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Q&A

1999.10.15 15:06
추천 수 13 댓글 0

질 문


개인사정으로 사직서를 제출했는데, 회사에서 수리해주지 않으며 계속 일할 것을 요구합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


 

답 변

근로의 기간을 정한 계약은 그 기간이 경과했을 때,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계약은 일방적으로 사직의사를 밝힌 후 1개월 혹은 그 다음 임금지급기간이 지난 후에 자동적으로 사직처리되게끔 되어 있습니다.
 

근로계약 기간을 정했을 때에는 그 기간이 되면 연장의 합의가 없었을 경우 자동적으로 퇴사처리가 됩니다. 그러나 언제까지 일을 하고 사직한다는 합의가 없었다면 근로자는 원칙적으로 자유로이 사표를 제출할(사직의사를 표시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용자가 근로자의 이러한 일방적인 사직서제출을 수리한다면 그 즉시 퇴사한 것으로 인정됩니다.
 

그러나 회사의 업무상 차질이 생길 경우를 대비하여 사용자가 사직처리를 하지 않을 경우 이는 근로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일을 강요하는 것이므로 강제근로 금지의 원칙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이를 대비해 현행 민법 제660조와 노동부 예규 제37조에서는 근로자의 퇴사시기를 법적으로 보호하고 아울러 근로자의 갑작스런 퇴사로 인한 회사의 업무상 차질을 막기 위해 사용자가 퇴사처리를 하지 않을 경우 근로자가 사표를 제출한 날로부터 일정한 기간이 지나면 자동 사직처리 되도록 하고 있습니다.


노동부 예규 제37호 <퇴직의 효력발생시기 19981.6.5>에서는 민법 제660조에 의거하여 근로자의 퇴직시기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처리도록 하고 있습니다.

  1. 사직서 제출후 사용자가 이를 수락하였거나 또는 당사자간에 근로계약종료시기에 관한 특약(단체협약이나 취업규칙(사규))이 있을 시라면 각각 그 시기(사표를 수리한 시기 또는 특약에 의한 시기)에 근로계약해지의 효력이 발생하는 것임. 단 이 경우 해당 특약내용이 관계법규에 저촉되어서는 아니됨.
  2. 사표를 수리하지 않거나 특약이 없을 경우, 사용자가 퇴직의사를 통보받은 날로부터 1개월이 경과될 때까지는 계약 해지의 효력이 발생치 않으므로 고용관계는 존속되는 것임.
  3. 위의 경우 근로자의 임금이 일정한 기간급으로 정기지급하고 있을 시는 사용자가 근로자의 퇴직의사를 통고받은 '당기후의 1임금지급기를 경과한 시기'(즉 당기후 2임금지급기가 시작하는 초일)부터 근로계약해지(퇴직)의 효력이 발생함

"당기후의 1임금지급기가 경과한 시기"란?

통상 1개월로 통칭되나 정확하게는 1개월을 초과하는 기간입니다. 예를들어 전월1일부터 말일까지의 근무에 대한 급여가 다음달 10일에 지급되는 월급제 근로자의 경우, 9월15일에 사직서를 제출했다면?
: 근로계약의 해지의사표시(사직서 제출 등)를 통보한 날(9/15)로부터 9월 30일까지의 당기이후 1임금지급기(10/1~10/31)가 경과한 11월 1일부터 근로관계는 자동해지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노동부예규와 민법에 따라서 일반적으로 일급으로 계산하여 한달을 단위로 지급되는 근로자의 경우에는 사용자의 퇴사처리가 되지 않으면 1개월 후에 자동퇴사처리가 되므로 사직서 제출 후 결근으로 인한 평균임금 저하로 퇴직금에 손해보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그러나 매일매일 근로계약을 맺고 임금을 지급받는 일용직은 퇴사의사 표시후 사용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그 다음날로부터 퇴사한 것으로 처리됩니다.

단, 사용자가 근로자와 근로계약 체결시 약정한 근로조건을 위반하여 사직하는 경우에는 근로자는 즉시 근로계약을 해지할 수 있습니다.
http://www.nodong.or.kr/403081 

 

  • 퇴직의 효력발생시기
    retire_ex1.jpg


  • 퇴직의사표시와 퇴직일 (예시)

      retire_ex2.jpg

 

사직서와 관련된 사례들

 

근로자가 사직서 제출과 관련해 유의할 점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회사가 수리해주지 않을 때
사직서 제출을 강요하는 경우
일괄사표제출 요구후 선별수리의 효력

 

 

 

  • 근로자가 근무한 날마다 일급으로 계산하여 임금을 지급받은 것이라면, 사용자가 사표를 수리하지 않아도 그 다음날이 경과하면 퇴직의 효력이 발생됨 (79.5.4, 법무 811-10607)

  • 근로계약 기간의 정함이 없는 경우, 근로자는 자유로이 근로계약을 해지할 수 있으나 그해지의 효력은 근로자의 의사표시와 함께 사용자의 승낙이 있어야 발생하는 것이며 사용자의 승낙 없을 경우에는 민법 제660조 제2항의 규정에 따라 근로자의 사직의사를 통보받은 날로부터 1월이 경과하거나 당기후의 1임금지급시기를 경과함으로써 그 효력이 발생하는 것임 (93.3.4, 근기 01254-213)

  • 근기 68207-2498, 1993.12.06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계약 관계에 있는 근로자가 사용자에 대하여 퇴직의 의사표시를 한 때 근로관계의 종료시기에 대해서는 근로기준법에 별도의 정함이 없으므로 민법의 관련규정에 의하여야 할 것임. 민법 제660조 제3항은 고용기간의 약정이 없는 경우 기간으로 보수를 정하고 있는 때에는 상대방이 해지의 통고를 받은 당기후의 1기가 지나야 해지의 효력이 생긴다고 규정하고 있는바, 월초부터 월말까지 계산된 월급여를 익월 10일에 지급받는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계약 관계에 있는 근로자가 1월 15일 사직의 의사표시를 하였으나 수리되지 않았을 경우에는 임금을 일정한 기간급으로 정하여 정기지급하고 있는 경우를 규정한 민법 제660조 제3항에 따라 당기(1월)후의 1기(2월)가 지난 3월 1일에 퇴직의 효력이 발생한다고 사료됨. 

 

 

  • 민법 제660조 【기간의 약정이 없는 고용의 해지통고】
    ①고용기간의 약정이 없는 때에는 당 사자는 언제든지 계약해지의 통고를 할 수 있다.
    ②전항의 경우에는 상대방이 해지의 통고를 받은 날로부터 1월이 경과하면 해지의 효력이 생긴다.
    ③기간으로 보수를 정한 때에는 상대방이 해지의 통고를 받은 당기후의 1기를 경과함으로써 해지의 효력이 생긴다.

  • 민법 제661조 【부득이한 사유와 해지권】
    고용기간의 약정이 있는 경우에도 부득이한 사유 있는 때에는 각 당사자는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사유가 당사자 일방의 과실로 인하여 생긴 때에는 상대방에 대하여 손해를 배상하여야 한다.
     
  • 민법 제662조 【묵시의 갱신】
    ①고용기간이 만료한 후 노무자가 계속하여 그 노무를 제공하 는 경우에 사용자가 상당한 기간내에 이의를 하지 아니한 때에는 전고용과 동일한 조건으로 다시 고용한 것으로 본다. 그러나 당사자는 제660조의 규정에 의하여 해 지의 통고를 할 수 있다.
    ②전항의 경우에는 전고용에 대하여 제삼자가 제공한 담보는 기간의 만료로 인하여 소멸한다.

 

Atachment
첨부파일 '2'

더 많은 정보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59 여성 출산휴가후 복직시 부당한 부서이동 어떻게하나요? 1 15595
58 연봉제 연봉(계약시 담당자의 착오가 있었다 하여,연봉을 삭감?) 1 16184
57 해고 등 회사에서 "나가는 쪽으로 방향을 잡으라"라고 했는데....해고인가요? 1 16617
56 여성 산후 휴가시 급여(산전후휴가시 상여금의 처리 등) 1 20654
55 여성 출산휴가를 나누어서 쓸 수 있는지... 14322
54 근로기준 연소자(18세미만자)의 근로기준과 조건은 어떠하나요? 18566
53 근로계약 동종업계로의 취업금지 계약서의 효력 (영업비밀의 보호) 1 45451
52 임금 특별상여금이 임금인지 여부에 관한 검토 28902
51 근로계약 근로자가 사직서 제출과 관련해 유의할 점 80946
50 근로기준 근로자성 판단기준과 사례 (학원강사, 지입차주, 학습지교사 등) 32815
49 임금 연장근로,야간근로,휴일근로에 따른 수당은 어떻게 계산합니까? 1 127644
48 기타 실업급여를 지급받을 수 있는 이직사유는? 68580
47 임금 예비군훈련 참가와 임금 지급 여부 (공의 직무시 임금지급 여부) 45065
46 근로계약 단기 근로계약이 반복 갱신된 경우 계속근로년수의 산정은? 20449
45 근로시간 근로시간의 제한 ( 장시간 근로 강요) 23855
44 근로계약 일자리 소개비를 너무 많이 요구합니다 16671
43 임금 각종 수당을 정액으로 정하여 임금에 포함시키는 경우 (포괄임금계약) 1 45679
42 임금 회사의 강압에 의한 임금,상여금 반납의 효력 16908
41 여성 임신했는데, 산전후휴가를 받을 수 있는지? (최근 개정내용) 24059
40 근로계약 상시 5인이상 사업장 판단기준 (2008년 법 개정 내용) 4 file 68082
39 근로계약 사용자가 근로계약을 일방적으로 어긴 경우는? 1 57531
38 근로계약 위약금을 배상하라하고 의무재직을 강요하는 경우 1 20728
37 근로기준 도급제근로자의 근로기준은 어디까지? 19977
36 근로기준 회사 임원을 맡고 있는데, 근로자인지요? (임원의 근로자성 판단기준) 1 49241
35 해고 등 해고와 해고수당은? 55858
34 임금 회사의 강압으로 서명한 상여금(임금) 삭감, 반납은 무효 (동부생명 사건) 18194
33 여성 남녀가 호봉적용을 달리하는 것이 타당한지 14738
32 해고 등 근로자의 잘못을 이유로 한 해고의 정당성 29822
31 기타 민사조정제도란 무엇인가요? 19647
30 임금 하청업체 근로자의 임금을 원청회사에 청구할 수 있나? 20612
29 해고 등 근로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전직,전근명령을 할 수 있나 ? 18543
28 근로시간 월급제 근로자도 연장 · 야간근로수당을 지급받을 수 있는지? 37843
» 근로계약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회사가 사직서를 수리해주지 않을 때 file 167958
26 임금 통상임금이란? (정의와 계산법) file 363128
25 여성 생리휴가에 대해 (임신중에 생리휴가 사용이 가능합니까?) 23174
24 기타 소장 작성방법 (체불임금) 19245
23 기타 최고장(독촉장) 작성 방법 24956
22 기타 진정서 작성 방법 (체불임금) 38487
21 해고 등 부당해고를 당한 경우, 구제신청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17675
20 해고 등 부당해고를 당한 경우, 초기 대처 방법 184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