여 발생한 재해를 말하는데, 근로자의 출·퇴근시에 발생한 재해는 비록 출·퇴근이 노무의 제공이라는 업무와 밀접·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하더라도, 일반적으로 출·퇴근 방법과 경로의 선택이 근로자에게 유보되어 있어 통상 사업주의 지배·관리하에 있다고 할 수 없으므로, 출·퇴근 중에 발생한 재해가 업무상의 재해가 되기 위하여는 사업주가 제공한 교통수단을 근로자가 이용하거나 또는 사업주가 이에 준하는 교통수단을 이용하도록 하는 등 근로자의 출·퇴근과정이 사업주의 지배·관리하에 있다고 볼 수 있는 경우여야 한다(대법원 2005. 9. 29. 선고 2005두4458 판결 등 참조). 그런데, 사업주가 근로자에게 출.퇴근에 이용하도록 교통수단을 제공하거나 또는 그에 준하는 교통수단을 이용하도록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였다는 것은 근로자의 출.퇴근과정이 사업주의 지배.관리하에 있다고 판단할 수 있는 하나의 징표라 할 것이고, 근로자의 출.퇴근과정이 사업주의 지배.관리하에 있다고 판단하기 위하여는 위와 같은 사정뿐만 아니라 근로자가 수행하는 근무의 특성, 출.퇴근 시간, 출.퇴근을 함에 있어 다른 방법이 있는지 여부, 근로자가 선택한 출.퇴근의 수단에 대하여 사업주가 알고 있는지 여부 및 그에 대한 사업자의 태도 등 당해 근로자의 출.퇴근에 관련된 여러 사정을 종합하여 판단하여야 할 것이다.
(2) 원고는 그 근무의 형태나 심야근무라는 특성 등을 고려하여 입사 후부터 약 2년 동안 실제 근로계약에서 정한 것보다 적은 시간(21:00경부터 02:30경 또는 03:00경까지)을 근무하는 것을 회사로부터 승인받고도 주간근무자와 같은 정도의 임금을 지급받았으므로, 다른 근로자들에 비하여 시간당 급여를 더 많이 지급받았다고 볼 수 있는데, 이는 결국 그 급여 중에 일정 금액의 통근비용 보전분이 포함된 것으로 볼 수있을 뿐 아니라, 원고의 근무지인 울주군 두서농공단지 내의 유니온머시너리는 외진 곳에 있어 원고의 퇴근시간에 맞출 수 있는 대중교통수단도 없었으므로 승용차를 이용하여 출.퇴근할 수밖에 없었으며, 원고가 자신의 주거지가 아니라 친구의 집인 울산 울주군 범서읍 천상리 소재 동아아파트에서 출근하기도 하였으나, 위 동아아파트는 원고의 집보다 유니온머시너리에 출근하는 거리가 훨씬 가까운 곳이며, 유니온머시너리 식당업무의 책임자인 윤○○는 원고가 승용차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 출.퇴근하는 것이 사실상 어려운 사정을 알고 원고의 입사 당시부터 승용차를 이용하여 출퇴근하는 것을 사실상 승인하였는바, 이와 같은 사실 및 이 사건 변론에 나타난 원고의 출.퇴근과정, 출.퇴근시간, 근무시간 및 그 형태, 근무시간에 비하여 원고가 지급받은 임금액수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하여 볼 때, 원고가 위 유니온머시너리의 식당업무 수행을 위하여 위 승용차로 출.퇴근한 것은 그 과정이 사업주인 삼구에프에스의 지배.관리하에 있었다고 봄이 상당하므로, 이 사건 사고는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



더 많은 정보

List of Articles
휴업근로자에 대해 휴업수당외 상여금을 지급할 의무는 없다.
회사분할로 분할대상 사업에 종사하던 근로자들의 근로관계는 신설회사에 포괄적으로 승계된다
근로자가 집행유예 확정판결을 받은 사실을 당연퇴직으로 하는 인사규정은 위법하므로 무효이다
과장급 직원이 노조법에서 정한 ‘사용자 또는 항상 그의 이익을 대표하여 행동하는 자’에 해당하는지 여부
연수,교육목적이 아닌 근로목적의 해외파견근무 후 의무재직기간 근무 불이행시 경비를 반환하도록 한 약정...
근로계약 불이행에 대한 위약금 또는 손해배상액을 예정하는 계약의 의미와 효력
근로자의 정직, 직위해제기간을 연차유급휴가 부여에 필요한 출근일수에서 제외한 취업규칙이 근로기준법을 ...
노조활동에 대한 불이익처분을 할 만한 정당한 이유가 있다면 부당노동행위가 아니다.
기존에 제공하던 노조사무실을 폐쇄하는 등 편의제공을 일방적으로 거절하는 경우 부당노동행위이다.
영리로 타인의 취업에 개입하는 행위의 의미
포괄임금제에 관한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더라도, 전반적인 사정으로 보아 포괄임금계약이 체결되었다...
파견근로자의 산재사고에 대한 사용사업주와 파견사업주의 손해배상책임 부담 여부
불법파견도 파견근로자보호법에서의 직접고용간주 규정이 적용된다.
국가가 노동조합 및 노동쟁의조정법에서 정한 사용자에 해당하는지 여부
상당한 노력에 의하여 비밀로 유지된 정보라고 볼 수 없어 영업비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한 사례
인사규정의 징계시효기간에 관한 규정의 취지와 그 기간의 기산점
직장 내 성희롱 행위자에 대한 징계해고처분이 정당하다고 볼 수 있는 경우
원 고용주에게 고용되어 제3자의 사업장에서 제3자의 업무에 종사하는 자를 제3자의 근로자라고 볼 수 있다...
5인미만 회사에서의 해고제한 특약을 위반한 해고의 효력
차량임대차 형식의 지입차주 겸 운전기사는 근로자로 볼 수 없다.
회사를 퇴사하면서 원료의 배합비율, 제조공정, 각종 실험결과 등을 가져간 경우 절도에 해당
당연퇴직, 당연면직 처분은 해고처분이므로 합리적으로 판단해야
사전에 미리 중간정산하여 매월지급하는 퇴직금의 효력
명예퇴직후 재임용되는 경우 명예퇴직수당을 반환해야 하는지 여부
출근,퇴근중에 발생한 재해가 산재보험법상 ‘업무상 재해’에 해당하기 위한 요건
연차휴가 부여를 위한 출근율산정에 있어 부당해고기간의 처리 방법
계약직근로가 형식에 불과하다면, 회사의 정당한 사유 없는 갱신계약 체결거절은 효력이 없다.
회사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근로기준법상 사용자로 보아야 한다.
통상임금에 산입되어야 할 각종 수당을 통상임금에서 제외하기로 하는 노사간 합의의 효력
퇴직금을 일당 속에 포함하여 지급하는 약정의 효력 (무효)
생리휴가를 사용하지 않고 근로한 경우 생리수당을 지급해야 한다.
회사 외의 행사나 모임 중에 발생한 재해가 업무상 재해에 해당하기 위한 요건
해고절차를 거치지 아니한 것만으로 사용자를 처벌 할 수 있다고 볼 수 없다.
학교 시간강사는 임금을 목적으로 하는 근로자에 해당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하는지 여부의 판단 기준
과도하게 장기간 설정된 대기발령의 효력
» 근로자의 출퇴근 과정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업무상 재해에 해당하는지 여부
24시간씩 격일제로 근무하는 아파트 경비원의 실제 근로시간
노·사 동수로 징계위원회를 구성하도록 한 경우 노측 징계위원의 위촉 방법
정리해고의 요건으로서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성’의 판단방법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