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노동OK 2004.11.13 11:13
조회 수 43162 추천 수 0 댓글 0

1. 퇴직금 지급 요건

  • 국가·지방자치단체 또는 정부산하단체 및 연구기관 소속 일용근로자로 1년 이상 근무한 경우 퇴직금 지급대상이 된다( 노동부행정해석 : 2000.01.20, 근기 68207-141 )

  • 취업규칙상 시청료징수원에게 보수규정상의 퇴직금규정을 적용할 수 없기에, 시청료징수원에 대하여는 근로기준법이 정하는 바에 따른 퇴직금지급의무를 진다( 법원판례 : 2000.02.25, 대법 98다 11628 )

  • 사업이 단절됨이 없이 계속되는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퇴직금 지급을 회피할 목적으로 사업주가 임의로 사직처리하고 일정기간의 휴직기간을 거친 후 재입사시키는 등을 반복적으로 행하는 경우라면 동일사업에 사실상 계속근로 하였다고 봄이 타당하며, 유기계약 체결경위, 사업의 내용, 종전근로와 새로운 근로의 계속성 여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에 따라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퇴직금지급대상인지 결정하여야 함.(노동부행정해석 : 근기 68207-2991, 2000. 9.28)

  • 대표이사가 일정한 보수를 받는 경우에도 퇴직금 지급대상이 아니다( 노동부행정해석 : 2000.08.01, 근기 68207-2303 )

  • 일당 임금 속에 퇴직금 명목으로 일정한 금원을 매일 지급하였다 하여도 퇴직금 지급으로서의 효력은 없고 일용근로자라 하더라도 1년 이상 계속근로한 경우 사실상 상용근로자로서 퇴직금지급대상이 된다( 법원판례 : 1998.03.24, 대법 96다 24699 )

  • 민법상의 고용계약이든 도급계약이든 계약의 형식에 불구하고 실질에 있어 근로를 제공하고 임금을 수령한다면 퇴직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법원판례 : 1991.12.13, 대법 91다 24250 )

  • 도급계약의 형식을 빌어 근로를 제공하였다 하더라도 근로형태가 사용종속관계 하에 있었다면 근로자에 해당하며 퇴직금을 지급하여야 한다( 법원판례 : 1991.10.25, 대법 91도 1685 )

  • "촉탁근무자에게는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근로계약은 근로기준법에 위반된다 ( 노동부행정해석 : 1987.06.22, 근기 01254-10002 )

  • 범법행위를 한 근로자에게도 퇴직금은 지급하여야 하며 횡령부분에 대해서는 해당 법규에 의해 처리되어야 한다( 노동부행정해석 : 1987.06.16, 근기 01254-9702 )


2. 퇴직금 산정

  • 영업 일부 양도에 따라 경영주체가 변경된 것에 불과하다면 근로관계는 계속되는 것으로 퇴직금 산정시 근속연수를 합산하는 것이 정당하다 ( 법원판례 : 2001.07.24, 대법 2001다24662 )

  • 노사간의 묵시적 합의가 있었고 퇴직당시 수령한 퇴직금ㆍ근속누진금의 합계액수가 근기법 소정의 퇴직금 액수를 상회하는 이상 추가 지급할 퇴직금은 없다( 법원판례 : 2003.12.11, 대법 2003다 40538 )

  • 퇴직금중간정산 이후 임금인상이 결정된 경우 퇴직금을 추가 지급할 의무는 없다 ( 노동부행정해석 : 2002.07.24, 임금 68207-523 )

  • 근로자에 대한 해고가 법원의 확정판결에 따라 무효가 된 경우라면 근로관계가 계속 존속된다고 보아야 하며, 새로운 근로관계의 종료사유가 있어야 근로관계가 종료됨.(정년 도달, 근로자의 진의에 의한 사직 또는 퇴직금 수령후 타회사의 입사등) 해고가 법원의 확정판결로 무효가 된 경우, 새로운 근로관계 종료사유로 퇴직금을 산정할 때에는 부당해고 기간도 계속근로년수에 합산하여야 할 것인 바, 사용자가 그간 근로자를 복직시키지 않고 임금상당액만을 계속하여 지급해 왔다 하더라도 달리 볼 것은 아님( 노동부행정해석 : 2002.01.26, 근기 68207-373 )

  • 합병 후의 회사의 퇴직금지급방식에 관하여 합병으로 소멸한 회사의 퇴직금규정을 적용하는 노사관행이 성립하였다고 볼 수 없다( 법원판례 : 2001.10.30, 대법 2001다 24051 )

  • 합병에 의해 중간퇴직이 이루어졌다면 근로관계가 단절된 것으로서 퇴직금의 산정은 합병 시부터이다( 법원판례 : 1999.12.28, 대법 97다40605 · 40612 )

  • 영업양도나 기업합병 등에 의하여 근로계약 관계가 포괄적으로 승계된 경우에 승계 후의 퇴직금규정이 승계 전의 퇴직금규정보다 근로자에게 불리하다면 근로자집단의 집단적인 의사결정 방법에 의한 동의 없이는 승계 후의 퇴직금 규정을 적용할 수 없다 ( 법원판례 : 1995.12.26, 대법 95다 41659 )

  • 노동조합 전임자의 퇴직금을 산정함에 있어서는 노동조합 전임자로서 실제로 지급받아 온 급여를 기준으로 할 수는 없고, 근로자의 통상의 생활을 종전과 같이 보장하려는 퇴직금 제도의 취지에 비추어 볼 때, 그들과 동일직급 및 호봉의 근로자들의 평균임금을 기준으로 하여 퇴직금을 산정함이 상당하다(법원판례 : 대판1998.4.24, 97다54727).

  • 운송수입금중 사납금 등을 납입하고 남은 금액을 개인수입으로 자신에게 직접 귀속시켰다면 개인수입부분은 퇴직금 산정의 기초인 평균임금에 포함되지 않는다( 법원판례 : 1998.03.13, 대법 95다 55733 )

  • 퇴직금 급여에 관한 구 근로기준법 제28조(1997.3.13. 법률 제5309호로 제정되기 전의 것)는 사용자가 퇴직하는 근로자에게 지급하여야 할 퇴직금액의 하한선을 규정한 것이므로 노사간에 급여의 성질상 근로기준법이 정하는 평균임금에 포함될 수 있는 급여를 퇴직금 산정의 기초로 하지 아니하기로 하는 별도의 합의가 있고, 그 합의에 따라 산정한 퇴직금액이 근로기준법이 보장한 하한선을 상회하는 금액이라면 그 합의가 구 근로기준법 제28조에 위반되어 무효라고 할 수는 없다.( 법원판례 : 1998.01.20, 대법 97다 21086 )

  • 노사간에 식대보조비, 연료보조비, 체력단련비를 평균임금의 산정에서 제외하기로 하는 별도의 합의가 있었고 그 합의가 근로기준법에 위배되어 무효로 되지 아니한다면, 이는 퇴직금 산정의 기초임금에서 제외하여야 한다( 법원판례 : 1995.09.26, 대법 94다 28123 )

  • 퇴직금 산정의 기초가 되는 기준임금 및 퇴직금지급률의 기준시점은 모두 퇴직당시로 해야 한다( 법원판례 : 1997.09.12, 대법 96다 56306 )

  • 근로자가 퇴직직전 의도적으로 평균임금을 높이기 위한 행위를 한 경우 그 기간을 뺀 그 직전 3개월분을 가지고 평균임금을 산정함이 옳다( 법원판례 : 1995.02.28, 대법 94다 8631 )

  • 단체협약 체결 시 근로조건 등 모든 사항에 소급적 효력을 승인하였다면 불이익하게 개정된 퇴직금지급규정에도 소급효가 인정되는 것이다( 법원판례 : 1993.02.12, 대법 92다카 44305 )


3. 퇴직금 중간정산

  • 근로자의 자유로운 의사에 기하여 1년간의 퇴직금액을 약정하고 이를 12회로 분할하여 매월 임금지급 시 지급키로 체결된 근로계약에 따라 동 금액이 지급되었다면 이를 미리 지급한 퇴직금 상당액으로 볼 수 있다. 다만, 당해 근로자의 최종 퇴직시 산정한 퇴직금이 동 금액을 초과할 경우 그 차액은 지급하여야 한다. (노동부행정해석 : 1994.08.01, 임금 68207-482)

  • 퇴직금 중간정산 후 파면된 직원의 퇴직금은 근로기준법에서 정하는 금액은 지급하여야 한다( 노동부행정해석 : 1999.03.22, 근기 68207-225 )

  • 퇴직금중간정산 시 계산착오 등으로 지급 받지 못한 퇴직금의 일부에 대한 소멸시효는 퇴직일로부터 기산하여야 한다(노동부행정해석 : 2003.07.16, 임금 68207-560 )

  • 퇴직금중간정산 이후 임금인상이 결정된 경우 퇴직금을 추가지급할 의무는 없다 ( 노동부행정해석 : 2002.07.24, 임금 68207-523 )

  • 전체적으로는 법정퇴직금 이상을 지급했으나 중간정산 이후 새로이 기산된 기간에 대해서는 법정퇴직금에 미달하는 경우 동 기간에 대해서도 법정퇴직금과의 차액을 추가로 지급해야 한다( 노동부행정해석 : 2001.10.20, 임금 68207-717 )

  • 퇴직금 중간정산 시 퇴직금 이외의 계속근로연수와 관련된 여타 근로조건에는 변동이 없다 ( 노동부행정해석 : 1999.11.22, 근기 68207-679 )

  • 사용자가 근로자 요구 없이 퇴직금 중간정산을 하였으나 근로자가 사후에 이를 확인하고 이의가 없었을 경우 이는 근로기준법상의 퇴직금 중간정산에 해당한다( 노동부행정해석 : 1999.02.18, 임금 68220-111 )

  • 근로자의 퇴직금 중간정산 신청이 있었으나 이를 사용자가 승낙하지 않아 퇴직금 중간정산을 받지 못한 근로자의 퇴직금 계산을 위한 평균임금 산정사유 발생일은 최종퇴직일이다 ( 노동부행정해석 : 1998.04.03, 임금 68207-183 )

  • 임금인상률이 퇴직금중간정산일 이전으로 소급하여 적용되는 경우 별도의 정함이 없는 한 평균임금을 재산정할 필요는 없다.( 노동부행정해석 : 1998.06.17, 근기 68207-349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32 임금일반 임금이란 2121
31 임금일반 체불임금에 대한 지연이자제도 file 60423
» 임금일반 퇴직금 관련 판례 및 노동부행정해석 (지급요건,퇴직금산정,중간정산 등) 43162
29 임금일반 1. 임금과 체불임금...각종수당 81353
28 임금일반 회사재산이 없는데, 임금 받을 길은 전혀 없나요? (재산명시·재산조회제도) 51446
27 임금일반 체불임금과 관련된 법령 및 그 해설 40319
26 임금일반 5인미만 사업장과 비정규직 근로자의 경우 37956
25 임금일반 임금의 소멸시효 50876
24 임금일반 임금을 지급받지 못한지 3년이 이미 경과하였는데, 어떻게 하나요? ..... 21636
23 해결방법 2. 체불임금 해결방법에는 무엇이 있나? 55051
22 해결방법 1) [사전 예방·준비활동] ① 체불임금 해소 건의문 39206
21 해결방법 1) [사전 예방·준비활동] ② 지불각서 · 공증 37294
20 해결방법 2) [당사자간 해결] - 독촉활동 (구두독촉 · 최고장 발송) 42434
19 해결방법 2) [당사자간 해결] - 최고장 작성의 예시 ① 부당해고 또는 해고수당 17778
18 해결방법 2) [당사자간 해결] - 최고장 작성의 예시 ② 상여금,수당,퇴직금 등 임금사건 26540
17 해결방법 3) [노동부 진정] - 접수와 처리절차 (노동부 지방지청) 64950
16 해결방법 3) [노동부 진정] - 임금체불 진정에 대해 자주 묻는 질문 25509
15 해결방법 3) [노동부 진정] - 노동부 조사과정에서 유의할 점 36813
14 해결방법 3) [노동부 진정] - 체불임금확인서의 신청과 활용 45282
13 해결방법 3) [노동부 진정] - 진정서 예시 : 각종수당 (월차수당,연차수당,생리수당) 24440
12 해결방법 3) [노동부 진정] - 진정서 예시 : 상여금 17537
11 해결방법 3) [노동부 진정] - 진정서 예시 : 해고수당 17949
10 해결방법 3) [노동부 진정] - 진정서 위임장 작성의 예시 (2인이상 다수관련 사건인 경우) 22424
9 해결방법 4) [민사소송 - 소액재판] - 소액재판이란? 65397
8 해결방법 4) [민사소송 - 소액재판] - 소액재판의 사전준비 26900
7 해결방법 4) [민사소송 - 소액재판] - 지급급명령신청의 활용 29628
6 해결방법 5) [가압류] - 가압류, 왜 필요한가? 24721
5 해결방법 5) [가압류] - 가압류 사전 준비사항 21479
4 해결방법 5) [가압류] - 가압류 신청서 작성은 어떻게 하나? 16992
3 해결방법 5) [가압류] - 가압류 신청서 작성의 예시 (유체동산의 경우) 18653
2 해결방법 5) [가압류] - 가압류 신청서 작성의 예시 (부동산 - 회사 토지,건물의 경우) 17392
1 해결방법 5) [가압류] - 가압류 신청서 작성의 예시 (물품대금의 경우) 186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