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8.12 09:31
[ 2003/03/21 연합뉴스 ]

남자 근로자가 여자에 비해 단순히 더 힘든 일을 한다는 이유만으로 임금을 차별한 것은 위법이라는 대법원 첫 판결이 나와 노동계에 파장이 예상된다.

대법원 2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남녀 근로자에게 임금을 차별지급한 혐의로 기소된 타일제조업체 H사 대표 정모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일부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유죄취지로 사건을 수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심은 무거운 원료나 기계를 운반하는 남자근로자들의 노동과 청소.잉크 보충 등을 하는 여성 근로자의 일을 동일한 노동으로 간주할 수 없다고 판단했으나 이는 동일가치노동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것"이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 회사의 경우 남자근로자가 여자에 비해 더 많은 체력을 소모하는 노동에 종사한 것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남자근로자의 작업이 일반 생산직 근로자에 비해 특별히 고도의 노동강도를 요구하거나 특별한 기술 등이 요구됐던 것은 아니므로 남녀간 임금차별을 정당화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또 "회사가 96년 작성한 취업규칙에 `성별.학력.연령.경력.기술정도에 따라 임금을 결정한다'고 규정하는 등 성별을 임금결정의 중요 기준으로 삼았던 점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95년 6월부터 97년 3월까지 남녀 근로자간 학력.경력.기술에 별다른 차이가 없는데도 남자근로자 일당을 여자보다 2천원 높게 책정해 임금을 지급했다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더 많은 정보

List of Articles
업무내용상 시간외 근무·휴일근무가 당연히 예상되는 경우, 포괄임금계약이 유효하다는 사례
취업규칙의 변경에 근로자 집단의 동의를 대신할 사회통념상 합리성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한 사례
복수노조설립이 제한되는 ‘하나의 사업 또는 사업장’의 의미
취업규칙 변경시 '사용자측의 개입이나 간섭'의 의미 등
대법원 "근로자 개인 실적따라 달라 근로제공 대상으로 볼 수 없다"
노사간의 단체 협약을 통하여 이미 지급청구권이 발생한 임금을 포기할 수 있는지 여부
» 남녀간 불합리한 임금차별은 유죄
불법파견이라도 2년 넘으면 직접 고용해야
정리해고는 쟁의대상 아니다
근무시간 확성기 사용 집회 불가
24시간근무 택시기사 업무상 재해 인정
레미콘 운송차주 근로자로 볼수 없다
퇴직 한참뒤 해고무효를 다투면서 복직을 요구하는 것은 신의성실에 위배
"퇴직금 산정시 통상 생활임금 반영돼야"
부득이한 사유라도 장기결근자는 사후에라도 사유서 등을 제출해야
회사쪽 윈인제공한 형사처벌이유 해고 부당”
경영악화로 입사취소하면 정당한 정리해고이지만, 임금은 지급해야
실적에 따라 수당을 받았고 업무를 자율적으로 수행하고,사업소득세를 납부했다면 근로자가 아니다
명목이 연구비라도 연구와 관계없으면 임금아니다
노조활동을 위축시킬 목적으로 근로계약기간의 갱신 거부는 부당
성추행 파출소장 해임 정당
노조 홈페이지 접속차단은 부당노동행위
농지개량조합이 농림부장관의 승인없이 노조와 체결한 임직원 보수 인상 약정은 무효
"실질적 근로내용따라 퇴직금 지급해야"
업무스트레스탓 간암발생 “요양신청 타당하다” 판결
"업무량 늘어 지병악화 업무상 재해"
업무시간중 음주로 싸워도 '직무수행중 사고'
노사 공동결의는 단체교섭이다.
"노조와 합의한 무급휴직 거부자 정리해고 정당"
회사측이 초과 수익금의 발생 여부와 범위를 확인,관리하면 초과 수익금도 평균임금에 포함시켜야
임용규정을 두는 경우 이를 위반해 해당 근로자를 재임용에서 제외했다면 실질적 해고
명예퇴직이 결정됐어도 퇴직전 타 회사에 취업하는 등 징계 사유가 발생하면 명예퇴직이 취소된다
근로자,노조 동의없이 종업원퇴직보험을 회사와 보험사가 대출금과 상계처리하는 것은 무효
퇴직금청구권을 사전에 포기하는 약정이나 그에 관해 소송을 제기하지 않겠다는 약속의 효력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