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은퇴사인가 2020.07.01 17:47

 안녕하세요. 저는 2019년 12월에 입사하여 계약직으로 병원에서 일하고 있어요. 이번 코로나사태로 인해 저희 병원은 여러방면으로 나가는 돈 막기에 열중하고 있어요. 그 중 하나가 '연차대체소진'이에요. 토요근무의 경우 추가근로로 들어가기때문에 만약 한 달 중 토요일근무를 2번 할 경우, 해당 월에 연차 하루를 쓰면 토요수당을 지급하지않고 대신 갖고있는 연차를 보존시켜주는 겁니다. 토요근무를 한번만 했다면 반차만 깎이고 수당은 안주는거구요. 팀장은 강제가 아니니 원하는대로 하라고 했는데 저희팀 후배가 연차대체하지않고 토요수당으로 받는다고 했다가 팀장이 '병원이 어려운데 이기적이다' 라며 엄청 뭐라고 하더라구요. 저희는 1년미만 근로자라 계약연장된다 하더라도 갖고있는 연차가 소멸될뿐, 수당으로 받지않는다고 하던데 답답할 노릇이에요. 심지어 이 병원 연차촉진제도 추진병원인데 올해 초, 한번에 4명 퇴사해서 당분간 연차쓰기 어려울것같다고해서 덕분에 연차 6개가 남아있어요. 이번 여름휴가도 평일 5일인 대신 연차소진 안된다고 해서 연차소진에 더 어려움이 있습니다. 코로나사태로 인해 급여지급유예동의서에는 서명했는데 이런 제도는 동의서도 없고 싸인도 하지않았어요. 또한 수당자체가 평일과 토요근무 급여가 다른데 이게 합당한 대체인지 모르겠어요.

 코로나로 인해 연차소진을 못하고 있는 1년미만 계약직 근로자는 쌓아둔 연차에대해 손을 쓸 수 없는건가요? 혹시 이런 상황에 적용되는 노동법이 있긴한가요?

그리고 지금은 연차소진 촉진에 대한 메일도 회사측에서 안주고있는 상태입니다.

Extra Form
성별 여성
지역 인천
회사의 산업 / 업종 보건업 사회복지서비스업
상시근로자수 100~299인
본인의 직무 / 직종 서비스직
노동조합 없음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