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용어

가압류

노동OK 2006.09.21 13:38
http://www.nodong.or.kr/406563 조회 수 10327 추천 수 0 댓글 0
가압류란 금전이나 금전으로 환산할 수 있는 채권에 대하여 강제집행이 불가능하거나 곤란하게 될 경우에 대비하여 채무자의 재산을 현상유지하여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다. 가압류는 원래 장래의 강제집행을 보전하기 위한 조치이지만, 현실에 있어서는 채무자에게 압박을 가하여 채무변제를 촉진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특히 최근에는 노사분쟁에 있어서 사용자가 노동조합의 쟁의행위에 대응하여 노동조합의 투쟁력을 약화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민사상의 손해배상청구와 가압류를 광범위하게 활용하고 있어서 문제가 된다.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이하 노동조합법이라 함) 제3조는 “사용자는 이 법에 의한 단체교섭 또는 쟁의행위로 인하여 손해를 입은 경우에 노동조합 또는 근로자에 대하여 그 배상을 청구할 수 없다”고 하여 노동3권의 실현으로서 쟁의행위에 대한 민사면책을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민사면책의 범위는 정당한 쟁의행위에 국한되므로, 정당성을 상실한 쟁의행위에 대해서는 민사상 손해배상책임이 인정된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다.

문제는 쟁의행위의 정당성을 판단하는 기준인데, 쟁의행위의 정당성은 단순히 일부 법규 위반 사실등으로 정당성 여부를 판단할 것이 아니라, ‘주체’, ‘목적’, ‘수단과 방법’, ‘절차’적인 측면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인 현실에 있어서는 쟁의행위 정당성의 기준에 대하여 매우 협소하게 판단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일부 절차상의 법규 위반 사실만으로도 검찰이나 경찰등 행정기관에 의하여 불법파업으로 규정되는 것이 빈번한 상황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경우에 사용자는 노동조합의 쟁의행위에 대하여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조합비나 노동조합 간부나 조합원 개개인에까지 가압류를 신청하고 조합원의 신원보증인에게까지 가압류를 확대하기도 한다. 이렇게 되면 나중에 사법적 판단에 의하여 그 쟁의행위의 정당성이 인정되거나 다른 이유에 의하여 손해배상 청구가 기각되더라도 장기간에 걸쳐서 노동조합이나 조합원에 대하여 금전적 압박을 가함으로써, 손쉽게 노동조합의 투쟁력을 약화시킬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에 대하여 현재의 노동조합법상 민사면책 규정으로는 사용자에 의한 가압류의 남용을 억제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인식 아래, 노동조합법을 개정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있다. 민주노동당이 발의한 현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중인 노동조합법 개정안은 ①사용자가 단체교섭 또는 쟁의행위 그밖에 노동조합 활동으로 인하여 손해를 입은 경우에도 그 손해가 폭력이나 파괴행위로 인하여 발생한 것이 아닌 한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없게 하고, 폭력이나 파괴행위가 노동조합의 의사결정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행해진 때에는 개별 근로자에 대해서는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없도록 하며, 손해배상의 범위에 영업 손실로 인한 손해 및 제3자에 대한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손해는 포함되지 않도록 하고, ②신원보증인에 대해서는 쟁의행위 등으로 인하여 발생한 손해에 대하여는 배상할 책임이 없는 것으로 하며, ③쟁의행위 등으로 인하여 발생한 손해배상 청구권의 강제집행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가압류를 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196 가사사용인 2006.09.21 15214
195 가산금 2006.09.21 11853
194 가산임금 2006.09.21 14390
193 가산휴가제 2006.09.21 10529
» 가압류 2006.09.21 10327
191 가족수당 2006.09.21 14956
190 가중장해 2006.09.21 9857
189 가처분 2006.09.21 8727
188 각하 2006.09.21 10397
187 간병급여 2006.09.21 9768
186 감급 (감봉) 2006.09.21 16815
185 감독이나 관리의 지위에 있는 자 2006.09.21 8481
184 감시 또는 단속적 근로자 2006.09.21 13194
183 강제근로금지 2006.09.21 10180
182 개인퇴직계좌 2006.09.21 8567
181 건강진단 2006.09.21 8505
180 건설노동자 퇴직공제제도 2006.09.21 14653
179 경영권 2006.09.21 9882
178 계속근로연수 (재직기간) 2006.09.21 12956
177 계약직 노동자 2006.09.21 8335
176 고용승계 2006.09.21 10881
175 고용의제 2006.09.21 11307
174 고충처리 2006.09.21 8056
173 공민권 행사의 보장 2006.09.21 11464
172 공익사업 등의 조정에 관한 특칙 2006.09.21 7984
171 권고사직 2006.09.21 18033
170 교섭창구 단일화 2006.09.21 9457
169 구제신청 2006.09.21 8257
168 구직급여 2006.09.21 8774
167 규약 2006.09.21 7054
166 규약 및 결의·처분의 시정명령 2006.09.21 8880
165 근로감독관 2006.09.21 12089
164 근로계약 2006.09.21 8269
163 근로계약 기간 2006.09.21 9120
162 근로계약의 합의해지 2006.09.21 9246
161 근로시간 2006.09.21 8751
160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의 특례 2006.09.21 9814
159 근로시간, 휴게 및 휴일규정의 적용제외 2006.09.21 9859
158 근로자공급사업 2006.09.21 10299
157 근로자대표 2006.09.21 10382
156 근로자의 구속제한 2006.09.21 6594
155 근로자파견제도 2006.09.21 9960
154 근로조건 2006.09.21 8061
153 근로조건 명시의무 2006.09.21 7078
152 금품청산 2006.09.21 7901
151 기간제사용 사유제한 2006.09.21 8071
150 긴급조정 2006.09.21 6756
149 노동부장관의 작업중지명령 2006.09.21 8490
148 노동위원회 2006.09.21 7462
147 노동조합 2006.09.21 74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