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Q&A

acttop 2010.02.09 16:12
조회 수 21156 추천 수 0 댓글 1

안녕하십니까? 항상 노동조합과 노동자의 권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주심에 감사드리며, 질의때마다

성실한 답변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희사업장은 전직원이 연봉제 사업장으로 전체연봉을 1/12로 분할하여 지급하여 왔습니다.

그러나 2008년도 노사 단협시 명절상여금을 제도화하여 전체연봉을 1/13로 지급하기로 합의하여 2009년 1월 1일부로 시행하였습니다.

그런데 단협에서는 별도의 지급조건없이 명절상여금 100%를 설과 추석때 50%씩 지급키로 하였으나,  회사의 취업규칙으로 다음와 같이 지급대상자를 지정하였습니다.

 

다음(당사취업규칙)

 

39 (임금분류)

1.    임금은 연봉제와 시급제로 구분한다. 연봉제 사원은 1달 근속 근무에 대하여 연봉의 1/13을 지급 받으며 구정과 추석에 명절상여금으로 각각 기본급의 50%를 지급 받는다. 시급제 사원은 시간당 임금율로 매월 근속 근무시간에 대한 임금을 지급 받는다. (개정 2009. 01. 01)

2.    연봉제 사원의 임금에 관해 이 규칙에 정하지 않은 사항은 별도로 정한다.

 

40 (지급방법)  

1.    연봉제 사원의 임금은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분을 1개월로 계산하고 당월 21일에 지급한다. , 지급기일이 휴일일 경우 그 익일에 지급한다.

2.   명절상여금은 지급일 당시 재직 중으로 입사 후 3개월이 경과한 자에 한하여 지급하되 결근, 병가, 휴직, 정직 등 출근하지 않은 기간에 대하여는 동 기간을 제외하여 일할 계산하여 지급한다. 이 경우 일할 계산 기준 기간은 이전 6개월 (구정: 전년도 7. 01 ~ 12. 31 / 추석: 당해 년도 1. 01 ~ 6. 31)로 한다. (신설 2009. 01. 01)

3.    임금은 회사가 지정한 은행의 사원 통장구좌로 송금한다.

이때 궁금한부분이

 

1. 입사시 연봉을 책정하고 입사하나 명절(설, 추석) 3개월이내에 입사시 수습기간으로 인하여 연봉에서

     상여금 50%를 지급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되며,

2. 명절상여금이라는 명목으로 지급시점에 재직중인자에게만 상여금 지급대상을 정하면 명절전 퇴사시

    상여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됩니다.

 

이 경우 신입직원의 전체 연봉에서 삭감액이 발생되는 부분과 지급시점은 명절이지만 이전 6개월의 근태로 결정되기에 이전 6개월간의 노임으로 인식하여 명절전 퇴사시(올해의 경우 2월 10일 지급예정으로 그 이전  2010년 1월이후부터 2월 9일까지의 퇴사자) 에도 정상적인 상여금으로 지급하여야 하는게 맞지 않나요??

 

회사는 취업규칙을 이유로 지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대한 대응방안을 질의드리오니 바쁘시더라도 답변부탁드립니다. 수고하십시요~~~

TAG •
답변 글 '1'
  • 상담소 2010.02.10 10:31

    안녕하세요. 노동OK를 운영하는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입니다.

     

    1. 신입사원과 회사간에 약정한 연봉액에 명절,추석상여금이 포함되어 있더라도 당사자간에 일정기간 동안은 수습계약함일 인정하였고, 명절,추석상여금의 지급에 관한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 회사의 취업규칙(또는 단체협약)에서 수습사원에 대해 그 적용을 일부 배제키로 정하였다면, 취업규칙(또는 단체협약)에 따른 상여금 일부배제를 적용한다고 하여 위법하다고 볼 수없을 것입니다.

     

    2. 지급일 현재 퇴직자에 대한 상여금 지급제한 문제에 대해서는 다소의 법적인 논쟁이 있는 사안입니다. 노동부에서는 퇴직자의 상여금 지급제한을 인정하는 반면, 법원에서는 상여금지급제한을 인정하지 아니하는 경향입니다. 따라서 노동자, 노동조합입장에서는 가급적 법원의 견해을 중심으로 회사를 설득하여 문제를 풀어나가는 것이 좋고, 합의가 안되는 경우 노동부에 진정을 제기하기 보다는 해당자(퇴직자)가 법원에서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것이 유리한 방법입니다. 자세한 법적인 논쟁의 내용 등에 대해서는 아래 참조자료(상여금 혹은 성과급의 지급제한 규정에 대한 해석론-정광일)의 내용을 소개해드리는 것이 보다 좋을 듯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노동자의 권익향상과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저희 '한국노총'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 참조내용

     

    상여금 혹은 성과급의 지급제한 규정에 대한 해석론

    2005.4 / 정 광 일 / FAIR 인사노무컨설팅 대표 공인노무사


    1. 들어가며

    다수의 기업들이 특정일까지 재직 중인 자에게만 상여금(혹은 성과급)을 지급한다는 규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하지만 재직 중 지급제한 규정 자체에 대해 노동부의 유권해석과 법원의 입장이 다소 다른 견지에서 해석돼 실무처리상 혼선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상여금 혹은 성과급의 임금성 여부에 대한 검토가 전제되어야 할 것이나, 이 글에서는 지급제한 규정의 유효성에 대해서만 검토해 보기로 하겠다.

     

    2. 두가지 견해

     

    1) 지급제한을 근거로 상여금(혹은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는 견해

    상여금의 지급 여부와 관련하여 행정해석(1993.4.29, 임금 68207-249)은“상여금 지급률, 지급시기 등이 단체협약 또는 취업규칙 등에 정해져있고 매년 일정시기에 일정률의 상여금을 지급해 왔다면 동 상여금은 근로의 대상으로 지급되는 임금으로 보아 그 지급시기 이전에 퇴직한 근로자에게도 근무한 만큼의 상여금을 지급하여야 함. 다만, 단체협약서 등에‘지급일 현재 재직 중인 자에 한한다’는 등의 명문규정이 있을 경우 이에 따라야 하며, 명문규정이 없더라도 회사설립 이후 계속된 관행으로 지급대상자 결정방식이 정착되어 있다면 그에 따랐다하여 법 위반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해석한 바 있다.
    또 다른 행정해석(근기 68207-1667, 2000.5.31)에서도“상여금 지급에 관하여는 근로기준법에 규정된 사항이 없음. 상여금 지급률, 지급시기 등이 단체협약 또는 취업규칙 등에 정해져있고 매년 일정시기에 일정률의 상여금을 지급하여 왔다면 동 상여금은 근로의 대상으로 지급되는 임금으로 보아 그 지급시기 이전에 퇴직한 근로자에게도 근무한 만큼의 상여금을 일할 계산하여 지급하여야 한다고 봄. 다만, 단체협약, 취업규칙 등에‘상여금은 지급일 현재 재직 중에 있는 자에 한한다’는 등의 명문규정이 있다면 이에 따라야 하며, 이 경우 근로기준법 위반문제는 발생하지 않는다고 사료됨”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행정해석은 상여금의 임금성을 인정하면서 사규 등에 지급제한 규정을 명시하였다는 이유만으로 이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는 결론을 도출하고 있어 법논리상 다소 무리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2) 지급제한 규정에도 불구하고 상여금(혹은 성과급)을 비례하여 지급해야 한다는 견해

    상여금의 사례에 있어서 판례(대법원 1981.11.24 선고, 81다카 174 판결)는“회사의 보수규정상 상여금 지급기준의 결정을 위임받은 피고회사 사장은 매기마다 상여금 지급대상자를 각 지급기간의 말일, 즉 6월 말일 또는 12월 말일 현재 재직 중인 자로 규정한 지급기준을 정하여 시달하여 왔음이 인정되나 이 지급기준은 당기 상여금 전액은 당기 말일 현재 재직 중인 자에 대하여 지급한다는 의미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해석되고 이와 달리 당기 지급기간인 6월을 계속근무한 자에 한하여 지급하며 중도퇴직자에 대하여는 이미 근무한 기간에 해당하는 것도 지급하지 않는 취지까지 규정한 것이라고는 보기는 어렵다. 결국 상여지급기간 6개월 만료 전에 퇴직한 경우에도 이미 근무한 월수에 해당하는 상여금은 청구할 수 있다”라고 해석한 바 있다.
    한편, 유사한 사례에 있어서 하급심(2000.12.28 선고,서울지법 2000가합70373)에서는 “성과급제도가 그 이전부터 기본급여액의 일정비율에 따라 지급되어 오던 상여금제도 대신 도입된 것은 피고회사와 피고회사 노동조합은 위 단체협약을 체결함에 있어 각 영업직원의 위탁자 및 저축자 주식약정, 선물·옵션약정, 채권매매, 개발신탁수익증권매매, CD매매 실적 등을 평가하여 위 성과급 지급기준의 기초가 되는 개인인정수익을 산정하기로 합의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는 바, 위 성과급은 원고들과 같은 영업직원들이 피고회사에 제공한 근로의 대가로써 지급되는 것이고, 위 단체협약에 의하여 피고회사에게 그 지급의무가 지워져있는 것이라고 할 것이므로, 위 성과급은 근로기준법 소정의 임금에 해당한다는 전제하에, 근로기준법 제42조 제1항은 임금 전액이 근로자에게 지급되어야 한다고 규정함으로써 이른바 임금전액불의 원칙을 규정하고 있는 바, 피고회사와 원고들 사이에 체결된 근로계약 및 위 단체협약의 규정은 모두 원고들이 성과급 지급일 이전 또는 분기 중에 퇴직할 경우 그 퇴직일 이전에 제공한 근로의 대가로써 근로기준법 소정의 임금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지급하지 아니한다는 내용으로써 강행규정인 위 근로기준법 제42조 제1항에 위반되는 것일 뿐 아니라, 성과급의 지급을 담보로 원고들의 퇴직 여부 및 퇴직시기에 관한 의사결정의 자유를 제한하여 계속근로를 강제하는 것으로써 모두 무효라고 할 것이다”라고 해석한 바도 있다.
    최근 일련의 하급심 케이스에서 상여금(혹은 성과급)의 임금성이 인정되는 경우 재직 중 지급제한 규정을 근거로 상여금(혹은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는 판결을 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고 하겠다.

     

    3. 결 론

    지금까지 검토한 바와 같이 상여금 혹은 성과급의 재직 중 지급제한 규정은 결국 상여금 혹은 성과급이 근로기준법상 임금에 해당되는 지 여부에 따라 결론을 달리한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특히 임금성을 가지는 상여금 혹은 성과급에 있어서는 지급제한 규정을 근거로 이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는 논리는 근로기준법상 임금의 법리를 오해한 것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생각된다.
    즉, 임금성을 가지는 이상 근로의 대가성을 인정하여 일할계산하는 것이 타당하며, 근로기준법상 임금의 성격을 가지고 있지 아니한 상여금 혹은 성과급(대부분 특별상여금 혹은 집단성과급이 이에 해당될 가능성이 높음)의 경우에는 근로의 대가성이 부정되므로, 지급제한 규정을 적용하더라도 법위반이라고 할 수 없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298 여성 투잡상태에서(사업자등록) 육아휴직급여 받을수 있나요? 1 7455
297 기타 정규직 전환시 비정규직 근속기간 인정여부 1 13684
296 근로시간 휴일근로와 연장근로의 중복 2 12639
295 해고 등 수습 기간 만료 후 계약해지 1 11363
294 기타 개인 질병 부상으로 퇴사하여 실업급여를 받는 방법 2 66174
293 임금 상여금이 통상임금에 포함되지 않기 위한 상여금 규정변경 1 44214
292 근로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주당 최대 근로 가능 시간은? 1 14778
291 근로기준 근로자의 동의 없이 사무실 내부에 cctv 설치 하였을 경우 1 25749
290 근로기준 정년60세 의무화 관련 1 9163
289 기타 사측의 노동조합 사무실 축소 이전 1 4308
288 근로계약 정년 60세 법제화 개정내용 1 7824
287 여성 계약직의 출산휴가기간의 계약기간포함여부 1 6796
286 임금 통상임금이 노동부와 법원이 어떻게 다른거죠? 1 7755
285 임금 통상임금에 포함되는 수당은? 1 18033
284 기타 일용근로자의 퇴직금 발생 여부 1 15802
283 임금 지연이자문의 1 5545
282 근로시간 선거일 유급처리 여부 1 11537
281 근로계약 근로계약서 서면 작성 및 교부 의무 관련(2012년 1월1일 적용) 1 28012
280 임금 감시단속직 3교대 근로자 급여 산출과 연차수당 계산 방법 2 28776
279 근로시간 연장근로수당 청구시 연장근로 여부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는 무엇인지요? 1 20021
278 근로계약 해외 근무중인데, 계약기간 만료전 퇴직하면 해외 주재비를 물어내야 하나요? 1 13261
277 임금 단시간근로자(아르바이트)와 통상근로자의 통상임금 산정방법 1 18359
276 근로계약 근로계약이 만료되었는데, 계약만료 기간 이후에도 계속하여 회사에 출근할 의무가 있나요? 1 22636
275 해고 등 사직서 제출후 몇시간만에 철회를 요청한 경우, 사직서의 철회의 효력 여부 1 20954
274 해고 등 보직해임하고 일정기간 경과후 해고하는 것이 정당한지요? 1 14333
273 근로계약 실적에 따른 성과급제 설정(또는성과급 체계의 확대)은 근로자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지? 1 15724
272 해고 등 직급정년제는 인정될 수 있나요? 1 16019
271 근로계약 경비원은 2년이상 근무해도 정규직이 못돼나요? (기간제 경비원 정규직 전환) 1 16242
270 근로계약 감시단속적 근로자에 대한 근로시간등의 적용예외 승인을 취소받을 수 있을까요? 1 17542
269 임금 인사이동,직무변경으로 급여가 낮아졌습니다. 1 18415
268 임금 급여계산시 일할계산 방법 1 55553
267 근로계약 해외근무 도중에 퇴직하는 경우, 임금 항공료 체재비를 반환해야 하는지요? 1 14721
266 해고 등 본격적 징계를 위한 준비적 조치를 위해 대기발령을 하는 것이 정당한지요? 1 13933
265 임금 개인연금 보조금,핸드폰 보조금이 퇴직금 계산에 포함되나요? 1 21593
264 임금 사업주가 변경되었다면 임금체불에 대한 형사책임은 누구에게 있나요? 1 15519
» 임금 상여금 지급제한 규정의 효력(지급일 현재 퇴직자에 대한 상여금 지급 여부) 1 21156
262 근로계약 취업규칙 불이익변경이 무효인 경우, 개정 취업규칙의 적용대상은? 1 14024
261 근로기준 회사의 경영상 이유에 의한 휴업과 연차휴가의 사용 1 18658
260 근로시간 시간급근로자의 이동시간에 대한 급여포함여부 1 14238
259 해고 등 계약기간을 '특정업무 종료시까지'로 정한 경우, 정당한 계약해지 사유가 되는지요? 1 17552
258 근로시간 휴일근무중 8시간을 초과한 경우에도 연장근로시간의 제한(1주 12시간)을 받는지요? 1 25496
257 여성 임산부의 요구가 없는 타부서로의 전환배치, 업무 발령은 정당한지요? 1 16310
256 해고 등 메일로 해고 통지를 받았습니다. (해고 서면통지의 효력) 1 18955
255 근로계약 다른 회사에 취업하지 않겠다는 취업금지 서약서는 효력이 있습니까? 1 21882
254 근로계약 통상근로에서 교대제근로로 전환하는 경우 취업규칙을 개정해야 하는지요? 1 16209
253 여성 임산부가 법정휴일이 아닌 취업규칙상의 휴일에 근로하는 경우에도 인가를 받아야 하는지요? 1 15125
252 근로기준 간부직 관리자에게 연장근로수당이나 휴일근로수당을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지요? 1 24097
251 근로계약 취업규칙 변경 동의 여부를 노사협의회에서 근로자에게 일괄적으로 받으면 효력이 있는지요? 1 16538
250 근로계약 회사의 인수, 합병시 고용승계 여부 1 25038
249 기타 회사가 고용보험에 가입처리 해주지 않은 경우, 실업급여를 지급받는 방법 1 210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