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홈 알바 상식 알바 팁 알바 뉴스 알바 퀴즈
노동부는 25일 “편의점, 패스트푸드점, 주유소 등에서 일하는 청소년 아르바이트생들의 시간급이 오는 9월부터 현재의 2510원에서 2840원으로 인상된다”고 발표했다.

노동부는 이와함께 “만일 사용자들이 이를 위반할 경우 노동부 종합상담센터(1544-1350 또는 국번 없이 1350), 지방노동관서 근로감독과로 신고하면 처벌받게 된다”며 “만 18세 미만의 청소년이 취업할 경우 사용자는 반드시 부모 동의서와 호적증명서를 받아야 하며, 만 13~14세 청소년의 경우에는 지방노동관서에서 발급하는 취직 인허증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이와 함께 “청소년들의 근로시간은 하루 7시간씩 주당 42시간이며, 본인이 동의하는 경우에만 하루 1시간씩 1주일에 6시간까지만 연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동부는 지난 1월 점검 결과 조사대상 477개 업체 가운데 207개 업체가 각종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다음달 21일까지 임금 체불 등 각종 규정 위반 사례에 대한 점검을 다시 한 번 벌이겠다고 말했다.

박상주기자 sjpark@

더 많은 정보

List of Articles
최저임금도 못받는 `알바천국` 편의점 file
최저임금 시간급 4000원으로 올랐지만…‘알바’울리는 업체 여전 file
‘일하는 청소년’ 경기악화 직격탄 file
벼룩을 간을 빼먹지… 돈 벌려다 돈 떼이는 ‘황당 알바’ file
10대 알바 머슴 부리듯....임금 덜 주고, 한밤까지 일시키고 file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고용 사업장…3곳중 2곳 노동법 위반 file
서러운 알바생 '피눈물' file
‘최저임금 시급 3100원’ 어기는 곳 아직도 많아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챙기고, '보증금 요구' 속지말라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잇는 사람들
체불·폭행 알바 착취…법은 “알 바 아니다”
SBS "청소년들이 착취당하고 있다"
檢, 임금체불 사업주 딱한 사연에 불기소
아르바이트生 부당대우 여전...3명 중 1명꼴 임금 체불·야간근로
알바 청소년은 ‘봉’…사업장 44%가 관련 법 위반
상냥한 목소리 뒤엔 억눌린 눈물이....
참여연대 ‘임금체불 패스트푸드업체 불기소’ 항고
"최저임금도 못받는 노동자 125만명"
임금도 안주고 불법 야간근로까지..."청소년 착취 나빠요"
서러운 '알바' .. 임금 체불.툭하면 연장근무
“알바 최저임금? 그런것도 있나요?”
[힘없는 아르바이트생의 비애] 10명중 2명 ‘억울한 경험’
영화판 현장스텝 연봉 '640만원'
"청소년 고용업소 절반 근로기준법 위반"
'공사판 실업'탓 일자리 가뭄
울산서 "실업자 노조" 설립신고
패스트업체 4곳 근로기준법 위반 고발
» 노동부, ‘알바’ 1시간 2840원
아르바이트 임금체불.부당대우 집중 점검
10代 아르바이트 임금 떼먹는 나쁜 업주들
'알바' 청소년 불법노동 '맥도날드ㆍ버거킹 적발'
파견근로 전업종 허용 추진
대학생들 '슬픈 아르바이트'…최저임금 미수준
아르바이트직원 70% 근로계약서 작성안해
중·고생들 ‘부적절한 아르바이트’
‘알바’ 절반이 최저임금도 못받아
언론사 비정규직 업무는 ‘산더미’ 월급은 ‘쥐꼬리’
"아르바이트생 임금체불 사례 많아"
아르바이트생 체임·폭행·성희롱 노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