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칼럼

[김혜진의 소설 『9번의 일』(한겨레 출판)과 장류진의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창비)]


노동 상담일을 하는 이유로 종종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노동법 교육 요청을 받는습니다. 일터에서 발생하는 임금체불과 산업재해에 대처하기 위한 근로기준법이나 산업재해보상법 교육이 주를 이루는데요. 법 교육에 앞서 학생들과 노동하는 삶의 의미에 대해 돌아보기도 합니다.

 

부모가 이재용이나 최순실이 아니고서는 최소 40여년, 10만 시간 이상을 노동하며 생계를 유지할 이들에게 일이란 어떤 의미일까요? 학생들과 토론을 해보면 대부분의 그 시간이 자기성취와 행복만으로 채워지지 않을 것이라 예상합니다. 잠시 노동자를 기쁘게 하는 월급도 고객의 진상과 상사의 모욕과 갑질을 견뎌낸 보답이라는 불편한 진실도 학생들은 이미 짐작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들의 절망적 표정에 매번 미안합니다. 고작 내가 해줄 수 있는 이야기는 "너희들도 상품이지만 삼성전자나 다이슨에서 만든 가전제품과 다르다"는 것, 그래서 "다이슨 청소기는 잘 안돌아 간다고 주인이 집어 던져도 되고, 삼성전자 TV는 예쁘다고 주인이 쓰다듬어도 되지만 너희들은 사장이 그렇게 해선 안 된다"는 걸 알려주는 정도입니다. 너희들이 임금의 대가로 사용자에게 판매하는 것은 성실한 육체노동과 지식서비스이며 회사가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하면 당당히 거절하고 노동조합을 통해 대응하라 주문하지만 이들에게 가닿기 까지는 얼마의 시간이 필요할까요.

 

대부분의 일터에서 노동자는 노동력 상품을 넘어 그 이상의 것을 요구 받는습니다. 일에 대한 열정과 회사에 대한 충성 등이 그것입니다. 이처럼 자본주의가 성립한 근대 이후 자본은 임금의 대가인 노동력 상품 그 이상의 것을 동력으로 오늘의 부를 이룩했습니다.


 142d039ca74074090ea18454ace89289.jpg

김혜진의 소설 『9번의 일』은 수십 년간 일에 대한 열정과 회사에 대한 충성을 바치고도 구조조정 이라는 이름으로 회사로 부터 비참하게 버림받은 중년 노동자의 이야기 입니다. 통신 공기업에 입사해 26년간 현장 팀에서 수리와 설치를 담당하던 주인공은 저성과자로 분류돼 재교육 직전 상사로부터 퇴사를 권유 받습니다. 주인공에게 아직 부양해야 할 고등학교 자녀와 홀어머니가 있고 노후를 대비해 마련한 변두리 다세대 주택 구입의 빚도 남아 있습니다.

 

그러나 주인공에게 생계의 논리는 부차적입니다. 매일 같은 작업을 반복하면서 기술을 배우고 노하우를 익히고 실력이 늘어가는 것. 주인공에게 직장과 일이란 그런 것입니다. 그 대가로 그가 회사에 기대했던 것은 “존중과, 감사, 이해와 예의 같은 거창해 보이지만 실은 너무도 당연한 것”이었을 뿐입니다. 그러나 회사의 사직 요청을 거절하자 돌아 온 것은 모욕이었습니다. 회사는 지역의 거점센터로 영업 일을 하라며 그를 쫓아냈고 26년간 통신 설비 설치와 수리를 담당한 기술자에게 인터넷 가입 영업을 지시했습니다. 회사는 그에게 가장 소중한 일을 뺏음으로써 모욕을 줬던 겁니다.

 

『9번의 일』 주인공을 통해 독자들은 일과 삶의 분리 없이 평생직장의 신화를 만들어온 베이비붐 세대를 떠올릴 것입니다. 이들에게 일을 그만 두라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자신의 존재 자체가 붕괴되는 것이 아닐까요. 결국 주인공은 회사로 돌아갈 수 있다는 약속을 받고 송전탑 건설을 대행하는 자회사에 편입되어 이름도 없이 78구역 1조 9번으로 불리며 송전탑 건설에 앞장서다가 이를 막는 마을 주민들과 갈등하다 파국을 맞습니다.

 

『9번의 일』의 주인공과 달리 최근의 한국사회의 2030 세대는 회사가 평생 자신을 지켜줄거라 기대하지 않습니다. 근로조건에 따른 이직이 흔하고 회사와 자신을 분리하는데 익숙합니다. 장류진의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의 주인공들이 그렇습니다.



 194355_311745_4850.jpg



『일의 기쁨과 슬픔』 속 주인공 안나는 판교테크노벨리로 대표되는 IT기업에서 웹서비스를 담당하는 지식노동자입니다. 회사 대표는 기술기업 특유의 수평적 조직문화를 강조하며 서로가 영어 이름을 부르자고 하지만 이는 형식에 불과할 뿐 아침마다 직원들을 상대로 한 일방적 훈시가 보람인 젊은 꼰대입니다.

 

어느 날 안나는 사장으로부터 회사가 만든 중고거래 앱에 너무 많은 글을 올리는 유저인 ‘거북이 알’에 대한 대처를 지시받습니다. 안나는 고객을 가장해 거북이 알을 만나게 되는데, 거북이 알은 유명 카드회사의 서비스 기획자였으나 회장의 심기를 불편하게 해 월급 대신 카드사 포인트로 임금을 지급받게 된 ‘직장 갑질’ 피해자였습니다. 거북이 알이 안나 회사의 중고거래 앱에 그렇게 많은 상품을 올려 판매한 이유도 해당 포인트를 소진하여 현금화하기 위함이었지요.


이 사회의 을이자 약자인 여성 노동자 안나와 거북이 알은 『9번의 일』의 주인공처럼 회사가 주는 굴욕과 절망에 굴하지 만은 않습니다. 자신을 짓누르는 회사에서의 일과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홍콩행 비행기 표를 끊어 현명하게 회피하고 "자본주의 시스템을 영리하게 활용해 나름의 생존방법을 터득"합니다. 회사의 사직강요에도 자신의 전부인 일에 대한 묵직한 고민으로 버티는 『9번의 일』의 주인공과 너무도 대조적입니다.

 

『9번의 일』이 던지는 메시지는 자신의 속한 회사와 일을 동일시해 내 주변의 관계 미치는 영향은 도외시 한 채 열심히만 해서는 행복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장류진의 『일의 기쁨과 슬픔』 속 주인공들처럼 일과 나를 분리하면 대안이 될까요? ‘낯선 곳으로의 여행’이 주는 기쁨만으로 일터에서의 모욕과 인간관계의 긴장을 견딜 수 있을까요? 홍콩을 넘어 유럽, 마지막엔 어디에 가야 일터에서 긁힌 마음의 상처가 치유 될까요?

 

두 소설 속 주인공들은 모욕과 기쁨이 교차하는 일터에서 버티며 자존감을 지키려는 일하는 이들의 고단한 삶을 재현합니다. 어느 것이 옳고 그르다 판단 할 수 없을 만큼 묵직하고 때로는 경쾌하고 발랄한 방식으로 말입니다.


여러분도 한번 두 소설을 비교하며 읽어 보세요. 

Atachment
첨부파일 '2'

인기 검색어 :: 노동자료


더 많은 정보

더 많은 노동자료

자동계산기

노동사건 따라잡기


List of Articles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모욕과 기쁨이 교차하는 일터. 나의 존재를 지키는 두 가지 방식-[김혜진의 소설 『9번의 일』(한겨레 출판)과 장류진... file 61
사회 청년들이 첫직장을 1년7개월만에 때려친 이유 file 461
사회 '검투사 샐러리맨을 위하여' file 1284
노동 수습, 신입해고 이렇게 대응합시다. file 4129
사회 초단시간 노동자 수 역대최고. file 2689
노동 최저임금, 이건 알고 가자 file 4520
사회 소득주도 사회와 생활임금 file 1587
사회 노블레스 오블리주 file 18049
노동 노동절에 대한 짧은 생각 file 13394
사회 샐러던트(Saladent) 민심 file 13374
노동 남편의 출산휴가, 어떻게 생각하세요? file 13756
노동 해고이야기 ... 바쁠수록 돌아가자 file 10597
노동 경비원 김씨 아저씨 1 file 12278
노동 임금피크제 도입전에 정년 법제화해야 file 12019
사회 실업률 3.5%, 믿으시나요? file 10624
노동 체불임금정책, 지연이자제도 만으로는 부족하다 file 11908
노동 팬택의 노사와 부천시의 노사 file 11557
노동 '퇴직금제도의 새로운 변화'에 부쳐 file 11631
노동 주5일제의 명암 file 11276
사회 '국민연금의 8가지 비밀'은 옳은가? file 11449
정치 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정치해야 file 9658
정치 나의 투표 기준 file 10038
정치 기업과 노동조합의 정치자금은 동일한가 file 10384
사회 위장취업자과 청년인턴 file 10489
노동 갑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file 11335
노동 노동조합 설립신고제도 문제없나? file 11284
사회 용돈연금으로 전락하는 국민연금 file 10554
노동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 해결 의지 있나 file 10863
사회 근로자 자녀 양육문제는 지역사회의 몫 file 10632
노동 이건희 회장보다 내가 행복한 이유 file 10581
노동 최저임금 경제학 file 9937
노동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비정규직 문제 file 95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