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Q&A

1999.10.27 09:08
조회 수 17830 추천 수 5 댓글 0

갑자기 지방발령을 받았습니다. 회사의 일방적인 전보권 행사는 정당한지요?

  • 저는 서울 본사에서 근무하고 있는데 어느 날 갑자기 회사에서 부산지점 근무를 명하였습니다. 지방근무를 하게 되면 교통, 자녀교육, 부부생활 등 상당한 불편과 불이익을 당할 뿐 아니라, 저보다는 부산이 고향인 동료가 보다 적임자라고 여겨지고 저의 직무경력과 능력 등을 고려할 때 제가 부산지점에 업무상 필요로 근무할 이유가 거의 없다고 생각됩니다. 이와 같이 회사가 일방적으로 전보권을 행사할 수 있는 것인지요.

답 변

  • 근로자에 대한 전보나 전직, 배치전환은 원칙적으로 인사권자인 사용자의 권한에 속하며, 업무상 필요한 범위 내에서는 사용자는 상당한 재량을 가집니다. 이러한 점에서 해고보다는 사용자의 권한이 폭넓게 인정된다는 것이 법원판례의 추세입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권리남용으로 인사권한을 행하는 것은 인정되는 것은 아닙니다.

  • 사용자는 경영의 합리성, 근로자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해 흔히 배치전환을 합니다. 배치전환에는 크게 직무내용의 변경과 직무장소의 변경 즉 전직(轉職)과 전근(轉勤)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또한 근로자가 자기의 처음 소속기업에는 계속 소속되면서 일정기간동안 다른 기업에서 일하게 하는 전출(轉出)과 원리의 기업에서는 퇴사처리하고 다른 기업에 입사하여 일을 하게끔하는 전적(轉籍)이 있습니다.

  • 원칙적으로 이러한 사용자의 인사조치는 인사권자의 권한에 속하므로 업무상 필요한 범위내에서는 상당한 재량권이 인정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근로기준법 제30조("사용자는 근로자에 대하여 정당한 이유없이 해고, 휴직, 정직, 전직, 감봉 기타 징벌을 하지 못한다")에 위배되거나 권리남용에 해당하는 등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는 당연히 무효임을 주장할 수 있습니다.

  • 여기서 회사의 전직,전보,배치전환등의 인사권이 권리남용에 해당하는지에 대해서는 회사의 업무상 필요성과 전보 등에 따른 근로자의 생활상의 불이익을 비교하여 결정되어야 할 것이고, 업무상의 필요에 의한 전보 등에 따른 생활상의 불이익이 근로자가 통상 감수하여야 할 정도를 현저하게 벗어난 것이 아니라면 이는 정당한 인사권의 범위 내에 속한다고 봅니다.

  • 아울러, 회사의 전직,전보,배치전환 등에 대해서는 근로자와 협의과정의 절차를 거쳐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문제제기가 있을 수 있는데, 반드시 그래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당해 근로자와의 협의를 거쳤는지 여부도 회사의 인사조치가 권한남용이 아닌가를 판단하는 요소에 포함시켜 판단함이 타당합니다.

  • 어느 날 갑자기 서울 본사에서 근무하던 근로자를 사전 협의도 없이 근무지를 서울에서 부산으로 변경하게 되면 교통이나 자녀교육, 부부생활에 있어 상당한 생활상의 불이익이 발생하는 것이 명확함에 반하여 전보지(부산)에서 근로자를 업무상 필요로 하는 점을 살펴볼 때 업무상으로 귀하가 부산지점 근무에 적당한 근로자도 아니고, 반드시 필요한 경우도 아니라면 비록 인사권이 원칙적으로 사용자에게 있다 하더라도 해당전보 조치는 부당한 전보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 이에 대하여 구제받는 길은 노동위원회에 부당전보구제신청을 하거나 관할 민사지방법원에 전보무효확인의 소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부당해고 뿐만 아니라 부당전직,휴직 등에 관한 구제절차 및 방법은 <부당해고 해결방법>코너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법원 판례 및 행정해석 

  • 권리남용에 해당하는지의 여부 (1998.01.20 대법원 97다29417)
    "근로자에 대한 보직변경 등의 처분이 권리남용에 해당하는지의 여부는 그 업무상의 필요성과 그에 따른 근로자의 불이익을 비교·교량하여 결정하여야 한다. 병원 약제과장으로 근무하던 근로자에 대한 보직을 일반 약사로 변경하는 인사발령을 한 사안에서, 근로자는 약제과장에서 약사로 보직이 변경되어 직무와 정년 등의 점에서 현저한 불이익을 받는 반면에 경영 혁신의 차원에서 인원을 감축하기 위한 방편으로 그 정년을 단축하려고 하였다는 주장 사유만으로는 그 처분을 하여야 할 업무상의 필요성이 있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그 보직변경 처분은 재량권을 남용한 것으로 무효이다."

  • 생활상의 불이익이 통상 감수할수 있는 수준이라면 권리남용이 아니다 (1997.07.22 대법원 97다1816)
    "기업체가 업무상의 필요에 따라 근로자에게 전보발령을 함으로 말미암아 근로자가 입게 되는 생활상의 불이익이 근로자로서 통상 감수하여야 할 정도를 현저하게 벗어난 것이라고는 볼 수 없으므로, 그 전보발령은 정당한 인사권의 범위 내에 속하는 것으로서 권리남용에 해당하지 않는다"

  • 근로자 본인과 협의를 거쳤는지절차를 거쳤는지 여부 (1995.10.13 대법원 94다52928)
    "전보처분 등을 함에 있어서 근로자 본인과 성실한 협의절차를 거쳤는지 여부는 정당한 인사권의 행사인지 여부를 판단하는 하나의 요소라고는 할 수 있으나, 그러한 절차를 거치지 아니하였다는 사정만으로 전보처분 등이 권리남용 에 해당하여 당연히 무효가 된다고는 할 수 없다."

  • 근로자의 동의없는 타사로의 전출의 효력 (노동부행정해석 : 근기 68207-683, '97. 5.24)
    "운수사업장의 경영사정이 악화되어 폐차를 하는 등의 사정이 발생하였다고 하더라도, 근로자를 여타 사업장으로 전출시키는 것은 노무제공을 하는 상대방의 변경을 수반하는 중요한 근로조건의 변경에 해당하므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당사자의 동의(개별적 동의가 아닌 사전의 포괄적 동의도 가능)가 수반되어야 함. 따라서 만일 타사로의 전출이 근로자의 동의가 전혀 없이 이루어졌 다면 사용자의 전출명령은 정당한 권한을 벗어난 행위라고 사료됨."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48 기타 실업급여를 지급받을 수 있는 이직사유는? 67968
47 임금 예비군훈련 참가와 임금 지급 여부 (공의 직무시 임금지급 여부) 42546
46 근로계약 단기 근로계약이 반복 갱신된 경우 계속근로년수의 산정은? 19817
45 근로시간 근로시간의 제한 ( 장시간 근로 강요) 23198
44 근로계약 일자리 소개비를 너무 많이 요구합니다 15958
43 임금 각종 수당을 정액으로 정하여 임금에 포함시키는 경우 (포괄임금계약) 1 44321
42 임금 회사의 강압에 의한 임금,상여금 반납의 효력 16394
41 여성 임신했는데, 산전후휴가를 받을 수 있는지? (최근 개정내용) 23565
40 근로계약 상시 5인이상 사업장 판단기준 (2008년 법 개정 내용) 4 62460
39 근로계약 사용자가 근로계약을 일방적으로 어긴 경우는? 1 56033
38 근로계약 위약금을 배상하라하고 의무재직을 강요하는 경우 1 19869
37 근로기준 도급제근로자의 근로기준은 어디까지? 19003
36 근로기준 회사 임원을 맡고 있는데, 근로자인지요? (임원의 근로자성 판단기준) 1 46325
35 해고 등 해고와 해고수당은? 55205
34 임금 회사의 강압으로 서명한 상여금(임금) 삭감, 반납은 무효 (동부생명 사건) 17678
33 여성 남녀가 호봉적용을 달리하는 것이 타당한지 14276
32 해고 등 근로자의 잘못을 이유로 한 해고의 정당성 29280
31 기타 민사조정제도란 무엇인가요? 19115
30 임금 하청업체 근로자의 임금을 원청회사에 청구할 수 있나? 19216
» 해고 등 근로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전직,전근명령을 할 수 있나 ? 17830
28 근로시간 월급제 근로자도 연장 · 야간근로수당을 지급받을 수 있는지? 36888
27 근로계약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회사가 사직서를 수리해주지 않을 때 file 159550
26 임금 통상임금이란? (정의와 계산법) 335599
25 여성 생리휴가에 대해 (임신중에 생리휴가 사용이 가능합니까?) 22076
24 기타 소장 작성방법 (체불임금) 18335
23 기타 최고장(독촉장) 작성 방법 23690
22 기타 진정서 작성 방법 (체불임금) 36757
21 해고 등 부당해고를 당한 경우, 구제신청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17163
20 해고 등 부당해고를 당한 경우, 초기 대처 방법 17762
19 해고 등 부당해고를 당한 경우, 구제받을 수 있는 방법은 어떤 수단들이 있는가? 16210
18 기타 회사의 도산시 임금을 받을수 있는 방법 16872
17 기타 부도발생시 먼저 이렇게 응급조치를 해야합니다. 15477
16 기타 소액재판이란 무엇인가요? 35215
15 근로계약 취업규칙의 개정을 통한 근로조건의 변경은 어떤 방법으로 가능한가? 29089
14 근로계약 회사가 사직서 제출을 강요하는 경우 31212
13 해고 등 일괄사표제출 요구후 선별수리의 효력 24692
12 연봉제 연봉제의 경우 일방적인 재계약 거부는 가능한가? (계약거부와 해고) 20394
11 해고 등 무작정 정리해고가 가능합니까? (정리해고의 요건과 절차) 32961
10 근로계약 업무상 발생한 손해금은 배상해야 하나? 2 37861
9 근로기준 파트타이머(단시간근로자)의 근로조건은 어떻게 하나요? 1 32986
8 근로시간 연장근로는 시키는데로 마냥 해야합니까? (연장근로의 제한) 20961
7 근로기준 군복무기간은 근속년수에 포함되나요? 24458
6 여성 가족수당 지급에 있어 남성과 여성의 차별........ 14777
5 임금 회사가 부도,법정관리 상태인데 체불임금은 어떻게 합니까? 25227
4 임금 상여금 지급일 이전에 퇴직한 경우, 상여금을 못받나요? 1 27172
3 임금 상여금은 임금인가요? (상여금에 관한 기초적 지식 / 정의와 성격) 44596
2 임금 임금,퇴직금 최우선변제 제도란 무엇인가요? 32076
1 임금 임금인상 이전 퇴직자에 대한 임금인상 소급적용 여부 1 267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