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뉴스

체불임금 받아 내려면… "도산 대비 결산자료등도 구비해야"

"체불임금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근로자들이 자신의 체불 사실과 금액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입증서류를 퇴사 전에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5일 본지가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소속 근로감독관 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체임 해소 설문조사에서 9명의 근로감독관은 근로자가 받지 못한 임금을 받기 위해서는 증거서류를 반드시 확보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고용청 진정을 통해 모든 체임이 해소되지 않는 만큼 근무한 사업장의 실제 대표와 명의상 대표가 따로 구분돼 있는지, 사업주 정보(주소ㆍ이름ㆍ전화번호 등), 근로사실관계(임금ㆍ근로시간 등) 서류 등 기본 사항을 필히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감독관들은 민사소송으로 넘어갈 경우를 대비해 회사 경리담당자 등으로부터 퇴사 전에 체임내역이 담긴 확인서 등을 받아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회사가 도산할 경우를 대비해 사업자등록증 사본과 결산자료(대차대조표 및 손익계산서), 가압류나 압류가 있을 경우 그 복사본, 회사 차량 번호 등도 미리 파악해둘 것을 권고했다. 채권 확보가 가능한지 여부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근로감독관 10명 중 8명은 체임을 방지하기 위해 무엇보다 악덕 사업주에 대한 처벌 강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구체적으로 상급 체불 사업주에 대한 벌금을 상당히 높게 부과하거나 형사처벌의 수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한 근로감독관은 "근로기준법 위반 전과가 무려 20건이나 있음에도 재범 시 벌금형으로 끝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현재의 처벌 수위로는 상습 체불을 막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외에 근로감독관의 권한 강화와 체불사업주 신상정보 공개를 통한 수사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아울러 사업주와 근로자들에 대해 근로감독관들은 근로기준법에 대한 이해도 제고, 감정적 대응 자제 등을 가장 유의해야 할 점으로 꼽았다. 관련 법규에 대한 이해 없이 일방적으로 자신의 주장만을 강조하는 감정싸움 양상으로 사건이 전개되면 청산은 요원하다는 게 감독관들의 설명이다.

감독관들은 특히 사업주에 대한 구제 방안도 고려돼야 한다는 주문도 잊지 않았다. 청산 의지를 갖고 있는 사업주라면 일시적 자금난을 해소하기 전까지 정부 차원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근로감독관은 근로자에게 "자신의 체불을 먼저 해결하기 위한 자세를 사업주가 가질 수 있도록 차분하게 구제 절차에 임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또 사업주에게는 "청산 의지를 갖고 피해자인 근로자들로부터 최대한 신뢰를 잃어버리지 않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752 부천자치신문 1/4분기 한국노총 부천상담소 노동상담 통계 ‘임금체불’고통 가장 커. 2013.04.18
1751 부천신문 '노동상담 통계 ‘임금체불’ 고통 가장 커' 2013.04.18
1750 부천타임즈 기사, '노동자 괴롭히는 체불임금 꼼짝마!' 2013.04.17
1749 부천시민신문 기사, 2013년 1/4분기 부천지역 노동자 체불임금 고통이 가장 커. 2013.04.17
1748 [한겨레] 노조가 동의한 정년단축, 당사자 동의없으면 무효 2013.04.08
1747 [한겨레 칼럼] 박근혜의 안전사회, 아버지 시대를 넘을까 2013.03.18
1746 고용노동부, 3월 11일부터 전국적으로 "사망재해 예방 특별감독"실시. file 2013.03.06
1745 고용노동부 업무상 질병 인정 기준 범위 확대-삼성반도체 백혈병 사건이 영향 미쳐. 2013.02.15
1744 삼성반도체 사망 노동자 산업재해 인정 2012.12.17
1743 '파견→기간제→파견'… 비정규직을 회전문처럼 돌려막기 2012.03.03
1742 노동부 “근기법 바꿔야” vs 노동계 “행정해석만 고치면” file 2012.01.26
1741 정부, 근로시간 적용 예외 특례업종 축소검토 2012.01.26
1740 '비정규직 대책'이 상용형 파견 2년 기간 제한 삭제? 2011.10.17
1739 법원 “업무능력 부족 비정규직 계약갱신 거절은 정당” 2011.09.27
1738 일과 육아 병행해도 단축급여 받는다 file 2011.09.16
1737 법원 “정기적 명절휴가비는 통상임금 해당” 2011.09.14
1736 법원 "'시말서 5회' 재활교사 해고 부당" 2011.09.14
1735 배우자 출산휴가 최장 5일로 확대...3일은 유급휴가 2011.09.07
» "체불 사실·금액 등 증거 서류, 퇴사전 반드시 확보를" 2011.09.06
1733 시내버스 CCTV 노무관리 수단 '악용' 논란 2011.09.01
1732 건설근로자 임금체불 없앤다...법개정 추진 file 2011.08.29
1731 대법원 "회사가 상급 노조 상근자에 지급한 돈은 임금 아니다" 2011.08.22
1730 대법원 “정리해고 위한 정년 단축은 무효” 2011.08.12
1729 법원 "복수노조 교섭대표노조 시행일은 올해 7월1일" 2011.08.08
1728 "장기근속수당 지급시 계약직 근무기간 제외는 차별" 2011.08.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