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해석

쟁의행위 기간 중 주휴일로 정한 날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에는 사용자가 주휴일을 부여할 의무가 없다 ( 2003.09.24, 근기 68207- 1209 )

【질 의】동 연합회 공제조합 노동조합에서는 적법한 절차를 거쳐 2003.7.22(화요일)부터 동년 8.1(금요일)까지 10일간 파업을 하였는데,
  1. 위의 파업기간 중의 일요일(평상시의 주휴일)에 대하여 주휴수당을 지급해야 하는지,
  2. 파업기간이 포함된 ’03년 7월과 8월의 월차유급휴가는 어떻게 계산하는지
  3. 파업기간이 포함된 연도의 연차유급휴가 계산방법은?

【회 시】1. 귀 질의와 같이 쟁의행위 기간 중 주휴일로 정한 날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에는 사용자가 주휴일을 부여할 의무가 없으며, 따라서 주휴수당 지급의무도 발생하지 않는다고 사료됨.
  2. 월차유급휴가 발생 여부는 쟁의행위 기간이 포함된 월에 대하여 동 기간을 소정근로일수에서 제외한 나머지 소정근로일의 개근 여부로 판단해야 하므로, 귀 질의에서 역월 단위로 출근율을 산정한다면 귀 질의의 7월과 8월 중 파업기간을 제외한 나머지 소정근로일을 각각 개근한 경우에는 월차유급휴가를 부여해야 한다고 사료됨.
  3. 연차유급휴가는 쟁의행위 기간을 제외한 나머지 소정근로일수의 개근(또는 9할 이상 출근) 여부에 따라 산출된 일수(가산일수 포함)에 당해 사업장의 연간 총 소정근로일수에 대한 쟁의행위 기간을 제외한 기간의 소정근로일수의 비율을 곱하여 산정하여야 한다고 사료됨.

 

 

불법파업 기간은 원칙적으로 결근한 것으로 보더라도 무방하며, 결근일이 포함된 주, 월의 주휴일 및 월차유급휴가는 발생하지 않는다 ( 2004.12.13, 근로기준과-6657 )

【질 의】◯◯건설노동조합에서 ‘’04년 임ㆍ단협교섭관련’ ’04.7.12(월)~동년 8.21(토)까지 쟁의행위를 한 후 ’04.8.23(월)일부터 업무복귀, 현재 정상조업을 하고 있음.
  동 조합의 쟁의행위는 ’04년 임ㆍ단협 교섭과 관련 노동쟁의가 발생, 조정신청과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04.7.12일부터 주체, 목적, 절차, 수단 등이 모두 적법한 정당한 쟁의행위로 출발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정문봉쇄, ◯◯강 다리점거, ◯◯시청 항의방문, 집회도중 폭력 등의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한 바 있음.
  1. 위와 같이 쟁의행위기간 일부에 있어 수단상의 위법이 있을 때에도 적법한 쟁의행위로 보고 근기 68207-1209(2003.9.24)의 질의회시를 적용해야 하는지의 여부
  2. 동 단체협약은 약정유급휴일(7.17 제헌절, 8.15 광복절)을 정하고 있는데, 이 휴일이 쟁의행위 기간에 포함될 경우 약정유급휴일수당을 따로 지급해야 하는지
  동 단체협약은 7.25~8.25 사이에 2일의 하기휴가를 부여하되 1일은 무급, 1일은 유급으로 부여하기로 하였는 바, 쟁의행위(쟁의행위기간:7.12~8.21)가 종료된 후 하기휴가를 부여할 3일간의 기간이 있었음에도 위와 같은 쟁의행위를 이유로 하기휴가를 부여하지 않을 수 있는지

【회 시】1. 파업기간 중의 주휴일과 연ㆍ월차유급휴가 부여에 관하여는 그 파업이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에 의한 (정당한)쟁의행위인지 아니면 불법행위인지 여부에 따라 달리 판단되어야 할 것인 바, 귀 질의서상의 사실관계가 일부 불분명하여 명확한 회신이 어려우나, 노동조합의 파업이 불법파업인 경우에는 그 기간은 원칙적으로 결근한 것으로 보더라도 무방하며, 결근일이 포함된 주, 월의 주휴일 및 월차유급휴가는 발생하지 않는 것이므로, 귀 질의1.에서 제시한 질의회시(2003.9.24, 근기 68207-1209) 내용은 적용될 여지가 없는 것임.
  다만, 귀 질의서상의 노동조합의 쟁의행위가 정당한지 여부에 관하여는 최종적으로 법원의 판단에 따라야 할 것임.
  2, 노사당사자가 단체협약으로 국경일 등을 유급휴일로 규정하고 있고, 이와 같은 약정휴일이 쟁의행위기간 중에 포함되어 있는 경우 그 휴일수당을 지급하여야 하는지 여부는 원칙적으로 당해 단체협약의 체결경위 및 취지 등에 따라 판단하여야 할 것으로 사료됨. 다만, 단체협약으로 정한 유급휴일이 사용자의 노무지휘권이 있는 상태를 전제로 하여 근로제공 의무가 없는 것으로 정한 날에 해당되는 경우라면 쟁의행위기간 중에는 근로관계가 정지되므로 이와 같은 약정 유급휴일을 사용자가 부여하여야 할 의무가 있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임.
  귀 질의와 같이 단체협약 제23조(하기휴가)에 “회사는 조합원에게 7월 25일부터 8월 25일 사이에 1일 유급, 1일 무급휴가를 실시한다”고 규정되어 있고, 노동조합이 쟁의행위가 8월 21일 종료되어 조합원들이 8월 23일 복귀함에 따라 사용자가 단체협약상의 하기휴가를 부여할 수 있게 된 경우라면, 그간의 쟁의행위기간을 감안하여 하기휴가를 실시하지 않거나 이를 대체하는 휴가를 부여키로 합의하는 등의 달리 볼 사정이 없는 한 사용자는 단체협약의 취지에 따라 휴가를 부여하는 것이 타당할 것으로 봄. 다만, 휴가를 부여하지 아니한 부분에 대한 사용자의 책임에 대하여는 하기휴가를 부여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었는지 등을 감안하여 판단하여야 할 것임.



쟁의행위기간에 약정유급휴일이 포함되어 있더라도 쟁의행위에 참가하여 근로를 제공하지 않은 근로자에 대하여는 그 기간 중의 임금을 지급할 의무가 없다 ( 2000.03.15, 협력 68140-96 )

【질 의】
1. 쟁의행위기간중에 포함된 격주순환근무제에 의한 휴무기간중의 임금은 파업전 규정대로 휴업수당이 지급되어야 하는지 여부

2. 추석절(3일)이 취업규칙에 의거 약정휴일이나 쟁의행위기간중에 포함되어 있는 관계로 무급처리한 바, 동 약정휴일인 추석절의 임금지급대상 여부

【회 시】
1. 생산량 감소 등의 사정으로 직원을 2개조로 나누어 격주순환근무제를 시행하고 휴무기간에 대해서는 휴업수당을 지급해 왔으나 이 과정에서 노사간 단체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노동조합이 쟁의행위를 행한 경우 사용자는 쟁의행위 개시 이후 기간에 대해서는 당초 격주휴무제 실시에 따른 휴업수당을 지급할 의무가 없는 것으로 사료됨

2.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 제44조에 의거 사용자는 쟁의행위에 참가하여 근로를 제공하지 아니한 근로자에 대하여는 그 기간중의 임금을 지급할 의무가 없음. 따라서 쟁의행위 기간에 약정유급휴일이 포함되어 있더라도 사용자에게 그 약정유급휴일에 대한 임금지급의무는 없으며, 이 경우 근로기준법 위반의 문제도 발생하지 아니한다고 사료됨. (2000.3.15, 협력 68140-9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53 단체협약상 연차유급 규정이 근로기준법에 위반되는지 여부. -서울시 산하 기술교육원의 사례. 4643
52 해외근무수당의 평균임금 산입 여부 7520
51 연차유급휴가미사용수당 지급에 관한 질의 12407
50 감시적 근로자의 휴게시간을 부여하여 월임금을 감액하는 경우 최저임금 위반에 해당함 8444
49 공민권행사 또는 공의 직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시간을 부여한 경우 임금을 지급할 것인지의 여부는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없는 한... 4703
48 회계년도 기준으로 산정하 연차휴가가 실입사일 기준으로 계산한 일수에 미달할 때에는그 미달분을 정산해야함 6739
47 탁아시설, 놀이방, 직장보육시설에는 연장근로시간 제한이 적용되지 않는다 7155
46 정년초과 후 계속근로시, 정년 초과를 이유로 해고하는 것은 부당하다 8478
45 학교업무 종사자의 경우, 방학이 있는 경우 주휴일 등의 처리 방법 7767
44 산재 요양이 종결된 후 장기간 무급휴직을 하다가 퇴직한 경우 평균임금 산정방법 8446
43 대기발령이 고용조정 또는 해고회피의 방법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면, 휴업에 해당한다. 7716
42 대학교 조교의 사용기간 제한 예외 적용 여부 9095
41 임금 반납 삭감 동결 등에 관한 해석기준 file 11907
40 최저임금 차액을 보전하기 위한 목적의 보존수당 통상임금에 해당하는지 여부 11377
39 연봉계약 종료와 동시에 근로계약이 해지되는지 11298
38 '근로자 과반수로 조직된 노동조합'의 판단기준 file 11934
37 근로자의 날 관련 근로기준법 적용지침 20004
36 인턴의 근로자성 여부 10709
35 회계연도 기준 연차휴가 산정시, 퇴직자의 미사용연차휴가수당 정산 34657
34 1년째 되는 날 퇴직하는 경우, 연차휴가 미사용 수당 수급 가능 여부 14184
33 직급(직군)별 정년차별 시정 사례 모음 10825
32 기간제법 시행 이전 근로계약을 반복ㆍ갱신한 경우 계약기간 만료로 고용관계를 종료시킬 수 있는지 여부 9862
31 임금삭감과 임금반납에 대한 판례와 행정해석 모음 12052
30 연차 유급 휴가 부여 기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시 정직 기간 등 관련 행정 해석 변경 file 16286
29 근로자 대표의 개념과 서면합의의 효력 등에 관한 해석 기준 12351
28 주40시간제 시행에 따른 소정근로시간 및 주휴수당 산정기준 24596
27 대기발령이 징계로서의 조치가 아니라 고용조정 또는 해고회피의 방법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면 근로기준법 제45조의 휴업으로 볼 ... 9566
26 일용근로자의 경우 근로자의 날을 유급휴일로 부여해야 하는지 13972
25 시간제강사(파트타이머)의 퇴직금과 '1주 15시간이상'의 판단기준 14952
24 근로자성 여부 판단기준 15023
23 세무서에 사업소득자로 신고ㆍ등록되어 있더라도 근로자로 볼 수 있다. 13704
22 학교급식 조리종사원, 기간제교사의 퇴직금, 연차휴가, 휴업수당 지급 여부 17228
21 퇴직금중간정산 이후 임금인상이 결정된 경우 퇴직금을 추가지급할 의무는 없다 10651
20 임금삭감은 집단적의사 결정방법이 아닌 개별근로자와의 합의(동의)가 있으면 유효하다 11182
19 대기발령 후 대기기간 만료로 해고하는 것은 부당하다 10005
18 격일제 근무자의 임금이 포괄임금제로 책정된 경우에 있어서의 시간급 통상임금 산정방법 file 24999
» 쟁의기간 중 주휴일, 약정휴일 등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 휴일부여 및 임금지급 의무가 없다 10196
16 퇴직금 계산시 재직기간 관련 각종사례 (종합) 29470
15 일부의 노동자에게마나 불리한 임금체계의 변경은 불이익 변경... 동의를 얻어야 12571
14 형식적으로 법인등기부에 임원으로 등재되어 있더라도 사용종속관계 하에 근로를 제공하였다면 근로자로 볼 수 있다 10384
13 최종 3개월간 급여가 의도적으로 현저히 높아진 경우의 평균임금 산정 방법 11044
12 연봉제 도입을 위한 취업규칙 변경시 불이익한 변경으로 보아야 하는지 여부 13213
11 근로자파견업체간 고용승계의무가 발생하는 영업양도가 성립하기 위한 요건 10153
10 호봉, 경력 산정 방법의 변경은 불이익 변경이므로 근로자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는 사례 11357
9 1년간 지급받은 상여금을 평균임금 대상금품에 산입하는 방법 10023
8 관행으로 근로조건화된 근로조건을 변경하는 회사 내부기준의 효력 10375
7 연월차수당을 일당 임금에 포함시킨 내용의 근로계약이 적법한지 여부 10788
6 감시 또는 단속적 근로자가 야간근로수당을 청구할 수 있는지 여부 13155
5 연ㆍ월차휴가를 근로자의 편의를 위해 미리 가불형식으로 부여할 수 있다. 10591
4 수습기간이 퇴직금 산정을 위한 계속근로기간에 포함되는지 여부 14714
3 연장·야간·휴일근로수당 등을 포함한 포괄임금제 근로계약 가능 여부 13928
2 평균임금 산정시 상여금 취급요령 10523
1 평균임금 산정시 연차수당의 처리방식(퇴직시와 퇴직금중간정산시의 경우) 146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