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상담실

찐스 2019.07.22 11:01
조회 수 63

-질문입니다.

1. 연차유급휴가를  직원의 입사일로부터 계속 근무한 근로 연수를 계산해서 지급 하고 있습니다.

 A라는 직원의 입사일과 계속 근로한 근속 연수를 확인해서 2019년 연자 발생일수가 25일이라면 사업주가 일수를 조절해서

25일 지급해야 하는 일수를  23일을 주거나  24일을 주거나 임의로 사업주의 판단하에 조정해서 지급하는게 가능한지 알고 싶

습니다.?


2. 만약 일수를 사업주의 판단하에 조정이 가능하다면 미사용 연차에 대한 수당은 따로 지급해야 하는게 맞는지?


3. 아니면  미사용 연차가 그냥 소멸하는건지 알고 싶습니다. ?

Extra Form
성별 남성
지역 경남
회사의 산업 / 업종 보건업 사회복지서비스업
상시근로자수 20~49인
본인의 직무 / 직종 서비스직
노동조합 없음
직장갑질

인기 검색어 :: 온라인상담실


상담 분류별 보기


더 많은 정보

답변 글 '1'
  • 상담소 2019.07.24 16:16작성

    안녕하세요.. 노동OK를 운영하는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입니다.

     

    답변이 늦어 죄송합니다.

     

    1) 근로기준법 제 60조에 따라 해당 근로자가 입사일로부터 연차휴가 산정기간 중 일정한 출근율을 달성하면 연차휴가는 사용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발생합니다.

     

    2) 또한 근로기준법 제60조제5항에 따라 해당 근로자에게 발생한 연차휴가를 사용자는 근로자가 청구한 시기에 줘야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다만 근로자가 청구한 시기에 휴가를 주는 것이 사업 운영에 막대한 지장이 있는 경우 그 시기를 변경할 수 있을 뿐입니다.

     

    3) 사용자가 해당 근로자의 출근율에 따라 발생한 연차휴가에 대해 부분일수만 사용케 하고 나머지는 연차휴가미사용에 따른 수당을 지급할 경우 근로자가 이러한 사용자의 의사에 동의한다면 문제가 될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근로자의 의사에 반하여 사용자가 해당 근로자의 출근율에 따라 발생한 연차휴가 일수의 일부만 사용하도록 강요할 경우 이는 결과적으로 연차휴가를 부여하도록 규정하고 자유로운 이용을 규정한 근로기준법 제 60조 위반 행위가 될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사용자를 상대로 근로기준법 제 60조제5항 위반등을 이유로 관할 고용노동지청에 진정을 제기하여 대응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4) 연차유급휴가는 1년간 행사하지 아니하면 소멸됩니다(근로기준법60조제7항본문). 따라서 1년에 한하여 사용할 수 있죠. 그러나 소멸시효가 완성될지라도 근로자는 이에 대해 연차휴가미사용수당 청구권을 가집니다. 근로자가 전전년도의 근로에 대한 대가로 발생한 연차유급휴가를 전년도에 사용하지 아니하고 근로를 제공한 경우 그 미사용연차유급휴가 미사용에 대한 수당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그 청구권은 3년의 소멸시효가 적용된다고 보는 것이 통설과 판례의 입장입니다.

     

    따라서 미사용 연차휴가 에 대해서는 근로기준법제60조제5항과 법원의 판례에 따라 미사용 연차휴가 일수에 대해 1일 통상임금을 연차휴가미사용 수당으로 지급해야 할 것입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셨다면, 저희 노동ok 페이스북을 방문해 보세요~ https://www.facebook.com/laborok?ref=bookmarks 노동관련 각종 법령과 정책에 관한 정보, 노동현안에 대한 소식들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노동자의 권익향상과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저희 '한국노총'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더 많은 해결방법


자동계산기


List of Articles
번호 상담분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상담량이 많아 답변이 늦어질 수 있습니다. 주제별 FAQ나 BEST Q&A를 먼... 상담소 2019.05.27 402
103557 근로시간 주 52시간 적용 시 상시근로자 기준 문의드립니다. 1 즈니 2019.07.24 70
103556 휴일·휴가 회사 연차 계산법이 이상합니다 도와주세요 1 BEl3l 2019.07.24 129
103555 임금·퇴직금 연봉제계약(포괄적) 연차수당 지급은 안해도 되는지요? 1 블랙74 2019.07.24 50
103554 해고·징계 휴직 요구 및 사직 권유 1 그대가는길 2019.07.24 77
103553 임금·퇴직금 임금피크제 시행에따른 퇴직금 정산시 자체평가급 평균임금에 포함여부 1 스마일의힘 2019.07.24 31
103552 임금·퇴직금 채당금 신청시 회사와의 갈등여부 1 machoboss 2019.07.24 47
103551 휴일·휴가 휴일근로시 대체휴무 관련 질의 1 내슬픔을등에지고가는자 2019.07.23 166
103550 휴일·휴가 휴일근무 수당관련 문의 1 unee2028 2019.07.23 44
103549 임금·퇴직금 포괄임금제 계산 1 행복한나무 2019.07.23 65
103548 근로시간 3조2교대 근무시 52시간 초과여부 2 슈퍼맨 2019.07.23 111
103547 근로시간 용역업체와의 주52시간제도 문의입니다 1 제이드 2019.07.23 65
103546 최저임금 최저임금에 산입하는 상여금의 기준 1 프로인사쟁이 2019.07.23 74
103545 임금·퇴직금 휴일 특근수당 산정방법을 알고 싶습니다. 4 meer 2019.07.23 61
103544 임금·퇴직금 무급휴가시 월 임금지급 관련문의입니다. 1 sjy77 2019.07.23 47
103543 임금·퇴직금 적정한 월급은 얼마일까요? 1 chy811 2019.07.22 70
103542 임금·퇴직금 사립교원 사표 처리 안 해주고 그 밖의 퇴직처리도 안 해 줄때 2 귀어멀 2019.07.22 49
103541 임금·퇴직금 조언 구합니다. 1 ttkddkf 2019.07.22 82
103540 임금·퇴직금 통상임금 부정 산입 1 jhalsol 2019.07.22 49
103539 임금·퇴직금 주52시간 교대 근무에 대해서 1 JICe 2019.07.22 79
103538 휴일·휴가 회사측의 갑작스런 연사 사용 제한에 대해 1 피떡 2019.07.22 57
» 휴일·휴가 연차 유급휴가의 지급 일수를 사업주가 임의로 조정 가능한지? 1 찐스 2019.07.22 63
103536 기타 상습적인 폭언을 일삼는 직장 상사,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 적용 가능한지요? 1 jjieflower 2019.07.22 58
103535 임금·퇴직금 대체휴무, 연장근로수당 질문입니다. 2 클립 2019.07.21 93
103534 임금·퇴직금 격일 근로시간이 다른 근로자의 임금산정에 관해서 1 우주적조만장자 2019.07.20 49
103533 임금·퇴직금 퇴직금 문의 1 r=vd다잘된다 2019.07.20 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149 Next
/ 4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