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칼럼

상담소 2016.03.22 10:47
http://www.nodong.or.kr/1682303 조회 수 749 추천 수 0 댓글 0

2016-03-22.jpeg



샐러리맨은 그 어원이 고대 로마시대에 군인들이 품삯을 소금(salt)으로 받은데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박정희 정권 시절 재벌이 자리를 잡으면서 본격화 했다고 하네요.


오늘자 경향신문에 실린 칼럼을 통해 박용채 논설위원은 기업이 고용되어 경제적으로 안정을 보장받으면 그에 대한 급부로 열심히 일해 기업의 이윤을 창출하는 샐러리맨의 특징을 일본의 종신고용등을 예로 들어 소개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의 거품경제 붕괴이후 이는 전설이 되었습니다.


최근 '사람이 미래'라던 두산이 계열사 입사 2년차를 퇴출대상으로 삼는 상징적 사건만 보더라도 우리나라 역시 샐러리맨의 신화는 깨진지 오래입니다.


일상화된 구조조정으로 50대까지 일하는게 기적이 된 나라. 자영업자는 넘쳐나 개미지옥이 되고, 노년이 돼도 일손을 못 놓지만 빈곤율은 세계 최고인데 몇몇은 이런 상황에서 여전히 성장 재원을 대기업에 투자해 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목청을 높인다며 비판합니다.


필자는 "그런다고 상황이 나아질까?"라며 강하게 의문을 제기합니다. 그가 보기엔"기업이 아무리 벌어도 가계에 돌아 오는 몫은 미미해져 법인세를 낮춰준들 고용이 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는 이미 "개인이 충성을 맹세하고 기업이 그들에게 안정을 제공하던 암묵의 양해는 사라졌다고" 강조 합니다.


지금의 샐러리맨을 검투사로 묘사한 것이 인상적인데요.


"1등이 되면 자본의 엄지가 하늘을 향하겠지만 패배하는 순간 땅으로 향한다"는 거지요. 그의 말처럼 아무리 칼을 갈더라도(개인이 경쟁력을 높이더라도) 늘 이기는 검투사는 없지요.


개인의 실적과 성과를 높인다며 경쟁을 부추기고, 저성과자라는 이름으로 해고를 일상화하는 방향으로 노동시장을 바꾸려는 정부와 자본의 꼼수를 두고 하는 비판이 아닐까요?


새겨들을 대목입니다.




사진은 경향신문 홈페이지를 갈무리 했습니다.
3월 22일자 경향신문 오피니언란의 [박용채 칼럼]'검투사 샐러리맨을 위하여'를 재가공했습니다.

Atachment
첨부파일 '1'

List of Articles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시론 '검투사 샐러리맨을 위하여' file 749
노동법 수습, 신입해고 이렇게 대응합시다. file 2549
노동법 초단시간 노동자 수 역대최고. file 2107
노동법 2015년 최저임금 이건 알고 가자~ file 3995
노동법 한겨레 8월 27일자 [세상 읽기] 백혈병 산재 판결과 기울어진 법정 / 정정훈 2648
시론 소득주도 사회와 생활임금 1401
노동법 무급 휴직명령의 정당성 20213
노동법 유니온샵과 사용자의 해고의무 15696
시론 노블레스 오블리주 17901
시론 노동절에 대한 짧은 생각 13263
노동법 월급을 타인에게 양도할 수 있는지 13622
시론 샐러던트(Saladent) 민심 13265
시론 남편의 출산휴가, 어떻게 생각하세요? 13604
시론 해고이야기 ... 바쁠수록 돌아가자 10489
노동법 노사관행에 의한 근로조건과 변경요건 13415
노동법 장시간근로시 휴게시간 부여 기준이 명확해야 1 27663
노동법 대체휴일이 유효하기 위한 요건 14021
노동법 하청사 임금 원청사에 청구할 수 있나? 12125
노동법 당직근무에 대해 연장·휴일근로수당을 받을 수 있나 1 20424
노동법 연차유급휴가 사용가능일수보다 부족한 기간을 근무하고 퇴직한 노동자의 연차수당 4 14080
노동법 연봉총액에 포함된 퇴직금에 대한 노동부의 태도를 질타하며... 1 30600
노동법 퇴직금 계산시 특별한 경우의 평균임금 산정 12325
시론 경비원 김씨 아저씨 1 12059
노동법 임금피크제 도입 이전 정년 법제화해야 11887
시론 실업률 3.5%, 믿으시나요? 10513
노동법 체불임금정책, 지연이자제도 만으로는 부족하다 11716
노동법 노동관행이 근로계약으로 인정되기 위한 요건 13208
시론 팬택의 노사와 부천시의 노사 11439
노동법 경영성과급여와 개인성과급여의 임금여부 14599
시론 '퇴직금제도의 새로운 변화'에 부쳐 11499
노동법 회사의 부도·폐업시 해고수당 못 받나 18893
시론 주5일제의 명암 11152
노동법 연월차휴가의 근무일 대체사용에 대해 13197
시론 '국민연금의 8가지 비밀'은 옳은가? 11285
시론 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정치해야 9548
노동법 전직금지 계약과 직업선택의 자유 12749
시론 나의 투표 기준 9938
시론 기업과 노동조합의 정치자금은 동일한가 10232
노동법 상여금 매월 균등분할 지급시 통상임금 포함여부 3 18590
시론 위장취업자과 청년인턴 10378
시론 갑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11217
노동법 노동조합 설립신고제도 문제없나? 11126
시론 용돈연금으로 전락하는 국민연금 10418
시론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 해결 의지 있나 10750
시론 근로자 자녀 양육문제는 지역사회의 몫 10499
시론 이건희 회장보다 내가 행복한 이유 10469
시론 시급 2,510원의 경제학 9823
시론 더 이상 미룰수 없는 비정규직 문제 94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