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클럽

|  E-MAIL CLUB

- <이메일 클럽>은 각종 노동관련 정보 및 최신자료 등을 이메일로 제공하는 메일링서비스입니다.(매월 1회)
- 이메일 정보를 받고자 하시는 경우, 회원정보 변경에서 메일링 가입을 체크하시면 됩니다.

                제 172 호   2010년 1월 19일

 

 

 
[임금체불] 임금이 체불된 경우, 공증을 받는 경우 효력과 방법은?
[경력인정] 호봉을 획정하는 경우, 비정규직 근무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경우, 차별 여부는?
[노동조합] 노동조합 총회 의결시 의결정족수출석조합원 산정방법은?
 

 

 

상습체불 사업주 지역사회에 명단 공개

1/19

한국경제

 

법령 개정…해당지역 발 못붙이게 개선 안될땐 형사처벌 강화 상습적으로 임금을 체불하는 사업주의 명단을 공개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이 추진된다. 정현옥 노동부 근로기준국장은 18일 "임금 체불이 선진국에 비해 여전히 과다한 수준인 데다 경제위기를 틈타 악의적으로 임금을 주지 않는 사업장도 증가하고 있다"며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임금 체불 사업주 명단을 지역사....

환경미화원 체불임금 무더기 승소…소송대란 '현실로'

1/18

뉴시스

두둑한 '13월의 월급', 어떻게 받나...연말정산

1/15

머니투데

야근 공화국...수당 덜주기 불법 만연

1/14

연합뉴스

임금동결.삭감 사업장 3배 증가

1/13

연합뉴스

자율출퇴근, 金휴무..LG생명과학의 실험

1/10

연합뉴스

대법원 "파업기간 유급휴일 임금은 못 받는다"

1/08

연합뉴스

단체협약상 '전임자 유효기간' 논란 확산

1/07

매일노동

[전망] 새 노조법 시행, 노사관계 무엇이 달라지나?

1/01

프레시안

 

[계약직] 계약기간을 반복갱신하는 경우, 갱신기대권이 인정되는지 여부의 판단 기준 (서울중앙지법 2009. 3. 27. 2008가합61153, 98711)

[체당금] 해고된 근로자도 회사의 도산시 체당금 지급대상에 포함된다. (부산지법 2009. 10. 9. 2009구합2932)

[손해배상] 업무상 손해가 발생한 경우 근로자에게 행사할 수 있는 손해배상청구권의 범위 (대법원 2009. 11. 26. 2009다59350)

[계속근로연수] 영업양도시 퇴직금을 수령한 경우, 계속근로관계의 단절 여부 (대법원 2005.2.25. 2004다34790)

[유급휴일] 파업기간 중에 속한 유급휴일에 대한 임금청구권은 없다. (대법원 2009. 12. 24. 2007다73277)

[노동조합] 노동조합 전임운용권의 행사가 권리남용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대한 판단 (대법원 2009. 12. 24. 2009도9347)

[임금] 포괄임금제의 성립 여부에 관한 판단방법 (대법원 2009.12.10. 2008다57852)

[임금] 근로시간,휴게,휴일의 적용예외인 경우라도 근로계약서 취업규칙에 초과근로수당을 지급하기로 하였다면, 초과근로수당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 (대법원 2009.12.10. 2009다51158)

 

2010년 달라지는 노동정책

 

직급 및 직군별 정년차별 시정 사례 모음 (국가인권위원회 결정례)

기간제법 시행 이전 근로계약을 반복ㆍ갱신한 경우, 계약기간 만료로 고용관계를 종료시킬 수 있는지 여부 (노동부 행정해석)

요양보호사 근로자성 판단지침 (노동부 업무지침)

 

어려운 때입니다. 그래도 희망은 잃지 마세요!

 

 

 

 

 

 

 

 
본 메일은 발신전용으로 2010년 1월 19일 기준 으로 수신동의 여부를 확인한 결과, 회원님께서 수신동의 하셨기에 발송되었습니다.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로그인 후 회원정보변경을 통해 ' 소식지 수신거부'를 체크해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don't want to receive this information again, please
click here!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2동 1093 부천시근로자복지관 1층   |  032-653-7051

Copyrightⓒ 노동OK . All rights reserve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79 [제180호] 이메일 해고통지는 위법 2010.07.27 5346
178 [제179호] 여름휴가와 관련된 몇가지 쟁점사항 2010.07.15 5167
177 [제178호] 12월부터 4인이하 모든 회사에 퇴직급여제도 적용 2010.06.29 4885
176 [제177호] 6.2지방선거일은 휴일입니까? 2010.06.11 7339
175 [제176호] 근로자의 날 근무한 경우 휴일근로수당은? 2010.04.20 6576
174 [제175호] 이미 준 임금, 노동조합 맘대로 소급삭감 안돼 2010.03.18 5082
173 [제174호] 회계 연도 기준으로 연차휴가를 산정하는 방법 2010.02.16 6099
172 [제173호] 부서장 허가없는 휴가사용은 무단결근 아니다 2010.01.31 5216
» [제172호] 상습체불 사업주 지역사회에 명단 공개 2010.01.19 4931
170 [제171호] "남은 내 연차 어쩌나"…직장인들 속앓이 '끙끙' 2009.12.16 5537
169 [제170호] 여성도우미 정년 30세는 차별 2009.10.30 4838
168 [제169호] 노사합의 없는 초임삭감 소급적용, 불법 2009.12.15 5048
167 [제168호] 통상임금에 식대가 포함되는지 2009.10.01 6346
166 [제167호] 여름휴가비와 추석떡값이 퇴직금에 포함되는지요? 2009.07.28 6378
165 [제166호] 내년 최저임금 2.75%↑…시급 4천110원 2009.07.28 5001
164 [제165호] 계약기간을 '특정업무 종료시까지'로 정한 경우 2009.07.28 5037
163 [제164호] 교섭·파업권 없는 제2·제3 노조는 제 기능 못해 2009.07.28 4548
162 [제163호] 이명박 정부땐 '정규직 전환' 없다? 2009.07.28 4699
161 [제162호] 작년 근로자 임금상승 '0%' 2009.07.28 3934
160 [제161호] 정부발급 신용카드로 직업훈련 받는다 2009.07.28 4645
159 [제160호] 잡셰어링 악용사례...이런 잡셰어링 안돼요 2009.07.28 4015
158 [제159호] 최저임금 10% 삭감, 일자리 늘까,임금만 줄까 2009.12.15 3551
157 [제158호] 실직 근로자 생계 지원비 바닥났다. 2010.07.15 3857
156 직장인을 위한 노동정보 제157호 .... 도급제근로자도 퇴직금 지급하라...법원 2008.12.29 4109
155 직장인을 위한 노동정보 제156호 .... 인력 구조조정 1998년-2008년 달라진 풍경 2008.12.15 3259
154 직장인을 위한 노동정보 제155호 .... "성실한 협의 없는 해고는 무효" 2008.11.27 3822
153 직장인을 위한 노동정보 제154호 .... 임금상승률 정규직 5.9%, 비정규직 1.6% 2008.10.30 4595
152 직장인을 위한 노동정보 제153호 .... 일방적인 인사규정 개정은 무효 2008.09.29 3629
151 직장인을 위한 노동정보 제152호 .... 야간당직 근무중 살해된 간호사, 업무상재해 2008.08.29 3705
150 직장인을 위한 노동정보 제151호 .... '반성문 대신 시말서 쓰라' 요구는 '양심의 자유' 침해 2008.07.30 46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