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뉴스

아르바이트 정보 사이트 알바몬은 19일 임금 체불이 대부분이던 아르바이트 구직자 피해가 최근 임금은 커녕 오히려 자기 돈까지 떼이는 상황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사기성 ‘알바’ 구인 광고와 피해사례를 공개했다.

알바생에 선불 요구?

아르바이트 구인 업체가 구직자에게 먼저 돈을 요구하는 상황이 빈발하고 있다. 십자수, 색칠공부, 각종 공예 관련 아르바이트가 대부분이다. 집에서 짬짬이 부업을 하려는 주부나 학생에게 재료비 명목의 선불금을 요구한다는 것.

이 경우 자칫 선불금만 떼인 채 충분한 일감을 받지 못하거나 만들어진 제작물만 가져가고 임금까지 체불되는 겹치기 피해가 있을 수 있다고 알바몬측은 밝혔다.

알바 하는데 웬 가입비?

아르바이트를 하려는 구직자들에게 일을 시작하려면 가입비를 내야 한다고 요구하는 업체도 있다. 이런 업체는 출판사, 도서관, 공공기관 등의 명칭을 사용해 회사명을 바꿔가며 ‘책 자료 입력’, ‘문서자료 입력’, ‘문서 작성’ 등의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광고한 뒤 가입비를 먼저 입금해야 일거리를 이메일로 준다.


09785a996.png


알바몬측은 이런 업체에서 약 10만원 안팎의 가입비를 뜯겼다는 피해사례가 잇따라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알바몬 관계자는 “입사 지원 전 회사의 연락처 정보를 확인한 뒤 인터넷 등을 통해 관련 회사의 피해 사례가 없는지 찾아보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알바생에 물건 강매

계절 알바로 자주 등장하는 복조리 판매, 아이스크림이나 찹쌀떡 판매 알바의 경우 판매할 물건을 알바생들이 먼저 업주로부터 구입한 뒤 팔아야 하는 부당 강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외 단순히 인터넷을 통해 회원 유치인줄 알고 알바를 시작했다가 본인의 명의로 휴대폰이나 인터넷이 개통되어 요금이 부과되는 피해를 입기도 한다.

알바몬은 “알바를 지원하기에 앞서 회사명, 전화번호나 웹사이트 등의 주요 연락처는 정확한지, 모집 내용 중 미심쩍은 정보는 없는지 등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며 “만약 연락처가 끊겼을 때를 대비해 두 개 이상의 연락 가능한 연락처를 받아두고, 문제가 발생했을 때의 책임소재와 급여 지급일과 지급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근로계약서를 서면으로 작성하여 각 1부씩을 회사와 알바생이 나누어 보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Atachment
첨부파일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39 최저임금도 못받는 `알바천국` 편의점 file 4638
38 최저임금 시간급 4000원으로 올랐지만…‘알바’울리는 업체 여전 file 4994
37 ‘일하는 청소년’ 경기악화 직격탄 file 5917
» 벼룩을 간을 빼먹지… 돈 벌려다 돈 떼이는 ‘황당 알바’ file 8158
35 10대 알바 머슴 부리듯....임금 덜 주고, 한밤까지 일시키고 file 7901
34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고용 사업장…3곳중 2곳 노동법 위반 file 8131
33 서러운 알바생 '피눈물' file 7975
32 ‘최저임금 시급 3100원’ 어기는 곳 아직도 많아 7884
31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챙기고, '보증금 요구' 속지말라 9434
30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잇는 사람들 6649
29 체불·폭행 알바 착취…법은 “알 바 아니다” 5845
28 SBS "청소년들이 착취당하고 있다" 5385
27 檢, 임금체불 사업주 딱한 사연에 불기소 5617
26 아르바이트生 부당대우 여전...3명 중 1명꼴 임금 체불·야간근로 5562
25 알바 청소년은 ‘봉’…사업장 44%가 관련 법 위반 5735
24 상냥한 목소리 뒤엔 억눌린 눈물이.... 5668
23 참여연대 ‘임금체불 패스트푸드업체 불기소’ 항고 6039
22 "최저임금도 못받는 노동자 125만명" 5324
21 임금도 안주고 불법 야간근로까지..."청소년 착취 나빠요" 5986
20 서러운 '알바' .. 임금 체불.툭하면 연장근무 5937
19 “알바 최저임금? 그런것도 있나요?” 6570
18 [힘없는 아르바이트생의 비애] 10명중 2명 ‘억울한 경험’ 5228
17 영화판 현장스텝 연봉 '640만원' 5954
16 "청소년 고용업소 절반 근로기준법 위반" 5435
15 '공사판 실업'탓 일자리 가뭄 5316
14 울산서 "실업자 노조" 설립신고 5072
13 패스트업체 4곳 근로기준법 위반 고발 7492
12 노동부, ‘알바’ 1시간 2840원 5703
11 아르바이트 임금체불.부당대우 집중 점검 5584
10 10代 아르바이트 임금 떼먹는 나쁜 업주들 5489
9 '알바' 청소년 불법노동 '맥도날드ㆍ버거킹 적발' 6238
8 파견근로 전업종 허용 추진 5521
7 대학생들 '슬픈 아르바이트'…최저임금 미수준 5964
6 아르바이트직원 70% 근로계약서 작성안해 7730
5 중·고생들 ‘부적절한 아르바이트’ 5225
4 ‘알바’ 절반이 최저임금도 못받아 4998
3 언론사 비정규직 업무는 ‘산더미’ 월급은 ‘쥐꼬리’ 5295
2 "아르바이트생 임금체불 사례 많아" 5775
1 아르바이트생 체임·폭행·성희롱 노출 56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