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징계

부당노동행위

황견계약과 유니온샵

2002.09.29 17:46
조회 수 17747 추천 수 0 댓글 0

황견계약이란?   (yellow dog contract)

 

근로자가 어느 노동조합에 가입하지 아니할 것 또는 탈퇴할 것을 고용조건으로 하거나 특정한 노동조합의 조합원이 될 것을 고용조건으로 하는 행위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 제81조 2호)

황견계약의 내용은 반드시 근로계약체결시에 약정될 필요는 없으며, 일단 종업원이 된 후에 고용계속의 조건으로 약정하는 것도 성립

황견계약은 근로자에 대한 해고등 불이익여부와 관계없이 단지 황견계약의 체결만으로 부당노동행위가 성립

황견계약은 강행규정인 노조및조정법 제81조 제2호에 위배되므로 사법상 당연무효

 

황견계약의 유형

 

조합불가입을 고용조건으로 하는 경우
조합탈퇴를 고용조건으로 하는 경우
특정한 노동조합의 조합원이 될 것을 고용조건으로 하는 경우 (단, 유니언 숍의 체결은 제외)
조합활동의 금지를 고용조건으로 하는 경우

 

유니언 숍  (Union shop)

 

유니언 숍이란?

  • 노동조합의 조직을 유지하고 단결을 강화하기 위하여 특정 노조의 조합원이 그 사업장에 고용되는 근로자의 2/3 이상을 대표하고 있을 때에는 고용된 근로자는 일정기간내에 모두 노동조합에 가입을 해야 하고, 신규입사하는 근로자에게도 조합원이 될 것을 고용조건으로 하여 근로계약 또는 단체협약의 체결을 할 수 있도록 협정된 것을 유니언 숍 제도라 합니다.

  • 유니언 숍 협정은 개개의 조합원 의사를 무시하고 특정한 조합·단체에의 가입을 강제하는 것이므로, 헌법상의 단결권 보장에 위반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이 있다. 왜냐하면 단결권을 보장하는 것은 그 이면에 있어서는 단결하지 아니할 자유도 포함되기 때문입니다. (소극적 단결권).

  • 그러나 헌법의 근로자단결권은 근로자가 단결함으로써 보다 많은 자유를 획득할 수 있다고 하는 적극적 단결권을 보장하는 것으로 보아야 하므로, 유니언숍 협정과 같이 특정 조합에의 가입을 강제하더라도 그것은 단지 소극적인 단결권의 침해에 지나지 않고 헌법위반의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이 다수의 견해이기 때문에 유니온샵 제도는 인정됩니다.

유니언 숍의 한계

  • 노조가 특정 조합원을 제명하는 경우
    유니언 숍 제도에서 노동조합이 조합원을 제명처분했을 경우에 즉시해고의 효력이 발생되는 것은 아닙니다. 따라서 노동조합이 비조합원이나 제명된 조합원을 당해 직장에서 추방하기 위하여는 반드시 사용자의 해고처분이 따라야 합니다. 다만, 현행법에서는 조합에서 제명된 것을 이유로 해고 등 불이익 처분을 할 수 없게 규정하고 있습니다.

  • 특정 조합원이 노조를 탈퇴하는 경우
    단체협약에 조합에서 탈퇴하거나 비조합원인 경우 사용자의 해고의무가 부여된다면 이에 따라서 사용자는 해당 근로자를 해고해야 되나, 사용자가 해고할 의무를 임의로 이행하지 않는 경우에는 채무불이행에 의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은 별문제로 하더라도 유니언 숍 제도를 근거로 비조합원이 직장으로부터 곧 배제되는 것은 아닙니다.

  • 도중에 조합원이 근로자의 2/3미만이 되는 경우
    다수의 조합원이 탈퇴하여 유니언 숍 제하의 조합이 통일적 기반을 잃게된 때(조합원이 근로자 2/3에 미달된 때)에는 이들의 탈퇴 조합원에게 해고조치 등의 유니언 숍 제도의 효력은 미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유니언 숍 제도는 근로자의 이익을 지키기 위하여 단결권 불행사의 근로자에 대하여 가하여지는 일종의 제재이므로, 조합원이 탈퇴하여 조합이 유니언 숍 제도의 근거를 상실했다면, 유니언 숍에만 있는 실익도 상실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49 해고일반 해고가 무효가 된 경우, 이미 수령한 퇴직금의 반환은? 1 23982
48 법개정내용 변경된 해고부문 총괄개요 (2007년 7월 적용) file 25431
47 법개정내용 정리해고시 통보 협의기간 단축(50일)과 재고용의무 32120
46 법개정내용 해고의 서면통지 의무화 (해고를 서면으로 통보하지 않으면 무효) 51454
45 법개정내용 금전보상제도 실시 (복직을 원하지 않는 경우 금전보상) 38247
44 법개정내용 부당해고 구제명령 불이행시 이행강제금 및 벌칙 부과 31780
43 해고일반 해고와 관련된 일반적 사항. (필독) 29931
42 해고일반 어느때나 마음대로 해고할 수 있나요? (해고시기의 제한) 45256
41 해고일반 계약직인데, 회사가 재계약을 거부하면 해고가 아닌지요? 42301
40 해고일반 회사가 인사위원회를 개최하지 않고 해고했어요....(해고절차의 정당성) 35649
39 해고일반 권고사직과 해고는 다릅니까 ? 55729
38 해고일반 해고(부당노동행위)와 관련된 법률 규정 20903
37 해고수당 해고예고와 해고수당에 대한 일반적 원칙 (필독) 84796
36 해고수당 '구조조정이 있을 예정이다'라는 회사의 공고문이 해고예고에 해당하는지요? 17636
35 징계해고 징 계 해 고 (근로자의 잘못에 의한 해고) 30216
34 징계해고 무단결근, 잦은 지각 등 불성실한 근무태도 37329
33 징계해고 학력, 경력사칭 및 이력서의 허위기재 22323
32 징계해고 전근, 전적 등 인사이동 명령에 대한 불응 18426
31 징계해고 동료 및 상사에 대한 폭력행위 18191
30 통상해고 통 상 해 고 (질병, 부상, 장해의 경우) 30350
29 정리해고 정 리 해 고 (경영상의 이유에 의한 해고) 32283
28 정리해고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성이 있는지 여부 21819
27 정리해고 해고를 피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였는지 여부 20474
26 정리해고 해고대상자 선정에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기준을 정하였는지 여부 20771
25 정리해고 해고 예정일의 50일전까지 근로자 대표와 성실히 협의하였느지 여부 20752
24 부당노동행위 부 당 노 동 행 위 (노동조합활동 관련) 13956
23 부당노동행위 해고하거나 불이익을 주는 처분 (불이익 취급 ) 23438
» 부당노동행위 황견계약과 유니온샵 17747
21 부당노동행위 단체교섭 및 체결의 거부와 해태 15240
20 부당노동행위 노동조합 활동에 대한 지배, 개입, 원조 등 15666
19 징계 해고 이외의 다른 징계 (전직, 휴직, 감봉, 기타 징벌 등) 15733
18 징계 [휴직·정직] 경영상 이유에 의한 휴직이라며 무급처리하는데..... 14517
17 징계 [감봉·감급] 감봉액수는 회사가 마음대로 정할 수 있나요? 33841
16 징계 [전보·전직] 갑자기 지방발령을 받았어요.. 19859
15 구제방법 구제 방법과 절차 (부당해고,부당징계,부당노동행위) 31889
14 구제방법 초기에 대처할 사항들 20305
13 구제방법 부당해고 구제신청 하기 (노동위원회) 39203
12 구제방법 [예시] 부당해고 구제신청서…표지+사유서 (지방노동위원회) 23982
11 구제방법 [예시] 회사 답변서에 대한 근로자의 추가이유서(지방노동위원회) 17288
10 구제방법 [예시] 부당해고 구제신청 재심신청서…표지+사유서 (중앙노동위원회) 18572
9 구제방법 부당해고에 대해 고소·고발·진정하기 (노동부 지방지청) 22926
8 구제방법 [예시] 부당해고에 대한 행정지도를 촉구하는 진정서 14427
7 구제방법 [예시] 해고수당을 청구하는 진정서 16419
6 구제방법 해고무효확인 소송하기 (법 원) 16452
5 구제방법 해고무효확인소송의 절차 18163
4 해고일반 해고와 관련된 몇가지 (실업급여, 원직복직, 임금 등) 14681
3 해고일반 해고된 경우 실업급여는? 29025
2 해고일반 해고와 원직복직 24506
1 해고일반 해고기간에 대한 임금상당액, 중간수입 공제, 위자료 289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