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상담실

이민경 2019.10.22 07:17
조회 수 88

안녕하십니까... 35개월간 일하던 직장에서 최근에 퇴직하였습니다.

첫 30개월간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월급 150 만원을 받으며 일하고있었습니다.

30개월차게 되던때 사장님께서 월급 30만원을 올려주신다 하였고 계약서를 작성하였습니다.

이때 계약서에 급하게 싸인을 받아가셨고 사본은 교부받지 못했습니다.

5개월후 퇴직하였고 퇴직금을 말씀드리니 제 월급에 퇴직금중 몇%가  포함되어서 지급되었고

따라서 00 만원밖에 줄수없다. 라고 하였습니다.

실제 제가 계산한 금액과 차이가 상당하였고, 월급을 올려준다고 말씀하시고 계약한 계약서엔

오히려 기본급이 전월보다 줄어들었고 올랐다던 월급은 사실상 제 퇴직금을 미리 받는수준이였습니다.

근로계약서 미교부를 강하게 부인하고 계시고, 오른다던 월급은 오히려 깍여있었으니 너무 답답합니다.

미교부의 증거를 어떻게 만들수있으며 계약서 작성시 기본급이 잘못 기제되있었다는 사실을 모른체

싸인한 근로계약서는 그 효력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Extra Form
성별 남성
지역 서울
회사의 산업 / 업종 교육서비스업
상시근로자수 5~19인
본인의 직무 / 직종 서비스직
노동조합 없음
연관 검색어 •
직장갑질

인기 검색어 :: 온라인상담실


상담 분류별 보기


더 많은 정보

답변 글 '1'
  • 상담소 2019.10.22 16:23작성
    안녕하세요, 노동OK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입니다. 

    퇴직금은 퇴직 후에 비로소 발생하는 임금으로써 적법한 중간정산 사유가 아닌 이상, 월급여에 포함하는 지급하는 것은 무효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퇴직금 분할지급약정이 존재한다면 미리 지급된 퇴직금은 귀하께도 '부당이득'이 됨으로써 향후 퇴직금 재정산시 상계할 수 있을 것 입니다.

    퇴직금 사전포기각서의 효력 등
    회시번호 : 퇴직연금복지과-3539,  회시일자 : 2016-09-28

    퇴직금청구권은 퇴직이라는 근로관계의 종료를 요건으로 하여 비로소 발생하는 것인 바, 퇴직금채권이 발생하기에 앞서 사전에 그 전부 또는 일부를 포기하는 것은 강행규정인 퇴직금규정에 위반하는 것으로서 무효이며 퇴직금채권의 사전 포기 합의를 이유로 퇴직 시 근로자에게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으면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제9조를 위반하여 같은 법 제44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됩니다.

    미교부의 경우 사용자가 교부했음을 입증해야 하나 근로계약서 자체는 처분문서로써 귀하께서 서명하셨다면 이를 뒤집을 수 있는 반증이 객관적으로 있지 않는 이상 부정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노동자의 권익향상과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저희 '한국노총'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더 많은 해결방법


자동계산기


List of Articles
번호 상담분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상담량이 많아 답변이 늦어질 수 있습니다. 주제별 FAQ나 BEST Q&A를 먼... 상담소 2019.05.27 641
103989 임금·퇴직금 일용직 퇴직금 1 changgks 2019.10.23 89
103988 임금·퇴직금 연차휴일을 공휴일로 대체해서 지급 안해도 되는지 1 jwy 2019.10.23 73
103987 기타 약 두달가량 출장관련 1 비밀입니다 2019.10.23 101
103986 휴일·휴가 1년만 근무하고 퇴직시 휴가발생일수와 수당지급일수는 어떻게 지급해야할까요? 1 안개 2019.10.23 78
103985 고용보험 고용보험 가입 할 수 있나요? 1 잘해보자보장 2019.10.23 45
103984 임금·퇴직금 퇴직금 산정시 연차포함 1 스카이3803 2019.10.22 106
103983 임금·퇴직금 사학연금 수급 정규직 전환 시 과거 비정규직 기간의 퇴직금 관련 1 주소월 2019.10.22 50
103982 여성 육아휴직중 기본급 인상 반영여부 1 송사리 2019.10.22 57
103981 임금·퇴직금 103973번 답변에 대해 추가 질문 합니다. 1 굳은심지 2019.10.22 32
103980 임금·퇴직금 연봉은 동결인데 기본금은 깎였는데...법적으로 문제없나요? 1 뭉개구름 2019.10.22 59
103979 휴일·휴가 연차수당 관련 1 청설모 2019.10.22 132
103978 근로계약 근로자 미국 파견 시 4대보험 가입 의무 여부 1 도도림 2019.10.22 34
» 임금·퇴직금 월급을 올려준다하고 퇴직금을 월급에 포함시켜서 지급하였습니다. 1 이민경 2019.10.22 88
103976 근로시간 이런 조건의 시설관리 교대근무는 불법인가요? 1 주건희 2019.10.22 100
103975 임금·퇴직금 통상임금 산정과 관련해서 문의드립니다. 1 윤뱅구 2019.10.21 43
103974 기타 청년내일채움 공제 문의! 1 j2535j 2019.10.21 135
103973 기타 안전교육을 근무 들어가기 전에 사인만 받고 있습니다. 2 사대청산 2019.10.21 37
103972 해고·징계 해고예고수당과 실업급여에 관해 여쭤봅니다. 1 gamex098 2019.10.21 100
103971 임금·퇴직금 연봉계약시 연봉이 줄어드는 경우 1 흐음 2019.10.21 62
103970 임금·퇴직금 근로계야 미작성과 알바 임금채불 1 isll675 2019.10.20 51
103969 임금·퇴직금 사용자측 오류로 인한 금액 환수가 가능한가요? 1 산대가스 2019.10.19 44
103968 임금·퇴직금 최저임금 미지급 임금체불 퇴직금 미지급 으로 민사소송 준비중입니다. 상대... 2 또오해영 2019.10.19 82
103967 임금·퇴직금 임금문제로 질문드립니다. 1 굳은심지 2019.10.18 49
103966 근로시간 반차 및 휴게시간 문의 드립니다. 1 보라카이 2019.10.18 96
103965 임금·퇴직금 퇴직관련하여 연차 및 급여 정산에 대한 질문을 드립니다. 1 일하자일해 2019.10.18 1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166 Next
/ 4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