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소 2013.10.04 11:27
Extra Form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제8조 제1항 등 위헌소원

-2012헌바186

 

헌법재판소는 2013926일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근로자 퇴직금제도를 설정하도록 규정한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8조 제1항은 10인 미만의 영세사업자의 기본권을 침해하지 아니하여 합헌이라고 결정했다.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상 계속근로기간 1년에 대하여 30일분 이상의 평균임금을 퇴직금으로 지급하도록 하는 퇴직금제도를 모든 사업장에 동일하게 적용하는 이 사건 법률조항은 근로자 10인 미만의 영세사업장에 대하여 특별한 배려를 하지 않아 위헌이라는 취지로, 이 사건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한 사건에 대한 결론이다.

 

이번에 위헌법률심판의 대상이 된 조항은 구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2005. 1. 27. 법률 제7379호로 제정되고, 2011. 7. 25. 법률 제1096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8(퇴직금제도의 설정 등) 퇴직금제도를 설정하고자 하는 사용자는 계속근로기간 1년에 대하여 30일분 이상의 평균임금을 퇴직금으로 퇴직하는 근로자에게 지급할 수 있는 제도를 설정하여야 한다.”이다.

 

헌법재판소는 해당 법률조항이 헌법에 부합하는 합리적 이유가 있음을 확인하며 그 근거로 다음의 이유를 들었다.

 

1> 정년퇴직 근로자의 노후생활보장 및 중간퇴직 근로자의 실업보험이라는 퇴직금제도의 목적과 기능은 사업장 규모에 따라 달라질 성질의 것이 아님.

 

2>또한 퇴직금 산정기준인 평균임금은 1953년 근로기준법 제정당시부터 유지된 내용으로, 직급호봉에 따른 근로자의 통상생활을 종전과 같이 보장하려는데 그 취지가 있는 것으로서, 영세사업장 근로자에게도 그 필요성이 동일하게 인정됨.

 

3> 그러나 사업장의 규모나 사정을 고려하지 아니한 퇴직금제도의 전면적인 시행은 사용자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입법자는 사업장 규모에 따라 퇴직금제도의 적용시기를 단계적으로 유예하여 왔으나(196230인 이상 사업장197516인 이상 사업장198710인 이상 사업장19895인 이상 사업장), 영세한 사업장일수록 퇴직근로자의 생계보장 필요성이 더 크다는 점에서 모든 사업장에 동일한 퇴직금제도를 적용할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강조되었고, 결국 201012월부터 이 사건 법률조항의 퇴직금제도는 모든 사업장으로 확대적용되기에 이른 것임.

 

4> 결국 이 사건 법률조항은 근로의 권리 및 적정임금을 보장하는 헌법 제32조 제1항 및 근로조건의 기준은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하도록 법률로 정한다는 헌법 제32조 제3항을 실현하기 위하여 법률로 구체화된 것으로서 합리적 이유가 있음.

 

또한 헌법재판소는 아래와 같은 사용자 부담 완화를 위한 제도적 장치의 존재도 합헌의 이유로 들었다.

 

 

1>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은 부칙과 시행령에서 구체적 퇴직금액에 관한 경과규정을 두고 있는바, 이에 따라 상시 근로자 4인 이하의 영세한 사용자가 부담할 구체적 퇴직금액은 2010. 12. 1.부터 2012. 12. 31.까지의 기간에 한하여 이 사건 법률조항이 정하는 법정퇴직금의 50% 수준으로 감액됨.

 

2> 또한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은 확정급여형 퇴직연금제도(Defined Benefit)’ 확정기여형 퇴직연금제도(Defined Contribution)’를 도입하고 있는바, 사용자는 이러한 퇴직연금제도의 선택에 따라 매년 퇴직금의 일부 또는 전부를 적립할 수 있게 됨으로써, 기존 퇴직금제도의 문제점이던 장기근속 근로자의 퇴직으로 인한 사용자의 갑작스런 목돈 마련의 부담이 완화됨.

TAG •
이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

더 많은 정보

List of Articles
근로기준 보험사가 위촉한 대출상담 텔레마케터도 근로자에 해당한다.
근로기준 [통상임금- 기아차] 근로자측이 상여금과 중식대를 통상임금에 가산하여 추가적인 법정수당의 지급을 구하더라도 회사측에 중대한 경영상 어려움을 초래한다고는 단정할 수 없다고 판시한 사례 file
근로기준 업무의 성격과 기간제 근로계약의 제한
근로기준 정규직과 계약직의 근로조건 체계가 상이한 경우의 취업규칙 불이익변경에 대한 동의방법
비정규직 정년이 지난 기간제 근로자에게도 근로계약 갱신기대권이 인정된다 file
근로기준 노동조합이 근로조건을 결정하는 기준에 관하여 소급적으로 동의하거나 승인하는 내용의 단체협약을 사용자와 체결한 경우, 단체협약 체결 이전에 퇴직한 근로자에게는 효력이 미치지 않는다
근로기준 근로자의 정년을 60세 미만이 되도록 정한 근로계약이나 취업규칙, 단체협약은 위반되는 범위 내에서 무효이며, 정년을 산정하는 기준은 실제 생년월일이다
근로기준 보험사가 위촉한 대출상담 텔레마케터도 근로자에 해당한다
비정규직 정년이 지난 기간제 근로자에게도 근로계약 갱신기대권이 인정된다
근로기준 주휴일에 근로하면 휴일근로수당만 아니라 연장근로가산도 적용하여야 한다.
산재보상 사업주가 지배나 관리를 하는 회식에서 근로자의 자발적 의사로 주량을 초과하여 음주를 한 것이 주된 원인이 되어 사고가 난 경우, 업무상 재해로 볼 수 없다.
산재보상 출퇴근재해관련 헌재판결
근로기준 아무때나 포괄임금제를 적용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례
근로기준 야쿠르트 아주머니는 근로자일까?
산재보상 원청 사업주가 도급 근로자에 대해서도 산업보건안전법상 책임을 져야하나?
산재보상 회식을 마친 직후 주위의 버스정류장으로 걸어가던 중 빙판길에 미끄러져 다친 사고는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
근로기준 노사가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에서 제외하기로 합의하였다면 나중에 미지급분을 청구하는 것은 신의성실의 원칙에 위반된다
근로기준 부당해고기간 중에 지급받을 수 있는 임금에는 연차휴가수당도 포함된다.
노동조합 단체교섭요구 사실 공고 절차는 하나의 사업장에 하나의 노동조합만이 존재하는 경우라도 적용된다
근로기준 방과후학교 강사의 근로자성 여부에 관한 울산지방법원의 판결
근로기준 고용안정협약의 효력(적극) 및 이에 반하여 이루어진 정리해고의 효력
근로기준 연차급휴가에서 쟁의행위기간과 육아휴직기간의 처리 및 휴가일수의 계산에 관한 대법원 판례(대법 선고 2011다 4619, 2013. 12. 26)
근로기준 휴일에 한 근로시간은 모두 휴일근무시간임과 동시에 초과근무시간에 해당한다
근로기준 영업직원들이 제공한 근로의 대가로써 단체협약에 의하여 지급의무가 지워져 있는 성과급은 근로기준법 소정의 임금에 해당한다
근로기준 정기 상여금인 경우 지급기간 만료전에 퇴직했다 하더라도 특단의 사정이 없는 한 이미 근무한 기간에 해당하는 상여금은 청구할 수 있다
근로기준 통상임금에 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문 및 판결 내용 해설 file
근로기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해고 통보를 하였다면 '해고의 서면통지 제도'를 규정한 근로기준법 제27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본 판결
근로기준 파업을 휴직으로 보더라도 파업기간을 제외한 기간의 하기휴가비는 지급하여야 한다.
» 근로기준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제8조 제1항은 합헌”
근로기준 판례를 통해 살펴본 통상임금의 일률성.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