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칼럼

상담소 2015.03.24 10:49
http://www.nodong.or.kr/1587472 조회 수 1948 추천 수 0 댓글 0

오늘 신문과 방송에서는 통계청 자료를 인용하여 "초단시간 노동자 수가 지난해 117만 7000명으로 규모에서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는 보도기사가 눈에 띕니다.


초단시간 노동자는 근로기준법에 따라 한달을 4주로 나눴을때 1주 평균 근로시간이 15시간 미만인 근로자를 의미합니다.


대부분이 임시 일용직으로 일하며 개인사업이나 공공서비스, 식당이나 숙박업소, 가사도우미, 학교 급식, 청소, 편의점, 예식장등에서 하루 3시간 미만으로 일합니다.


문제는 4주를 기준으로 1주 평균 근로시간이 15시간 미만인 초단시간 근로자의 경우 근로기준법상 퇴직금과 주휴수당, 연차유급휴가의 적용이 제외된다는 점입니다. 또한 사업주들은 이들을 일반적으로 고용보험등 사회보험의 가입에서도 배제시킵니다.


일반 노동자들이 적용받는 주휴수당과 연차유급휴가등에서 배제될 경우 똑같이 일하고도 초단시간 근로자는 1일 소정근로시간분의 급여를 못받는 만큼 임금의 격차는 벌어집니다.


실제 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시간제 일자리의 경우 고용보험 가입율이 19.6%에 불과하며 평균임금은 월 70만원에 못미칩니다.


초단시간 근로자들은 대부분 사용자가 임시적으로 1일 단위나 1개월 미만의 계약기간을 정하여 고용합니다. 그리고 하루 근로시간도 지방자치단체나 학교, 일부 공공기관을 제외하고는 실제 3시간을 초과하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주휴수당등의 지급의무를 회피하기 위해 근로계약상 소정근로시간을 1주 15시간 미만으로 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는 일용직 근로자나 다름없는 것이지요.


그런데 일용근로자는 고용, 산재보험의 가입대상입니다. 또한 실제 근로가 1개월을 초과하는 경우 전월의 근로일수가 20일 이상인지 판단하여 국민연금과 건강보험의 가입대상이 됩니다.


더욱이 일용근로자의 경우에도 근로계약이 계속 묵시적으로 갱신되어 1년 이상 재직할 경우 퇴직금과 연차유급휴가도 요구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실제 1주 15시간 이상의 근로를 제공하면서 계속근로기간을 1년 이상 제공해온 노동자의 경우라면 퇴직시점에서 사업주에게 퇴직금과 연차유급휴가 미사용수당을 당당하게 요구하시기 바랍니다.



초단시간.jpg


[사진은 한국방송에서 퍼왔습니다.]


Atachment
첨부파일 '1'

List of Articles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시론 '검투사 샐러리맨을 위하여' file 상담소 2016.03.22 609
노동법 수습, 신입해고 이렇게 대응합시다. file 상담소 2016.03.22 2018
노동법 초단시간 노동자 수 역대최고. file 상담소 2015.03.24 1948
노동법 2015년 최저임금 이건 알고 가자~ file 상담소 2015.02.23 3864
노동법 한겨레 8월 27일자 [세상 읽기] 백혈병 산재 판결과 기울어진 법정 / 정정훈 상담소 2014.08.27 2611
시론 소득주도 사회와 생활임금 심재정 2014.03.03 1376
노동법 무급 휴직명령의 정당성 심재정 2010.01.30 19728
노동법 유니온샵과 사용자의 해고의무 심재정 2009.04.30 15476
시론 노블레스 오블리주 심재정 2007.05.17 17876
시론 노동절에 대한 짧은 생각 심재정 2007.05.05 13244
노동법 월급을 타인에게 양도할 수 있는지 심재정 2007.04.27 13579
시론 샐러던트(Saladent) 민심 심재정 2007.04.19 13247
시론 남편의 출산휴가, 어떻게 생각하세요? 심재정 2007.04.08 13576
시론 해고이야기 ... 바쁠수록 돌아가자 심재정 2007.04.05 10455
노동법 노사관행에 의한 근로조건과 변경요건 심재정 2006.04.05 13172
노동법 장시간근로시 휴게시간 부여 기준이 명확해야 1 심재정 2006.02.27 27593
노동법 대체휴일이 유효하기 위한 요건 심재정 2005.12.21 13881
노동법 하청사 임금 원청사에 청구할 수 있나? 심재정 2005.11.16 12079
노동법 당직근무에 대해 연장·휴일근로수당을 받을 수 있나 1 심재정 2005.10.18 19933
노동법 연차유급휴가 사용가능일수보다 부족한 기간을 근무하고 퇴직한 노동자의 연차수당 4 심재정 2005.09.12 13939
노동법 연봉총액에 포함된 퇴직금에 대한 노동부의 태도를 질타하며... 1 심재정 2005.08.11 30557
노동법 퇴직금 계산시 특별한 경우의 평균임금 산정 심재정 2005.06.09 12291
시론 경비원 김씨 아저씨 1 심재정 2005.04.23 12010
노동법 임금피크제 도입 이전 정년 법제화해야 심재정 2005.04.07 11865
시론 실업률 3.5%, 믿으시나요? 심재정 2005.03.05 10492
노동법 체불임금정책, 지연이자제도 만으로는 부족하다 심재정 2005.02.03 11677
노동법 노동관행이 근로계약으로 인정되기 위한 요건 심재정 2004.12.23 13060
시론 팬택의 노사와 부천시의 노사 심재정 2004.12.18 11418
노동법 경영성과급여와 개인성과급여의 임금여부 심재정 2004.11.03 14538
시론 '퇴직금제도의 새로운 변화'에 부쳐 심재정 2004.08.28 11475
노동법 회사의 부도·폐업시 해고수당 못 받나 심재정 2004.08.19 18548
시론 주5일제의 명암 심재정 2004.07.17 11130
노동법 연월차휴가의 근무일 대체사용에 대해 심재정 2004.06.17 13098
시론 '국민연금의 8가지 비밀'은 옳은가? 심재정 2004.06.12 11257
시론 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정치해야 심재정 2004.04.24 9530
노동법 전직금지 계약과 직업선택의 자유 심재정 2004.04.22 12704
시론 나의 투표 기준 심재정 2004.04.10 9919
시론 기업과 노동조합의 정치자금은 동일한가 심재정 2004.03.06 10205
노동법 상여금 매월 균등분할 지급시 통상임금 포함여부 3 심재정 2004.02.26 18412
시론 위장취업자과 청년인턴 심재정 2004.02.07 10357
시론 갑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심재정 2004.01.03 11202
노동법 노동조합 설립신고제도 문제없나? 심재정 2003.12.04 11100
시론 용돈연금으로 전락하는 국민연금 심재정 2003.11.21 10399
시론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 해결 의지 있나 심재정 2003.10.21 10733
시론 근로자 자녀 양육문제는 지역사회의 몫 심재정 2003.09.20 10471
시론 이건희 회장보다 내가 행복한 이유 심재정 2003.09.01 10450
시론 시급 2,510원의 경제학 심재정 2003.08.09 9807
시론 더 이상 미룰수 없는 비정규직 문제 심재정 2003.07.12 94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