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해석

상담소 2018.05.18 20:55
http://www.nodong.or.kr/1869120 조회 수 574 추천 수 0 댓글 0
퇴직금 사전포기각서의 효력

(퇴직연금복지과-3539, 2016-09-28)

질의
현직에 근무하는 직원에게, 
①퇴직금 포기각서를 작성하도록 강요하여 퇴직금 포기 각서를 받는 경우 어떠한 법률을 위반한 것인지, 
②사용자가 이를 통해 근로자의 인건비를 착취한 부분은 어떤 법률을 위반한 것인지, 
③이와 같은 행위를 몇 년 동안 지속하였을 경우 어떤 법률에 해당되는지 등 


회시
 퇴직금청구권은 퇴직이라는 근로관계의 종료를 요건으로 하여 비로소 발생하는 것인 바, 퇴직금채권이 발생하기에 앞서 사전에 그 전부 또는 일부를 포기하는 것은 강행규정인 퇴직금규정에 위반하는 것으로서 무효이며, 퇴직금채권의 사전 포기 합의를 이유로 퇴직 시 근로자에게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으면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제9조를 위반하여 같은 법 제44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됩니다. 
  •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제9조(퇴직금의 지급) 사용자는 근로자가 퇴직한 경우에는 그 지급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14일 이내에 퇴직금을 지급하여야 한다. 다만,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는 당사자 간의 합의에 따라 지급기일을 연장할 수 있다.
ㅇ 또한 귀 질의내용 중 인건비가 매월 1회 이상 지급되는 임금을 비롯한 법정금품 및 약정금품 등을 미지급한 것이라면, 근로기준법 제36조(금품청산), 제43조(임금지급) 등을 위반한 것으로서 근로기준법 제109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됩니다. 

ㅇ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제10조에 따라 퇴직금을 받을 권리는 3년간 행사하지 아니하면 시효로 인하여 소멸되므로 소멸시효가 완성되기 이전에 관할 지방고용노동관서에 진정․고소 제기 등을 통해 권리구제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제10조(퇴직금의 시효) 이 법에 따른 퇴직금을 받을 권리는 3년간 행사하지 아니하면 시효로 인하여 소멸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 퇴직금 사전포기각서의 효력 574
53 단체협약상 연차유급 규정이 근로기준법에 위반되는지 여부. -서울시 산하 기술교육원의 사례. 4981
52 해외근무수당의 평균임금 산입 여부 7748
51 연차유급휴가미사용수당 지급에 관한 질의 13073
50 감시적 근로자의 휴게시간을 부여하여 월임금을 감액하는 경우 최저임금 위반에 해당함 8625
49 공민권행사 또는 공의 직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시간을 부여한 경우 임금을 지급할 것인지의 여부는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없는 한... 4785
48 회계년도 기준으로 산정하 연차휴가가 실입사일 기준으로 계산한 일수에 미달할 때에는그 미달분을 정산해야함 6971
47 탁아시설, 놀이방, 직장보육시설에는 연장근로시간 제한이 적용되지 않는다 7210
46 정년초과 후 계속근로시, 정년 초과를 이유로 해고하는 것은 부당하다 8608
45 학교업무 종사자의 경우, 방학이 있는 경우 주휴일 등의 처리 방법 7851
44 산재 요양이 종결된 후 장기간 무급휴직을 하다가 퇴직한 경우 평균임금 산정방법 8546
43 대기발령이 고용조정 또는 해고회피의 방법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면, 휴업에 해당한다. 7784
42 대학교 조교의 사용기간 제한 예외 적용 여부 9216
41 임금 반납 삭감 동결 등에 관한 해석기준 file 12457
40 최저임금 차액을 보전하기 위한 목적의 보존수당 통상임금에 해당하는지 여부 11982
39 연봉계약 종료와 동시에 근로계약이 해지되는지 11492
38 '근로자 과반수로 조직된 노동조합'의 판단기준 file 12379
37 근로자의 날 관련 근로기준법 적용지침 21291
36 인턴의 근로자성 여부 10838
35 회계연도 기준 연차휴가 산정시, 퇴직자의 미사용연차휴가수당 정산 37678
34 1년째 되는 날 퇴직하는 경우, 연차휴가 미사용 수당 수급 가능 여부 14417
33 직급(직군)별 정년차별 시정 사례 모음 10953
32 기간제법 시행 이전 근로계약을 반복ㆍ갱신한 경우 계약기간 만료로 고용관계를 종료시킬 수 있는지 여부 9931
31 임금삭감과 임금반납에 대한 판례와 행정해석 모음 12651
30 연차 유급 휴가 부여 기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시 정직 기간 등 관련 행정 해석 변경 file 16550
29 근로자 대표의 개념과 서면합의의 효력 등에 관한 해석 기준 13371
28 주40시간제 시행에 따른 소정근로시간 및 주휴수당 산정기준 25318
27 대기발령이 징계로서의 조치가 아니라 고용조정 또는 해고회피의 방법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면 근로기준법 제45조의 휴업으로 볼 ... 9674
26 일용근로자의 경우 근로자의 날을 유급휴일로 부여해야 하는지 14421
25 시간제강사(파트타이머)의 퇴직금과 '1주 15시간이상'의 판단기준 15107
24 근로자성 여부 판단기준 15322
23 세무서에 사업소득자로 신고ㆍ등록되어 있더라도 근로자로 볼 수 있다. 13864
22 학교급식 조리종사원, 기간제교사의 퇴직금, 연차휴가, 휴업수당 지급 여부 17431
21 퇴직금중간정산 이후 임금인상이 결정된 경우 퇴직금을 추가지급할 의무는 없다 10716
20 임금삭감은 집단적의사 결정방법이 아닌 개별근로자와의 합의(동의)가 있으면 유효하다 11308
19 대기발령 후 대기기간 만료로 해고하는 것은 부당하다 10056
18 격일제 근무자의 임금이 포괄임금제로 책정된 경우에 있어서의 시간급 통상임금 산정방법 file 28850
17 쟁의기간 중 주휴일, 약정휴일 등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 휴일부여 및 임금지급 의무가 없다 10308
16 퇴직금 계산시 재직기간 관련 각종사례 (종합) 30302
15 일부의 노동자에게마나 불리한 임금체계의 변경은 불이익 변경... 동의를 얻어야 12663
14 형식적으로 법인등기부에 임원으로 등재되어 있더라도 사용종속관계 하에 근로를 제공하였다면 근로자로 볼 수 있다 10467
13 최종 3개월간 급여가 의도적으로 현저히 높아진 경우의 평균임금 산정 방법 11141
12 연봉제 도입을 위한 취업규칙 변경시 불이익한 변경으로 보아야 하는지 여부 13285
11 근로자파견업체간 고용승계의무가 발생하는 영업양도가 성립하기 위한 요건 10259
10 호봉, 경력 산정 방법의 변경은 불이익 변경이므로 근로자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는 사례 11496
9 1년간 지급받은 상여금을 평균임금 대상금품에 산입하는 방법 10246
8 관행으로 근로조건화된 근로조건을 변경하는 회사 내부기준의 효력 10451
7 연월차수당을 일당 임금에 포함시킨 내용의 근로계약이 적법한지 여부 10856
6 감시 또는 단속적 근로자가 야간근로수당을 청구할 수 있는지 여부 13451
5 연ㆍ월차휴가를 근로자의 편의를 위해 미리 가불형식으로 부여할 수 있다. 10670
4 수습기간이 퇴직금 산정을 위한 계속근로기간에 포함되는지 여부 15028
3 연장·야간·휴일근로수당 등을 포함한 포괄임금제 근로계약 가능 여부 14082
2 평균임금 산정시 상여금 취급요령 10593
1 평균임금 산정시 연차수당의 처리방식(퇴직시와 퇴직금중간정산시의 경우) 1486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