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Q&A

상담소 2006.03.22 09:33
조회 수 13121 추천 수 0 댓글 1

안녕하세요.. 평소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저희 공장 직원은 260명 정도되며, 사무직 100여명, 전문직이 160여명 되며, 노조는 설립되어 있지 않습니다.

당직수당과 관련하여 평소 생각했던 의문점이 있어 이렇게 도움을 요청합니다.

 현재 당 공장은 사무직사원에 한해 일당직 근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수당은 당직(야간근무)수당의 경우 평일이냐 휴일前일 이냐에 따라 일정금액(통상임금의 00%)을, 일직(휴일주간근무)수당의 경우 일정금액(통상임금의 00%)을 지급해 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일/당직 수당은 그간 몇차례 회사 사정에 따라 조정된 바 있으며, 금년에는 회사의 경영 악화에 따라 그간 지급해 오던 통상임금의 00%라는 식의 정율의 개념에서 당직근무의 특성(비상사태 등에 대비하는 노동의 밀도가 낮고 감시.단속적 근로)을 반영하여 직위 등에 따라 차별 지급되던 일/당직 수당을 직위차별없이 정액제로 전환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액제의 적정금액은 현재의 일당직 대상자들의 평균수당으로 적용할까 합니다.

위의 일/당직 수당의 경우 사무직 일부에 한해 적용되는 사항이며, 취업규칙 등에 별도로 언급이 되어 있지는 않은 사항이며, 공장 만의 특수한 근무라 할 수 있습니다.

궁금한 사항은 이렇게 일/당직 수당을 변경코자 할 때 사용자의 일방적인 변경으로 적용하여도 적법한지에 대해 묻고 싶습니다.

사실 변경적용한다 하더라도 현실상 큰 문제는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원칙적으로 어떻게 처리하는 것이 올바른 것인지 알고 싶어 문의 드립니다..

답변 글 '1'
  • 노동OK 2009.08.27 02:16
    안녕하세요. 노동OK를 운영하는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입니다.

    1. 통상의 업무시간중에 당해 근로자의 주된 업무내용이 종업시간이후 계속되어지는 것을 '연장근로'라 하며 이러한 연장근로는 근로기준법에 따라 50%의 가산임금을 추가 지급하도록 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통상의 업무시간중에 당해 근로자의 주된 업무내용이 아닌 감시,단속적근로가 종업시간이후 계속되는 것은 연장근로가 아닌 '당직 또는 일직 근무'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며 이러한 당직,일직근무에 대해서는 반드시 근로기준법에 따른 50%의 가산임금을 추가지급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에 관한 보다 자세한 해설은 아래 소개한 링크 사례를 참조바랍니다.
    http://www.nodong.or.kr/406908

    2. 귀하의 경우, 사무직근로자에 한하여 일정한 기준의 당직수당을 지급하는데 이는 취업규칙 등에서 정해진 기준이 아니라 회사내부 방침 또는 결정 등에 의해 관행화되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취업규칙으로 정해진 기준이라면 당연히 근로기준법 제97조에서 정한바에 따라 불이익변경인 경우에는 근로자 과반수의 동의를 얻어야 하고, 불이익변경이 아닌 경우에는 근로자의 의견을 들어 취업규칙을 변경해야만 효력이 인정됩니다. 하지만 귀하의 경우, 취업규칙에 의해 정해진 근로조건이 아닌 경우인데...이러한 경우에도 근로기준법 제97조에서 정한 취업규칙변경의 절차에 따라 당해 근로조건을 변경시행하여야 효력이 있으며, 회사측의 일방적인 변경만으로는 그 효력을 인정받기 어려울 것입니다.
    왜냐면, 근로조건은 원칙적으로 근로계약의 당사자인 근로자와 사용자간의 합의에 의해서만 변경 가능한 것인데, 근로기준법 제97조에서는 이를 좀더 완화하여 '취업규칙에서 정한 근로조건'에 대해서는 근로자과반수이상의 동의 또는 의견청취만으로도 변경이 가능하도록 조정했기 때문입니다. 근로기준법 제97조의 내용은 개별근로계약이 아닌 집단적 근로계약 등에 대해서는 그 변경절차를 다소 완화하고자 하는 취지입니다. 그런데, 수차례에 걸쳐 시행된 노사관행은 비록 취업규칙 등에서 명문화되어 있지 않더라도 집단적근로계약의 형태라는 것이 각종 노동부 행정해석과 법원판례등에서 강조되어온 일반적인 법리적 판단임을 비추어볼때, 노사관행에 의한 근로조건의 변경 역시 집단적 근로계약의 변경절차를 정하고 있는 근로기준법 제97조의 방법에 따라야 함은 당연합니다.
    이에관한 보다 자세한 해설은 아래 링크사례를 참조바랍니다.
    http://www.nodong.or.kr/interpretation/406342

    직장인들의 권익향상과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저희 '한국노총'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249 기타 회사가 고용보험에 가입처리 해주지 않은 경우, 실업급여를 지급받는 방법 1 21312
248 근로계약 외국인노동자의 비정규직법 적용 (2년이상 계속고용시 고용의제 적용 여부) 1 15731
247 임금 24시간 격일제 근로자의 최저 일급과 월급여 계산방법 2 22685
246 임금 육아보조금의 평균임금 포함여부 (자녀가 있는 경우, 자녀가 없는 경우) 1 16184
245 여성 출산휴가 중 회사분할로 인한 퇴직 (고용승계되는 경우 출산휴가급여의 처리) 1 15507
244 근로기준 아르바이트도 사용증명서 요구가 정당한가요? (경력증명서의 발급의무) 1 21206
243 여성 임금이 소급인상된 경우, 출산휴가급여도 추가로 받을 수 있는지요? 1 15471
242 임금 직원의 과실로 손해금이 발생한 경우, 노사 합의로 손해금을 임금에서 상계처리 할 수 있는지요? 1 15711
241 여성 생리휴가를 사용하지 못한 경우 생리수당을 받을 수 있는지요? (생리수당) 3 16942
240 임금 임금이 양도되었다고 하여 임금을 타인에게 지급할 수 있는지 (임금공제) 1 13315
239 근로기준 시간제근로자의 4대보험 가입자격 1 25669
238 근로기준 임금책정시 인사평가에 따라 호봉을 감급이 감급제한에 해당하는지 1 13454
237 여성 출산휴가를 끝내고 복직 1주후 퇴직한다면 퇴직금 정산은? 1 20014
236 근로기준 시간제강사(일3시간)의 근로자성 인정여부와 퇴직금 지급의무 1 17215
235 기타 상근 등기임원이 임기만료로 퇴직하는 경우,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나요? 1 22889
234 기타 상대방 동의없는 대화내용 녹취에 대해서 (몰래한 녹음도 증거자료가 되는지요?) 2 71310
233 근로계약 개정 근로기준법 중 근로계약 내용 강화 및 근로계약서 교부 의무화 (2007년 7월부터 적용) 33652
232 기타 휴직기간(산전후휴가, 육아휴직 등)중의 4대보험료는 어떻게 처리됩니까? 1 63267
231 해고 등 업무상 부상,질병자의 업무복귀가 불가능한 경우 해고의 정당성 1 14058
230 임금 명절 귀향여비와 여름휴가비는 퇴직금등 평균임금 산정시 포함됩니까? 1 22113
229 기타 특별성과급여는 고용보험료 부과대상에 포함되는지요? 1 14125
228 근로기준 위탁업체 업체가 변경되었는데, 종전회사에서의 감시단속적 근로자의 적용제외 승인의 효력은 지속됩니까? 1 13332
227 임금 기본급이 소급인상되었는데, 상여금도 같이 소급인상되는 것입니까? 1 15089
226 연봉제 연봉계약기간이 지났는데, 회사가 재계약을 하지 않으면...(연봉계약의 묵시적 갱신) 1 18769
225 임금 감시적 단속적 근로자의 야간수당은 어떻게 계산합니까? 1 23063
224 여성 부모수당을 남성노동자에 대해서만 적용할 수 있는지요? (사내부부의 경우) 1 8726
223 근로시간 연구보조 직무자는 근로기준법에서의 근로시간을 적용받지 않는지요? (농림사업 등의 근로시간 적용예외 판단기준) 1 9896
222 임금 대기발령 기간 도중의 임금은 어떻게 지급됩니까? 1 24937
221 근로기준 질병자에 대한 강제휴직 처리가 정당한지요? 1 13126
220 근로계약 연봉제 실시를 위해 취업규칙을 변경하는 경우, '불이익변경'에 해당 하는지 여부 1 12791
» 근로계약 당직수당제도를 변경하려고 하는데 절차는 어떻게 하는지요? (관행화된 근로조건의 변경) 1 13121
218 기타 실업급여수급자격을 인정받는데 있어 '기준기간의 연장'이란 무엇인가요? 1 15335
217 근로계약 정년퇴직의 싯점은? 1 12907
216 근로시간 철야근무후 다음날 대체휴무하면 임금은 유급인가요, 무급인가요? 1 19327
215 여성 육아휴직 발생요건에서 '근무기간 1년' 이란? 1 13062
214 임금 고정적 연장근로수당을 직급별로 차등 지급한다면? 1 12753
213 해고 등 해고기간 동안 받을 수 임금의 기준 (임금상당액의 의미는?) 1 16118
212 근로계약 정년퇴직후 촉탁직으로 고용전환이 이루어지는 방법 1 16738
211 임금 매월마다 달라지는 근속수당의 통상임금 포함 여부 1 15139
210 해고 등 해고기간 중 임금상당액의 시효 1 13123
209 임금 휴직자에 대해 상여금을 지급해야 하나요? (휴직자에 대한 상여금지급 여부) 1 15345
208 임금 24시간 격일제 근무자의 근로계약 (24시간 격일제 근무자의 최저임금액) 1 13939
207 여성 임신중인 여성근로자의 연장근로와 경이한 업무로의 전환 여부 1 11564
206 임금 경영성과를 기초로 지급하는 인센티브의 임금 여부 1 11245
205 임금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사원에 대해 조합비를 공제하는 것이 타당한지요? 1 9344
204 여성 2006년 1월부터 출산휴가시에 고용보험에서 90일 급여를 받을수 있나요? 1 12120
203 임금 일요일부터 월요일까지 근무하는 경우, 휴일,연장,야간근로수당 계산 1 18557
202 근로기준 24시간 격일제 근무자의 총근로시간과 최저임금 1 16934
201 근로기준 회사에서 임금도 안주고 도리어 손해배상을 청구한다고 합니다. 1 13345
200 근로기준 실적에 따른 보수만을 지급받는 채권추심원의 근로자 여부 1 99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