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뉴스

사이트에 버젓이 광고… “3000~3500원 수두룩”

대전시 둔산동의 편의점에서 2개월째 아르바이트생으로 근무하는 대학생 이모씨(23)는 시급으로 3800원을 받고 있다. 새해 들어 최저임금이 4000원으로 올랐지만 시급은 그대로다.

편의점 사장은 일종의 수습기간으로 3개월 정도 지켜본 뒤 계속 일을 하면 4000원을 주겠다고 했다. 이씨는 “대학생들은 대개 방학기간을 이용해 아르바이트를 하기 때문에 3개월 이상 일하는 경우가 거의 없어 사실상 최저임금보다 싸게 부려먹겠다는 것”이라며 “다른 편의점들도 비슷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부터 최저임금이 지난해 기준액인 3770원보다 6.1% 인상된 시간급 4000원(일급 8시간 기준 3만2000원)으로 바뀌었지만 여전히 이를 적용하지 않거나 모르고 있는 사업장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지방에서 이 같은 현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대표적인 아르바이트 정보 사이트들에 올라온 구인광고들을 검색한 결과 지방을 중심으로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시급을 제시하는 업체가 각 30~70여곳에 이르렀다. 아예 최저임금보다 적은 시급을 주는 업체들만 상세분류해놓은 사이트도 있었다.

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이 운영하는 취업포털 사이트 ‘워크넷’에도 3000원 이상~4000원 미만의 급여를 주겠다는 광고가 올라와 있다. 충남 천안시의 ㅁ편의점은 지난해 기준액인 3770원에 사람을 구하고 있다. 부산의 한 호프집은 전년도 기준액보다 적은 3500원으로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고 있다.


rest.jpg


해당 사이트의 상담 코너에는 “피자가게에서 하루 9시간씩 주 5일 동안 일하는데 시간당 3000원을 받는다” “해가 바뀌었지만 아직도 시급 3500원만 받고 일한다”는 불만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광주에서 대학교를 다니는 김모씨(20)는 “요즘은 과외하기도 힘들어 아르바이트를 찾지만 자리가 거의 없기 때문에 시급이 적어도 할 수 없이 일하는 학생들이 많다”고 말했다.

레스토랑 서빙 아르바이트를 하는 한 대학생은 “채용 면접 때는 시급이 4000원이라고 했는데 월급날 보니 3500원이었다”면서 “3개월 동안은 3500원이라고 하는데 사기당한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구인구직 포털사이트 ‘알바몬’이 아르바이트생 1155명을 대상으로 바뀐 최저임금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가까운 45.9%가 “확정된 최저임금액이라도 잘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노동부는 지난해 근로감독을 실시해 총 1810곳에 대해 최저임금 위반으로 시정조치를 내렸다.

노동부 근로조건지도과 홍한표 감독관은 “매년 노동부가 감독을 하고 있지만 최저임금 기준 미준수 의심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실태를 조사해야 하기 때문에 단속에 한계가 있다”며 “고용주가 근로기준법을 지키고 있는지 자체적 점검하는 등 의식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Atachment
첨부파일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39 최저임금도 못받는 `알바천국` 편의점 file 4687
» 최저임금 시간급 4000원으로 올랐지만…‘알바’울리는 업체 여전 file 5003
37 ‘일하는 청소년’ 경기악화 직격탄 file 5929
36 벼룩을 간을 빼먹지… 돈 벌려다 돈 떼이는 ‘황당 알바’ file 8172
35 10대 알바 머슴 부리듯....임금 덜 주고, 한밤까지 일시키고 file 7903
34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고용 사업장…3곳중 2곳 노동법 위반 file 8133
33 서러운 알바생 '피눈물' file 7976
32 ‘최저임금 시급 3100원’ 어기는 곳 아직도 많아 7887
31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챙기고, '보증금 요구' 속지말라 9444
30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잇는 사람들 6650
29 체불·폭행 알바 착취…법은 “알 바 아니다” 5846
28 SBS "청소년들이 착취당하고 있다" 5387
27 檢, 임금체불 사업주 딱한 사연에 불기소 5618
26 아르바이트生 부당대우 여전...3명 중 1명꼴 임금 체불·야간근로 5565
25 알바 청소년은 ‘봉’…사업장 44%가 관련 법 위반 5738
24 상냥한 목소리 뒤엔 억눌린 눈물이.... 5671
23 참여연대 ‘임금체불 패스트푸드업체 불기소’ 항고 6040
22 "최저임금도 못받는 노동자 125만명" 5326
21 임금도 안주고 불법 야간근로까지..."청소년 착취 나빠요" 5987
20 서러운 '알바' .. 임금 체불.툭하면 연장근무 5938
19 “알바 최저임금? 그런것도 있나요?” 6572
18 [힘없는 아르바이트생의 비애] 10명중 2명 ‘억울한 경험’ 5229
17 영화판 현장스텝 연봉 '640만원' 5956
16 "청소년 고용업소 절반 근로기준법 위반" 5436
15 '공사판 실업'탓 일자리 가뭄 5317
14 울산서 "실업자 노조" 설립신고 5073
13 패스트업체 4곳 근로기준법 위반 고발 7497
12 노동부, ‘알바’ 1시간 2840원 5705
11 아르바이트 임금체불.부당대우 집중 점검 5585
10 10代 아르바이트 임금 떼먹는 나쁜 업주들 5490
9 '알바' 청소년 불법노동 '맥도날드ㆍ버거킹 적발' 6251
8 파견근로 전업종 허용 추진 5522
7 대학생들 '슬픈 아르바이트'…최저임금 미수준 5966
6 아르바이트직원 70% 근로계약서 작성안해 7731
5 중·고생들 ‘부적절한 아르바이트’ 5229
4 ‘알바’ 절반이 최저임금도 못받아 4999
3 언론사 비정규직 업무는 ‘산더미’ 월급은 ‘쥐꼬리’ 5296
2 "아르바이트생 임금체불 사례 많아" 5777
1 아르바이트생 체임·폭행·성희롱 노출 56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