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칼럼

심재정 2004.07.17 00:00
http://www.nodong.or.kr/406889 조회 수 11132 추천 수 1 댓글 0
지난 1일부터 주5일제가 실시되었다. 비록 금융기관과 공기업, 1000명이상 사업장이라는 제한된 영역만 의무적용되고 여타의 사업장은 의무적용대상이 아니지만, 의무적용대상이 아닌 일부의 사업장들도 주5일제를 전격적으로 실시하거나 또는 본격실시를 위한 준비단계로 격주5일제를 실시하고 있다.

직장인들에게 이틀의 휴일이 갖는 의미는 상당하다. 고된 노동을 끝낸 후의 꿀같은 휴식이라는 차원도 있지만, 개인의 취미와 능력을 계발할 수 있고,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가족내의 결속력을 높힐 수 있게 되었다. 일부의 직장인들은 투잡스(two jobs)족으로 화려한 변신을 통해 다양한 사회경험과 함께 경제적 목적까지 취하기도 한다.

주5일제는 단순한 직장인들만의 휴일확대를 넘어 사회서비스 사업에 있어 사업패턴의 변경을 불러오고 있다. 최근들어 가족단위 고객들을 불러들이기 위한 발 빠른 사업전략을 채택하지 않으면 경쟁사에 도태된다는 위기의식하에 각종의 가족단위 사업들이 늘어나게 되었고, 직장인들을 상대로 하는 사업들은 줄어드는 영업일수에 따른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빠른 속도는 아니지만 우리사회가 조금씩 주5일제 사회로 변화되는 현실을 목격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직장인들에게 주5일제가 마냥 즐거운 것만은 아니다. 노동조합이 없는 사업장의 경우에는 임금축소나 변경에 따른 우려가 있고, 이와 맞물려 여가 및 레저활동 시간 증대에 따른 소비지출 상대적 증가는 직장인들을 우울하게 하고 있다. 또한 서비스업종의 회사에서는 주5일제로 엄청난 이윤을 얻게 됨에도 불구하고 종사자의 건강과 휴식, 최소한의 임금 보장을 위해 노력하기보다 개정된 근로기준법을 악용해 주40시간을 주6일로 편성하고 고정 연장근로, 주말집중노동, 각종 행사와 바겐세일, 무임금 조기출근 등 변칙·변형근로제를 실시하여 종사자들에게 더욱 강도높은 노동을 강요하고 있다. 서비스업종의 직장인들은 "인력충원이 되지 않는 주5일제는 노동조건 저하만을 가져올 뿐"이라는 하소연마저 마다하지 않는다.

당초 주5일제 실시가 처음으로 사회공론화된 2001년도만해도 그 목적은 '일자리창출'과 '삶의질 향상' 이었다. IMF구제금융이후 높아진 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대안으로 주5일제가 노사정위원회에서 합의를 통해 추진하게 된 것이다. 주5일제 실시로 내수진작효과를 발생시킴으로써 경기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으며, 더욱이 300만명이상의 일자리창출을 통해 대량실업문제를 억제하고 사회적 혼란과 양극화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사회적 안전망 차원에서 주5일제가 노사정위원회에서 합의된 것이다.
그런데 노사정 주체는 막상 주5일제 입법과정에서 근로기준법상의 근로시간만 단축에만 역점을 두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입법활동을 소흘리 하였다. 수레바퀴의 한쪽을 빠트린 것이다. 정부는 최근들어 기존에 '주5일제'를 대대적으로 선전·홍보하더니 이제와서는 슬그머니 '주5일제가 아니라 주40시간제이다'라며 말을 바꾸고 있다. 변형된 주6일제근무도 가능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주5일제에 따른 고용창출문제에 대해 정부가 대책마련을 위해 분주하지만 고작 '일자리창출'이라는 정책활동에 불과할 뿐, 인력충원을 위한 입법활동에는 관심이 없다. 놓쳐버린 또다른 수레바퀴를 찾아야한다.

"차라리 주5일제가 없는 게 낫다"고 입을 모으는 서비스업 종사 직장인들에게 여가시간의 활용이나 재충전이라는 단어는 의미 없는 이야기다. 고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미소짓는 서비스업 직장인들의 건강권과 휴식권을 보장하기 위해 인력충원을 위한 법제정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한국노총 부천상담소 소장 심재정.

[ 더부천 / 2004년 7월 17일] <토요시론>

Who's 심재정

profile

일하는 사람이 당당할 수 있는 사회, 진실을 향한 작은 용기에서부터 시작합니다.
한국노총 부천상담소 / 노동OK
032-653-7051 /   nodong1234@paran.com
http://www.facebook.com/jaejeong.sim


List of Articles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시론 '검투사 샐러리맨을 위하여' file 상담소 2016.03.22 644
노동법 수습, 신입해고 이렇게 대응합시다. file 상담소 2016.03.22 2158
노동법 초단시간 노동자 수 역대최고. file 상담소 2015.03.24 1987
노동법 2015년 최저임금 이건 알고 가자~ file 상담소 2015.02.23 3894
노동법 한겨레 8월 27일자 [세상 읽기] 백혈병 산재 판결과 기울어진 법정 / 정정훈 상담소 2014.08.27 2619
시론 소득주도 사회와 생활임금 심재정 2014.03.03 1378
노동법 무급 휴직명령의 정당성 심재정 2010.01.30 19896
노동법 유니온샵과 사용자의 해고의무 심재정 2009.04.30 15552
시론 노블레스 오블리주 심재정 2007.05.17 17880
시론 노동절에 대한 짧은 생각 심재정 2007.05.05 13245
노동법 월급을 타인에게 양도할 수 있는지 심재정 2007.04.27 13590
시론 샐러던트(Saladent) 민심 심재정 2007.04.19 13249
시론 남편의 출산휴가, 어떻게 생각하세요? 심재정 2007.04.08 13580
시론 해고이야기 ... 바쁠수록 돌아가자 심재정 2007.04.05 10461
노동법 노사관행에 의한 근로조건과 변경요건 심재정 2006.04.05 13267
노동법 장시간근로시 휴게시간 부여 기준이 명확해야 1 심재정 2006.02.27 27612
노동법 대체휴일이 유효하기 위한 요건 심재정 2005.12.21 13928
노동법 하청사 임금 원청사에 청구할 수 있나? 심재정 2005.11.16 12100
노동법 당직근무에 대해 연장·휴일근로수당을 받을 수 있나 1 심재정 2005.10.18 20080
노동법 연차유급휴가 사용가능일수보다 부족한 기간을 근무하고 퇴직한 노동자의 연차수당 4 심재정 2005.09.12 13973
노동법 연봉총액에 포함된 퇴직금에 대한 노동부의 태도를 질타하며... 1 심재정 2005.08.11 30564
노동법 퇴직금 계산시 특별한 경우의 평균임금 산정 심재정 2005.06.09 12297
시론 경비원 김씨 아저씨 1 심재정 2005.04.23 12021
노동법 임금피크제 도입 이전 정년 법제화해야 심재정 2005.04.07 11868
시론 실업률 3.5%, 믿으시나요? 심재정 2005.03.05 10495
노동법 체불임금정책, 지연이자제도 만으로는 부족하다 심재정 2005.02.03 11685
노동법 노동관행이 근로계약으로 인정되기 위한 요건 심재정 2004.12.23 13113
시론 팬택의 노사와 부천시의 노사 심재정 2004.12.18 11421
노동법 경영성과급여와 개인성과급여의 임금여부 심재정 2004.11.03 14554
시론 '퇴직금제도의 새로운 변화'에 부쳐 심재정 2004.08.28 11481
노동법 회사의 부도·폐업시 해고수당 못 받나 심재정 2004.08.19 18685
시론 주5일제의 명암 심재정 2004.07.17 11132
노동법 연월차휴가의 근무일 대체사용에 대해 심재정 2004.06.17 13121
시론 '국민연금의 8가지 비밀'은 옳은가? 심재정 2004.06.12 11261
시론 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정치해야 심재정 2004.04.24 9531
노동법 전직금지 계약과 직업선택의 자유 심재정 2004.04.22 12711
시론 나의 투표 기준 심재정 2004.04.10 9920
시론 기업과 노동조합의 정치자금은 동일한가 심재정 2004.03.06 10208
노동법 상여금 매월 균등분할 지급시 통상임금 포함여부 3 심재정 2004.02.26 18486
시론 위장취업자과 청년인턴 심재정 2004.02.07 10361
시론 갑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심재정 2004.01.03 11203
노동법 노동조합 설립신고제도 문제없나? 심재정 2003.12.04 11107
시론 용돈연금으로 전락하는 국민연금 심재정 2003.11.21 10401
시론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 해결 의지 있나 심재정 2003.10.21 10735
시론 근로자 자녀 양육문제는 지역사회의 몫 심재정 2003.09.20 10474
시론 이건희 회장보다 내가 행복한 이유 심재정 2003.09.01 10452
시론 시급 2,510원의 경제학 심재정 2003.08.09 9808
시론 더 이상 미룰수 없는 비정규직 문제 심재정 2003.07.12 94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