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상담실

<상담소>명의의 댓글이 공식 상담내용입니다. 물론 모두 댓글을 통해 의견을 개진하실 수 있습니다.
해고·징계

회사 갑질 및 압박

율dddddddd 2018.11.22 13:53
조회 수 62 추천 수 0 댓글 1
Extra Form
성별 여성
지역 부산
회사의 산업 / 업종 도소매업
상시근로자수 5~19인
본인의 직무 / 직종 사무직
노동조합 없음

안녕하세요

저는  5인 중소기업에 다니고있는 직원입니다.

사장님, 부장님, 직원세명입니다

저는 입사한지 9개월이 다되어가고있습니다.

처음에 입사시 부장님께서 잘해주시는 부분이 많았는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개인의 사생활까지 일을 시키거나 바라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평일이든 주말이든 수차례 강아지 밥을 주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심지어 프로포즈 풍선도 불어라고 압박을 주셨습니다.  여행가면 여행지, 밥집, 호텔까지 검색해서보고드리며 제가 여행을 가던찰나에 비가오니  남자친구랑 호텔에서 안나오니 뜨거웠겠다 뭐이런말씀을 하셔서,,,너무 정도를 지나쳐 제가 선을 그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지금 몇달째 괴롭힘을 당하고있어 이렇게 글을 씁니다.

부장님께서는 우선 일은안하시고 저에게 업무를 다 떠맡기십니다. 떠맡기시고 의자에서 주무십니다

사장님 오시면 벌떡 일어나서 막 저한테 질문을 합니다 이건했냐,,저건했냐,,등등 그래놓고는 사장님께 직원들이 일을안하다고 이간질을시켜 사장님께서 부장님옆에딱붙여 레이아웃 변경을 하자고 해서 직원들은 모니터를 대고 다 문쪽을 바라보고있습니다. 훤히보이게

불만이 있으면 말을하라고 하셔서 사장님께 여성용품이 너무훤히보인다고 의견을 제시한결과 부장님께서 메일로 누가 그런말을했냐 말한사람은 면담이다 누군지말해라고 범인만 찾고있는 상황입니다.

이틀전부터 계속 메일이 전직원들에게 옵니다..답을 안하면 패널티나 그에의한 조치를 치하겠다기에 무서워서 같은시각에 보냈습니다.. 그랬더니 직원들끼리 단체활동을해서

"저는 여러분이 개별적으로 보내달라는 요청에도 우연의 일치로 동일시간에 비슷한 어휘로 답변한 보내준 것을 단체행동으로 보았습니다.  직장내 단체행동으로 선동 하는 행 
위는 조직 구성을 와해시키는 행위로 판례에 나와있습니다.(정말 판례에 나와있나요? )
조직 구성을  와해시키는 행위는 회사의 존재자체를 부정하는 행위로 볼수있으며 이는 회사와 직원간의 신의 성실의 원칙을 위배하는 행위입니다. 

저는 회사는 단체활동이라 생각합니다. 부장님께서는 고함을지르거나 호칭은 야라고 부릅니다.

사장님과 저희를 이간질하고있습니다.

계속 괴롭히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이용하지않고 협박하면서 메일을 보냅니다. 아침 출근시간을 변경한다느니,, 식사를 원래 법인카드로 하고있었는데 갑자기 식권으로 먹자고 주위식당을 찾아서 정리해서 보고하라느니,, 그냥 말투자체에서 부터 저를 싫어한다는게 느껴질 정도로 괴롭힙니다,,

처벌이 가능할까요?



 


답변 글 '1'
  • 상담소 2018.11.28 18:26
    안녕하세요, 노동OK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입니다. 

    상황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특히나 작은 사업장에서 갑질을 일삼는 상사와 얼굴을 마주대고 근무해야하는 고충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 입니다. 이런 직장 내 갑질을 막기 위해서 소위 갑질방지법이 발의되었으나 정기국회에서 의결될 가능성은 미지수입니다.

    단체행동으로 보았다는 것은 그 사람의 판단이고, 구체적으로 근로계약을 위반하거나 업무를 방해했다는 것을 입증해서 별도로 징계하면 될 것 입니다. 어설프게 판례를 들이대면서 징계 혹은 해고를 한다면 부당징계 구제신청등으로 대응하시면 될 것 입니다. 근로계약서에 명시된 내용이 아닌 개인적인 업무를 지시하는 것은 당연히 부당하며, 이를 거절했다고 해서 귀하에게 불이익을 줄 순 없습니다.

    일단 귀하의 말씀만으로는 위법한 내용을 찾기는 어려우나, 남자친구와의 문제/여성용품 문제등은 직장 내 성희롱에 해당할 수 있기 때문에 남녀고용평등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남녀고용평등법 14조에 따르면
    누구든지 성희롱 발생 사실을 사업주에게 신고할 수 있고, 사업주는 즉시 조사를 해야 합니다. 또한 피해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휴가명령등 적절한 조치를 하여야 하고 가해자에 대해서 징계 등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물론 성희롱 발생사실을 신고한 근로자에게는 불리한 처우를 해서는 안됩니다.

    따라서 지금부터 가해자의 갑질과 성희롱 행동등을 녹취 등을 증거로 확보하시고 이후의 대응을 준비하시는게 좋을 것으로 사료됩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셨다면, 저희 노동ok 페이스북을 방문해 보세요~ 
    https://www.facebook.com/laborok?ref=bookmarks 노동관련 각종 법령과 정책에 관한 정보, 노동현안에 대한 소식들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노동자의 권익향상과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저희 '한국노총'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상담분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281 휴일·휴가 무급 휴가자의 급여 지급과 관련한 근무일수 산정 kkkjo 2018.11.23 78
101280 기타 사업자 모짱 2018.11.23 27
101279 임금·퇴직금 임금체불 진정과 회사측의 취하서 요구 질문입니다. 탄소 2018.11.23 40
101278 임금·퇴직금 3조 2교대 임금 계산 부탁드립니다. whitejack01 2018.11.22 38
101277 임금·퇴직금 임기제공무원 명절상여금, 연말성과급 지급 관련 짱꼬야 2018.11.22 79
101276 임금·퇴직금 비계약서 정규직 실업급여 험한욕 2018.11.22 63
101275 임금·퇴직금 월급제 급여 및 통상임금 문의 가디언 2018.11.22 46
101274 휴일·휴가 교대제근무자 공휴일 연차대체 으헝헝 2018.11.22 27
101273 임금·퇴직금 퇴직 연차수당 험한욕 2018.11.22 156
101272 임금·퇴직금 복지포인트도 통상임금에 포함되나요? hyhwang1219 2018.11.22 89
101271 여성 육아휴직 전 인사고과 불이익 miseonk 2018.11.22 37
» 해고·징계 회사 갑질 및 압박 1 율dddddddd 2018.11.22 62
101269 해고·징계 갑질 및 퇴사압박으로 인한 실업급여 가능성 1 험한욕 2018.11.22 165
101268 임금·퇴직금 퇴직금 계산방법 1 수짱수짱 2018.11.22 76
101267 휴일·휴가 연차발생 1 하린미르 2018.11.22 73
101266 임금·퇴직금 정직기간 중 퇴직연금 부담금 1 yhm4643 2018.11.22 75
101265 임금·퇴직금 육아휴직과 퇴직금 1 베스트시리 2018.11.22 29
101264 근로시간 주 52시간 초과근무 하는 경우 문의 드립니다. 1 이른아침 2018.11.22 107
101263 임금·퇴직금 2017년 중도입사 2018년 퇴사자 연차수당 문의 1 jjoj 2018.11.22 102
101262 근로계약 공공근로시 공기업 경력인정 1 구뱅 2018.11.22 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076 Next
/ 5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