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칼럼

2004.12.18 00:00
조회 수 11533 추천 수 1 댓글 0

팬택의 노사와 부천시의 노사


요즈음 팬택이라는 휴대폰제조업체의 노사관계가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이야기는 대강 이렇다. 휴대폰 중견제조업체인 팬택 노동조합이 동종 업계의 삼성전자와 LG전자 같은 대기업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기술개발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조합원들을 설득해 회사가 신규 기술개발에 투자할 수 있도록 임금을 스스로 동결하겠다고 회사에 통지했다. 


그러자 노조가 자발적으로 임금을 동결하기로 했다는 이소식을 접한 회사 경영진 측에서는 '그러한 정신으로 생산성 및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해 달라'며 임원 임금은 동결하는 대신에 일반 사원의 임금은 10% 인상하는 결정을 내렸다는 것이다.

팬택의 이러한 노사모델이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는 까닭은 경제여건속에서 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노사가 어떻게 상생하며 어떻게 서로 신뢰하고 존중하여야 하는가 하는 점을 직접적으로 보여준다는 점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팬택.png


모든 사회문제가 다 어렵겠지만, 노사문제만큼 어려운 문제가 없다. 노사문제는 결국 사람문제이기 때문이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서로의 계급적 기반이 달라 상호 대립적일 수밖에 없는 노사 당사자가 경제,사회적 영역에서의 우리사회의 진일보한 발전을 위해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문제는 정말 어려운 문제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우리사회는 노사 각각에 '상생의 노사관계'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팬택의 노사관계는 이를 몸으로 실천하고 있어 우리사회에 또다른 귀감이 되고 있다.

하지만, 요즘 부천시당국의 노사관계를 보면, 팬택의 노사관계와는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지난 봄부터 공원관리 업무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부천시가 8년여간 지급된 수당을 일방적으로 임금을 삭감하였다'며 그 지급을 촉구하였다.


부천시는 '과지급이므로 아무런 잘못이 없고, 8년여간 잘못지급된 수당을 반환받겠다'고 하였다. 결국 당사자간에 특별한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한채 부천시의 체불임금 사건은 노동부로 이관되었고, 노동부에서는 '공원관리원들의 주장이 타당하니 부천시는 일방적으로 삭감한 임금을 지급하라'며 부천시에 지급지시를 내렸다. 


부천시.png


계속되는 노동부의 지급지시에도 불구하고 부천시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자, 노동조합은 노동부에 중재를 요청하였고, 노동부의 중재아래 노동조합과 부천시의 담당국장은 '일방 삭감처리한 임금은 우선 지급하고, 차후 법원의 반환명령이 있는 경우, 노조는 반납한다'는 합의에 이르렀다. 부천시장이 검찰에 형사입건되는 불행한 사태만은 막아보고자는 뜻이었다. 반발이 예상되는 107명의 조합원들을 설득하여 107명 모두가 '법원판결시 임금을 반납한다'는 동의서를 부천시에 제출했다. 


하지만, 107명의 공원관리원들의 이러한 희망은 부천시의 날벼락 같은 180도 입장변화속에 허망하게 날아가 버렸다. 노동조합은 조합원들의 쓴소리까지 들어가며 조합원들 개인마다 일일이 동의서를 받아 부천시에 갖다 바쳤는데, 부천시는 '동의서와 노동부 중재에 의한 합의사항과 관계없어 삭감한 임금을 지급하지 않겠다'고만 되풀이 하고 있다.

노사가 상생하는 관계가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먼저 서로를 신뢰해야 한다. 신뢰는 상대방을 존중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 시민의 대표로 선출된 시장이 형사입건되는 불행한 파국만은 면하고자, 부천시를 믿고 반납동의서를 제출한 107명의 공원관리원들은 '노사관계는 상생하는 관계이다'라는 하면 이를 믿을까?

녹지공원 임금체불사건의 원인이 된 일방적인 임금삭감은 '단지 담당실무자의 잘못된 법적판단이었다'라고 해버리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이제는 서로를 믿고 합의한 약속사항을 부천시가 헌신짝처럼 저버린 행위는 쉽게 치유되지 않을 것이다. 약속한 사항을 지키지 않는 측을 더 이상 신뢰하지 않는 것은 인지상정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당사자가 일개 개인사기업체도 아닌 지방자치단체라면 더욱 문제는 심각하다. 부천시는 이제 더 이상 지역내 많은 사업주와 노동조합에게 '상생의 노사관계가 구현해서 부천의 지역경제를 활성화해달라'라고 말하지 못할 것이다. 말한다고 하더라도 이를 믿을 사업주와 노동조합이 있을까? 부천시가 먼저 자신이 직접고용한 녹지공원 노동자들에게 약속한 사항을 지켜 상생의 노사관계를 구현할 의지가 있음을 보여주는 길만이 해결방법이다.

Atachment
첨부파일 '2'

인기 검색어 :: 노동자료


더 많은 정보

더 많은 노동자료

자동계산기

노동사건 따라잡기


List of Articles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사회 청년들이 첫직장을 1년7개월만에 때려친 이유 file 282
사회 '검투사 샐러리맨을 위하여' file 1182
노동 수습, 신입해고 이렇게 대응합시다. file 3763
사회 초단시간 노동자 수 역대최고. file 2583
노동 최저임금, 이건 알고 가자 file 4421
사회 소득주도 사회와 생활임금 file 1552
사회 노블레스 오블리주 file 18011
노동 노동절에 대한 짧은 생각 file 13358
사회 샐러던트(Saladent) 민심 file 13355
노동 남편의 출산휴가, 어떻게 생각하세요? file 13716
노동 해고이야기 ... 바쁠수록 돌아가자 file 10577
노동 경비원 김씨 아저씨 1 file 12220
노동 임금피크제 도입전에 정년 법제화해야 file 11994
사회 실업률 3.5%, 믿으시나요? file 10602
노동 체불임금정책, 지연이자제도 만으로는 부족하다 file 11856
노동 팬택의 노사와 부천시의 노사 file 11533
노동 '퇴직금제도의 새로운 변화'에 부쳐 file 11602
노동 주5일제의 명암 file 11249
사회 '국민연금의 8가지 비밀'은 옳은가? file 11422
정치 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정치해야 file 9637
정치 나의 투표 기준 file 10020
정치 기업과 노동조합의 정치자금은 동일한가 file 10346
사회 위장취업자과 청년인턴 file 10466
노동 갑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file 11308
노동 노동조합 설립신고제도 문제없나? file 11243
사회 용돈연금으로 전락하는 국민연금 file 10531
노동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 해결 의지 있나 file 10840
사회 근로자 자녀 양육문제는 지역사회의 몫 file 10605
노동 이건희 회장보다 내가 행복한 이유 file 10559
노동 최저임금 경제학 file 9917
노동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비정규직 문제 file 95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