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홈 알바 상식 알바 팁 알바 뉴스 알바 퀴즈
채권추심 비정규직이 240만원 물고 퇴사하는 사연

서울 여의도 ㅇ증권 빌딩 17, 18층에는 엘지카드 통합채권팀 사무실이 자리잡고 있다. 27일 오후, 전화기에 매달려 채무자들과 씨름을 하던 150여명의 여직원들 가운데 통화를 시작한 지 2~3분가량 지난 몇몇 직원들이 갑자기 안절부절 못하기 시작했다.

“3분이 넘는 통화는 회사 모니터링팀의 집중 감시 대상입니다. 통화가 길어질수록 불친절 사례를 적발하기가 쉽기 때문이죠. 이 모니터링에서 ‘전화를 채무자보다 먼저 끊었다’거나 ‘불친절했다’ 등의 결과가 나오면 많을 땐 몇백만원의 벌금을 물어야 합니다.”

이곳에서 근무하는 김아무개(24)씨는 최근 회사로부터 “모니터링에서 적발됐다”며 240만원의 벌금 통보를 받았다. 물론 240만원은 김씨의 월급보다 훨씬 큰 돈이다.

“임금이 성과급 중심이다 보니 직원들은 무슨 수로든 채무자들로부터 카드 빚을 회수하려 안간힘을 씁니다. 관리자들은 매 시간 회수액을 집계하며 직원들을 닥달하고요…실적이 나쁘면 아예 일거리를 줄이고, 퇴근 시간도 실적 순으로 정합니다. 그렇게 실적경쟁을 강요하고 나서, 한두 통의 불친절 사례를 적발해 터무니없는 액수를 월급에서 삭감하는 겁니다.” 한 달에 많으면 1만 통 가깝게 연체고객들과 전화통화를 하는 동료 직원 ㄱ(23)씨의 설명이다.

‘완벽하게 친절한 빚 독촉’ 요구하며 임금은 성과급제
석달간 3만통 전화에 ‘불친절’ 7건…기본급 두배 벌금

이 회사는 “‘불친절’한 경우에 한해 제재를 가한다”고 했지만, 이 ‘불친절’에는 △채무자보다 먼저 전화를 끊거나 △(직원들의 말투와 무관하게) 채무자가 흥분한 어조로 말하는 경우까지 모두 포함된다. 퇴근 순서도 채권 회수 실적에 따라야 하는 직원들에게 ‘완벽하게 친절한 빚 독촉’을 요구하고 있는 셈이다.

벌금체계도 혹독한 누적식이다. 처음 적발 땐 5만원이지만, 8번째 적발 땐 그 한 건만으로 180만원을 물어야 한다. 8차례 ‘문제통화’가 적발되면 모두 600만원을 물게 된다. 이 회사의 최근 ‘페널티 일람표’ 등을 보면 3월에도 직원 29명이 적발돼, 적게는 5만원에서 많게는 240만원까지 벌금을 부과됐다.

직원인 ㅇ(25)씨는 “회사도 양심이 있는지 월 70만~110만여원인 직원들의 기본급엔 손을 대지 않지만, 성과급 하나 바라보고 생리현상까지 참으며 전화를 돌려대는 직원들은 단 한두 통의 ‘불친절’ 전화 때문에 그간 노고가 물거품이 된다”고 말했다.

이들 한 사람이 하루에 거는 통화는 300~500통으로, 벌금 통보를 받은 김씨는 지난 3개월 동안 3만여 통을 걸었고, 그 가운데 7번의 문제통화가 적발됐다. 김씨는 “점심도 굶고 아침 8시부터 밤 9시까지 하루 13시간 동안 목이 잠기도록 일했는데, 다음달 성과급은 한 푼도 못 받게 됐다”고 했다.

가혹한 노동조건은 이뿐만이 아니다. 김씨 등 직원들은 “이유가 어떻든 사흘 이상 연속해 결근해도 곧바로 퇴사하라는 통보가 날아온다”고 했다. 병가는 물론 월차나 생리휴가조차 인정되지 않는다. 아파서 병원에 가려 해도 은행 업무가 마감되는 오후 4시30분 이후에나 가능하다.

“사직할 테니 벌금이라도 줄여달라” 호소에 “나갈 테면 나가라”

이에 엘지카드 쪽은 “벌금을 물리는 것은 친절한 회사 이미지를 위해 어쩔 수 없다”며 “페널티라고 하지만, 성과급 계산 방식의 일환일 뿐이며 벌금이 부과되는 직원들도 많지 않다”고 해명했다.

김씨는 회사 쪽에 “사직할 테니 벌금이라도 줄여 달라”고 호소도 했다. 하지만 돌아온 답은 “나갈 테면 나가라”는 말이었다.

“장학금과 아르바이트로 힘겹게 대학 4년을 마치고 얻은 첫 직장을 떠나야 할 형편입니다.” 김씨의 신분은 ‘파견노동자’였다. 그의 동료들도 거의 대부분 마찬가지다.

현재 엘지카드 말고도 ㅂ보험, ㅎ캐피털, ㅅ카드 등 카드업체나 금융기관에서 이들과 엇비슷한 처지에 있는 파견·계약·도급제 비정규직 노동자는 몇천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더 많은 정보

List of Articles
최저임금도 못받는 `알바천국` 편의점 file
최저임금 시간급 4000원으로 올랐지만…‘알바’울리는 업체 여전 file
‘일하는 청소년’ 경기악화 직격탄 file
벼룩을 간을 빼먹지… 돈 벌려다 돈 떼이는 ‘황당 알바’ file
10대 알바 머슴 부리듯....임금 덜 주고, 한밤까지 일시키고 file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고용 사업장…3곳중 2곳 노동법 위반 file
서러운 알바생 '피눈물' file
‘최저임금 시급 3100원’ 어기는 곳 아직도 많아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챙기고, '보증금 요구' 속지말라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잇는 사람들
체불·폭행 알바 착취…법은 “알 바 아니다”
SBS "청소년들이 착취당하고 있다"
檢, 임금체불 사업주 딱한 사연에 불기소
아르바이트生 부당대우 여전...3명 중 1명꼴 임금 체불·야간근로
알바 청소년은 ‘봉’…사업장 44%가 관련 법 위반
» 상냥한 목소리 뒤엔 억눌린 눈물이....
참여연대 ‘임금체불 패스트푸드업체 불기소’ 항고
"최저임금도 못받는 노동자 125만명"
임금도 안주고 불법 야간근로까지..."청소년 착취 나빠요"
서러운 '알바' .. 임금 체불.툭하면 연장근무
“알바 최저임금? 그런것도 있나요?”
[힘없는 아르바이트생의 비애] 10명중 2명 ‘억울한 경험’
영화판 현장스텝 연봉 '640만원'
"청소년 고용업소 절반 근로기준법 위반"
'공사판 실업'탓 일자리 가뭄
울산서 "실업자 노조" 설립신고
패스트업체 4곳 근로기준법 위반 고발
노동부, ‘알바’ 1시간 2840원
아르바이트 임금체불.부당대우 집중 점검
10代 아르바이트 임금 떼먹는 나쁜 업주들
'알바' 청소년 불법노동 '맥도날드ㆍ버거킹 적발'
파견근로 전업종 허용 추진
대학생들 '슬픈 아르바이트'…최저임금 미수준
아르바이트직원 70% 근로계약서 작성안해
중·고생들 ‘부적절한 아르바이트’
‘알바’ 절반이 최저임금도 못받아
언론사 비정규직 업무는 ‘산더미’ 월급은 ‘쥐꼬리’
"아르바이트생 임금체불 사례 많아"
아르바이트생 체임·폭행·성희롱 노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